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김주형 선수 PGA 투어 최연소 2승 달성

씨제이 대한통운 소속 프로골퍼 김주형

CJ대한통운 소속 프로골퍼 김주형이 PGA 투어 사상 최연소 2승 달성의 쾌거를 이루면서 CJ그룹의 ‘온리원(ONLYONE)’ 경영철학을 담은 스포츠 후원도 결실을 보고 있다.

미국프로골프 투어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서 우승…2개월만에 PGA투어 2승 달성

CJ대한통운은 10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PC서머린(파71)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총상금 800만달러)에서 소속 프로골퍼 김주형 선수가 우승을 차지했다고 10일 밝혔다.

패트릭 캔틀레이(미국)와 함께 공동 1위로 최종 라운드를 시작한 김주형은 나흘간 보기없이 버디만 24개를 잡았다. 1라운드에 6언더파, 2라운드에 4언더파, 3라운드에 9언더파, 4라운드에 5언더파를 각각 기록했으며, 치열한 접전 끝에 최종라운드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파를 잡아 트리플 보기를 범한 캔틀레이를 제치고 최종합계 24언더파 260타로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PGA투어 최연소 2승 선수…타이거 우즈 이후 26년만에

지난 8월 윈덤 챔피언십에서 PGA투어 첫승을 따냈던 김주형은 2개월 만에 2승을 달성하며 PGA 최연소(20세 3개월) 2승 선수가 됐다. 이전 기록은 타이거 우즈로 지난 1996년 20세 9개월의 나이로 PGA투어 2승을 한 바 있다. CJ대한통운은 김주형 선수가 18살인 2020년부터 후원해 오고 있다. 눈 앞에 보이는 결과보다는 선수 내면에 있는 잠재력과 가능성을 믿고 후원했으며 그 결과 PGA 투어에서 연이은 우승이라는 결실을 맺고 있다.

김주형을 비롯한 CJ대한통운 소속 선수들은 최근 맹활약을 펼치면서 전 세계 골프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고 있다. 지난 9월 열린 ‘2022 프레지던츠컵’에서 소속 프로골퍼 임성재, 김주형, 이경훈, 김시우가 전체 9승을 합작하며 비록 패하긴 했지만 팀 분위기를 주도하는 등 선전을 펼쳐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 라는 평가를 받았다. 지난 8월 김주형이 원덤 챔피언십에서 PGA투어 첫승을, 5월에는 이경훈이 AT&T 바이런 넬슨에서 2연패를 일궈내며 PGA 통산 2승째를 기록했다.

CJ뉴스룸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