POPULAR NOW

01

[포토] ‘선재 업고 튀어’ 팝업스토어 현장의 뜨거운 열기
2024.05.27

02

이 노래 들리면 세일이다! 2024 ‘올영세일송’ 제작 비하인드
2024.05.31

03

CGV에서 ‘선재 업고 튀어’ 마지막 회를 즐겨보세요!
2024.05.22

04

버려진 스마트폰, CJ대한통운 거쳐 금🥇이 되다
2024.06.10

05

[CGV아트하우스] 홀로코스트가 남긴 유산과 질문들
2024.06.04
Ellen Park 뉴저지주 하원의원의 페이스북 캡쳐 화면. CJ대한통운의 6천억원 규모 미국 물류센터 투자가 현지에서 한미 간 파트너십의 긍정적 사례로 조명받고 있다. 엘렌 박 뉴저지주 하원의원, 페이스북 통해 “양국 유대 강화 동시에 지역경제 성장 촉진” 찬사 CJ대한통운에 따르면 엘렌 박(Ellen Park) 뉴저지 주의회 하원의원은 지난 17일(현지시간)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현지 언론보도를 인용하며 “CJ대한통운의 뉴저지 물류 인프라 투자 계획은 양국간의 유대를 강화하는 동시에 장기적인 지역 경제 성장을 촉진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밝혔다. CJ대한통운은 지난달 28일 한국해양진흥공사와 공동으로 국가 물류 공급망 강화를 위해 미국에 최대 6천억원 가량을 투자, 뉴저지와 시카고에 대규모 첨단 물류센터 3개를 구축하는 ‘북미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다. 부지 면적 합계만 축구장 50개에 이르는 36만㎡ 규모로, 연간 500여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발표 후 뉴저지 비즈니스 매거진, 데일리헤럴드, 플릿뉴스데일리 등 현지 언론에서 일자리 창출 효과 등을 비중있게 조명한 보도가 이어지면서, 물류센터 건립 예정 지역을 중심으로 긍정적인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엘렌 박 의원은 CJ대한통운의 투자가 미국 내 한인 커뮤니티와 한미 파트너십에 미칠 긍정적 영향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박 의원은 “한인 커뮤니티가 가든 스테이트(뉴저지 주의 애칭)에서 계속해서 번창하는 가운데, 한국 비즈니스 커뮤니티도 마찬가지로 성장하는 것을 바라보는 것은 매우 놀라운 일”이라며 “CJ대한통운의 뉴저지를 향한 약속에 크게 고무되었으며, 이 투자가 어떻게 우리의 유대 관계와 파트너십을 강화하는 데 도움이 될지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해양진흥공사와 함께 뉴저지∙시카고에 총 6천억원 투자해 대규모 물류센터 3개 구축 계획 CJ대한통운은 지난 2018년 미국 물류기업 DSC로지스틱스를 인수하며 활발히 미국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2020년에는 기존 미국법인과 DSC를 합병, ‘CJ 로지스틱스 아메리카(CJ Logistics America)’를 출범시켰다. 미국과 캐나다 등 북미 전역에 걸쳐 60여개의 물류센터와 운송, 포워딩 비즈니스를 위한 사업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해 매출액은 1조 3천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인수 전 DSC 매출을 합친 것보다 2배 이상 성장한 숫자다. 엘렌 박 의원은 뉴저지주 최초의 한국계 하원의원으로, 뉴저지 한인 커뮤니티의 권익 향상을 위해 노력해 오고 있다, 최근에는 한국 이민사회를 통해 미국에 소개된 후 세계적으로 널리 사랑받는 식품이 된 건강식품 김치의 역사를 기념하기 위해 매년 11월 22일을 ‘김치의 날’로 기념하는 결의안을 발의해 통과시키는 데 크게 기여하기도 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