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디지털 물류’ 가속화 … 로봇 기반 ‘스마트 풀필먼트’ 가동

CJ대한통운이 로봇, AI를 기반으로 물류 전과정을 처리하는 최첨단 풀필먼트 센터를 가동하며 혁신기술기업으로의 전환을 가속화한다. ‘미래형 물류’로 불리던 기술들을 집약해 현실로 구현함으로써 풀필먼트 서비스가 한층 더 고도화될 전망이다.

군포 풀필먼트 센터에 무인운송로봇 128대 투입 … 이송‧포장‧분류 자동화한 첨단 공간 구현

군포 ‘스마트 풀필먼트 센터’에서 운영중인 AGV(고정노선 운송로봇)가 보관 랙(선반)을 옮기는 모습. 바닥에 부착된 QR코드를 기반으로 움직이며, 소비자 주문정보에 맞춰 작업자에게 상품을 가져다 준다. 작업자가 랙에서 필요한 상품을 꺼내 박스에 담으면 대기중인 다른 AGV가 이를 싣고 포장작업 공간으로 이동한다.
군포 ‘스마트 풀필먼트 센터’에서 운영중인 AGV(고정노선 운송로봇)가 보관 랙(선반)을 옮기는 모습. 바닥에 부착된 QR코드를 기반으로 움직이며, 소비자 주문정보에 맞춰 작업자에게 상품을 가져다 준다. 작업자가 랙에서 필요한 상품을 꺼내 박스에 담으면 대기중인 다른 AGV가 이를 싣고 포장작업 공간으로 이동한다.

CJ대한통운이 로봇, AI를 기반으로 물류 전과정을 처리하는 최첨단 풀필먼트 센터를 가동하며 혁신기술기업으로의 전환을 가속화한다. ‘미래형 물류’로 불리던 기술들을 집약해 현실로 구현함으로써 풀필먼트 서비스가 한층 더 고도화될 전망이다.

현재 1단계 적용중인 ‘디지털 트윈’ 기술 23년까지 완성 … ‘쌍둥이 가상 물류센터’ 구축

CJ대한통운은 경기도 군포에 첨단 물류기술이 집약된 ‘스마트 풀필먼트 센터’를 본격 가동한다고 21일 밝혔다. ‘스마트 풀필먼트’는 기존에 운영중인 군포 풀필먼트 센터 내 1개층에 구현됐으며, AGV(Automated Guided Vehicle, 고정노선 운송로봇), AMR(Autonomous Mobile Robot, 자율주행 운송로봇), 로봇 완충포장기 등 다양한 물류 로봇이 도입됐다. 또 CJ대한통운은 현재 1단계 적용중인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기술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2023년까지 완성할 계획이다.

CJ대한통운은 AGV, AMR 등 128대의 무인운송로봇을 투입해 상품, 박스 운송작업을 모두 자동화했다. 아마존의 키바(Kiva) 로봇과 같이 AGV가 바닥에 부착된 QR코드를 따라 이동하면서 작업자에게 상품을 전달해준다. 여기서 더 나아가 CJ대한통운의 AGV는 상품 크기에 맞춰 제작된 박스를 작업자에게 자동 공급하고, 상품이 담긴 박스를 검수‧포장 공간으로 이동시키는 기능까지도 수행한다. 작업 중 발생하는 잔여 부자재들은 AMR이 실어 자동으로 옮긴다. AGV 운영으로 ‘스마트 풀필먼트’ 출고 CAPA(처리능력)는 일반 작업층 대비 33%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로봇‧AI‧데이터 기반 물류서비스 제공 … ‘융합형 풀필먼트’ 통해 이커머스 물류 역량 고도화

포장작업은 ‘스마트 패키징’ 시스템을 통해 자동화했다. 소비자들이 주문한 상품의 크기, 물량에 맞춰 가장 적합한 박스를 자동으로 선택하고, 상품이 담긴 후에는 3D 스캐너로 박스 내 빈 공간을 측정해 로봇팔로 친환경 완충재를 자동 투입한다. 그 외 중량 검수, 테이프 부착, 송장 부착, 지역분류 작업도 사람의 손을 거치지 않는다.

CJ대한통운은 군포 센터 전체 공간(5개층)을 대상으로 인공지능(AI) 기반의 ‘디지털 트윈’ 기술도 적용한다. 현실과 동일한 환경의 ‘쌍둥이 가상 물류센터’를 구현해 물류설비 위치나 작업자 동선, 작업속도 등 다양한 변수로 시뮬레이션하여 최적의 운영 프로세스를 만든다. 현재 1단계 적용을 통해 운영상황을 데이터화 및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2023년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해 디지털 트윈 기술을 완성할 예정이다. 향후에는 군포 외 다른 풀필먼트 센터로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CJ대한통운은 앞으로 물류현장에 최적화된 로봇과 시스템을 지속 개발‧도입하며 물류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이끌어 갈 방침이다.

CJ대한통운 안재호 이커머스본부장은 “혁신기술기업으로서 로봇‧AI‧데이터를 기반으로 업계 최고 수준의 물류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첨단 기술과 인프라를 결합한 ‘융합형 풀필먼트’를 통해 이커머스 물류 역량을 한층 더 고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

CJ뉴스룸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