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녹지 부족 도심에 도시숲 조성한다…’그린맵 캠페인’ 진행

CJ대한통운이 녹지가 부족한 도심 속 녹색소외지역에 자연 탄소흡수원인 도시숲을 조성하며, 미세먼지와 탄소배출량 감축에 나선다.

16일부터 8월까지 시민들로부터 도심 속 조림 희망지역 제안 받아…인스타그램 ‘#그린맵숲챌린지’ 진행

CJ대한통운이 서울그린트러스트와 함께 녹지가 부족한 녹색소외지역에 도시숲을 조성하는 ‘그린맵 캠페인’에 따른 그린맴숲챌린지 진행 안내 포스터로, 상단 왼쪽엔 녹색숲 가운데 쌍안경으로 보고 있는 한 남자의 모습이, 오른쪽 상단에 '우리 주변의 녹색소외공간을 찾아봐요! 그랜맵숲 챌린지' 제목이 삽입되어 있다. 중앙에는 '우리 주변의 녹색소외공간을 발견하고 인스타그램에 공유하면 CJ대한통운과 서울그린트러스트가 대상지를 선정하여 그린맵숲을 조성합니다'라는 텍스트 쓰여있고, 그 아래에는 사진촬영, 인스타그램 업로드, 경품 이벤트 등 참여방법이 관련 일러스트 이미지와 텍스트로 설명되어 있다.
CJ대한통운이 서울그린트러스트와 함께 녹지가 부족한 녹색소외지역에 도시숲을 조성하는 ‘그린맵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5일 밝혔다. 그 일환으로 오는 16일부터 시민들로부터 녹색소외지역을 제안 받는 인스타그램 이벤트 ‘#그린맵숲챌린지’를 시작한다. 그린맵숲챌린지 진행 안내 포스터

CJ대한통운이 서울그린트러스트와 함께 시민들로부터 녹지가 부족한 녹색소외지역을 제안 받아 숲을 조성해주는 ‘그린맵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5일 밝혔다. 그 시작으로 인스타그램에 녹색소외지역을 공유하는 ‘#그린맵숲챌린지’를 오는 16일부터 8월까지 진행한다. CJ대한통운은 시민들이 공유한 녹색소외지역 중 대상지를 선정, 9월 중 도시숲을 조성해 지역사회 환경 개선은 물론 미세먼지 및 온실가스 감축에 노력할 계획이다.

#그린맵숲챌린지를 참여하기 위해서는 숲이 조성되길 희망하는 지역의 사진과 지도 이미지를 희망 이유, 해시태그와 함께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하면 된다. 또한, 챌린지 참여자 중 서울그린트러스트에서 진행하는 설문조사를 완료한 선착순 100명에게는 집에서도 손쉽게 씨앗을 발아, 재배할 수 있는 ‘씨앗 재배 키트’를 제공한다.

CJ대한통운은 제안 받은 지역 중 녹지공간 조성에 적합한 대상지를 선정해, 9월 중 인근 지역 아동센터 아동들과 함께 두번째로 도시숲 ‘그린맵숲’을 조성할 계획이다. CJ대한통운은 지난해 마포구 성산동 매봉산에 90주년 기념 도시숲을 조성했으며, 2014년부터 매년 식목활동을 진행해 총 9,153그루를 식수하며 지역사회 상생에 노력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월동시기 전인 9월에 도시숲 조성을 완료해 녹색소외지역을 도심 환경을 개선하는 지속가능한 삼림 자원으로 가꿀 예정이다. 가을철 조림 활동은 묘목이 새 뿌리를 형성해 봄철 빠른 생장을 하도록 유도할 수 있고, 수종과 지역에 따라서는 활착률(심은 수 대비 산 확률)까지 높일 수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매년 지속적으로 식목활동을 해왔지만 이번 캠페인은 시민들의 제안을 받는 시민 참여형 친환경 캠페인이라는 점이 의미가 있다”라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소통하고 상생하는 ESG경영을 실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탄소 배출 저감의 일환으로 폐플라스틱 업사이클링 사업도 지속 추진 중이다. CJ대한통운은 지난 3월과 4월 폐플라스틱을 업사이클링한 유니폼과 파렛트를 물류 현장에 도입했다. 향후에도 현장에 필요한 물품들을 플라스틱 업사이클링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채널 CJ의 새로운 소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