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마켓컬리 ‘샛별배송’ 대구로 확대 … 전국 서비스 가속화


CJ대한통운이 마켓컬리와 협력하여 충청권으로 진출해 성공적으로 운영한 ‘샛별배송’ 서비스를 대구지역으로 확대한다. 전국 확대를 위한 양사의 협력이 강화되면서 ‘샛별배송’ 서비스 지역 확장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8월 1일부터 대구지역 샛별배송 시작 … 전담 배송원∙콜드체인 시스템 통해 배송 품질 높여

CJ대한통운, 마켓컬리 ‘샛별배송’ 대구로 확대 … 전국 서비스 가속화 보도자료에 CJ대한통운 로고가 삽입되어 있다.

CJ대한통운은 마켓컬리와 협력해 오는 8월 1일부터 대구광역시에서도 ‘샛별배송’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양사는 지난 4월 ‘샛별배송 전국 확대 물류 협력 MOU’를 체결했으며 5월부터 대전, 세종, 천안, 아산, 청주 등 충청권 5개 도시를 대상으로 ‘샛별배송’을 진행해 오고 있다.

양사는 물류 인프라를 연계해 안정적인 ‘샛별배송’ 서비스를 제공한다. 마켓컬리의 수도권 물류센터에서 출고되는 신선식품과 뷰티‧주방‧가전 등 비식품 등을 대구에 있는 2곳의 CJ대한통운 물류터미널로 운송한 뒤 세부 분류 과정을 거쳐 고객에게 배송한다. 이를 통해 마켓컬리는 지역별 물류 인프라를 직접 구축하지 않고도 서비스 지역을 확장할 수 있으며, CJ대한통운은 기존에 운영중인 터미널을 기반으로 배송물량을 안정적으로 확보함으로써 운영 효율을 높일 수 있다.

CJ대한통운은 서비스 품질을 높이기 위해 새벽배송 상품만 담당하는 전문 배송원을 투입하고 콜드체인 시스템을 활용한다. 또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배송원들에게 물량 현황, 도착지 정보 등을 제공함으로써 작업 편의를 도모하고 있다.

양사는 인프라 협력과 전문 배송원 투입을 통해 충청권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이끌고 있다. 올해 5월 시작한 충청권 ‘샛별배송’의 현재 주문량은 초기 대비 약 60% 증가했으며, 마켓컬리가 5월에 진행한 고객 조사에서 ‘배송 만족도’가 97.6%로 나타나는 등 배송에 대한 고객들의 높은 만족도를 얻고 있다. CJ대한통운은 물량 증가에 맞춰 전담 배송원과 차량을 확대함으로써 보다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대구 ‘샛별배송’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하고, 연내 부산, 울산 등 경남권과 광주 등 호남권까지 대상 지역을 넓히며 서비스 전국화를 위해 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물류 전영역에 걸친 전문성과 첨단 물류기술을 바탕으로 마켓컬리의 ‘샛별배송’ 확장을 가속화해 나갈 것”이라며 “소비자들의 요구사항에 맞춰 다양한 형태의 라스트마일(Last Mile) 서비스를 개발하고 물류산업을 중심으로 급속히 변화하는 이커머스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채널 CJ의 새로운 소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