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포토] ‘선재 업고 튀어’ 팝업스토어 현장의 뜨거운 열기
2024.05.27

02

이 노래 들리면 세일이다! 2024 ‘올영세일송’ 제작 비하인드
2024.05.31

03

버려진 스마트폰, CJ대한통운 거쳐 금🥇이 되다
2024.06.10

04

CGV에서 ‘선재 업고 튀어’ 마지막 회를 즐겨보세요!
2024.05.22

05

[CGV아트하우스] 홀로코스트가 남긴 유산과 질문들
2024.06.04
사업별 칸막이 제거 ‘고객 맞춤형 조직’ 변신 … 데이터·솔루션그룹 신설 첨단기술 전진배치 혁신기술기업 CJ대한통운이 항만과 창고, 배송 등 90여년 동안 유지했던 사업 조직의 기본틀을 고객과 첨단기술 중심으로 과감하게 개편했다. 노동집약형 산업에서 기술집약형 산업으로 급격하게 변화하고 있는 물류 트렌드에 선제대응하고, 창립 100주년을 앞두고 신성장시대를 개척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는 분석이다. 공급망 재편 대비 글로벌 조직 대폭 보강 … 초국경택배·2차전지 등 신성장동력 공략 본격화 CJ대한통운은 기존 택배·이커머스부문과 CL부문, 글로벌부문을 ‘한국사업’과 ‘글로벌사업’으로 통합하는 내용의 대규모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10일 밝혔다. 한국사업의 경우 항만과 창고, 배송 등 각 부서에 별도로 존재했던 영업과 운영 조직을 고객 요구에 맞게 통합됐다. 글로벌사업은 공급망 재편에 대비하고 초국경택배, 2차전지, 방산물자 물류 등 신성장 동력에 대한 공략을 본격화하기 위해 조직 보강의 방향으로 개편이 이뤄졌다. 대한민국 물류 첨단화를 이끌고 있는 TES물류기술연구소는 원천기술과 응용기술을 중심으로 대폭 확대 재편됐다. 그동안 고객이 CJ대한통운 물류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택배 배송은 택배 영업부서, 창고보관은 이커머스 혹은 W&D 영업부서와 별도로 협의를 진행해야 했다. 바뀐 조직에서는 고개의 요구에 발맞춰 배송과 보관, 필요에 따라 대규모 운송까지 원스탑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된다. 각 부서별로 서로 다른 기준이 적용되던 물류센터 운영도 표준원가 방식이 적용되면서 효율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위해 CJ대한통운은 한국사업을 △항만하역, 풀필먼트센터, 수송 등의 운영조직은 ‘FT본부'(Fulfilment & Transportation)로 △택배 등 배송 조직은 ‘O-NE본부’로 △흩어져 있던 영업조직은 ‘영업본부’로 재편해 시너지를 높였다. CJ대한통운은 대한민국 물류기술 첨단화를 이끌고 있는 TES물류기술연구소 조직도 대폭 강화했다. 물류를 자동화하기 위해 필요한 원천기술 확보는 기존의 연구소가 담당하는 한편, 사업부별로 필요한 응용기술을 강화하기 위해 ‘한국사업’에 데이터·솔루션그룹, ‘글로벌사업’에 글로벌TES담당을 신설했다. 특히 데이터·솔루션그룹에는 임원급으로 AI·빅데이터 담당, 디지털·솔루션 담당 조직을 설치해 기술집약형 물류산업 전환을 선도할 예정이다. “글로벌 물류 트렌드 변화 선제대응 … 창립 100년 앞두고 新성장시대 개척 신호탄” 글로벌사업은 글로벌 공급망 재편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글로벌사업기획실을 신설하고, 수출입 물류를 수행하던 포워딩과 항만하역, 운송을 융합해 ‘IFS본부'(International Freight Solution)로 개편했다. IFS본부는 앞으로 수출입은 물론 해외와 해외를 잇는 국가간 고부가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이와 함께 최근 글로벌 트렌드로 부상하고 있는 CBE 물류(초국경택배)와 2차전지, 방산물자 물류 등 미래 신성장 동력 공략을 위한 조직도 강화했다. 이정현 CJ대한통운 인사지원실장은 “2030년 창립 100주년을 앞두고 ‘新성장시대’를 개척하겠다는 것이 이번 조직개편의 의미”라며 “고객과 첨단기술을 중심에 두고 국내에서는 압도적 1위, 글로벌에서는 파워풀한 경쟁력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