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포토] ‘선재 업고 튀어’ 팝업스토어 현장의 뜨거운 열기
2024.05.27

02

버려진 스마트폰, CJ대한통운 거쳐 금🥇이 되다
2024.06.10

03

이 노래 들리면 세일이다! 2024 ‘올영세일송’ 제작 비하인드
2024.05.31

04

100번 봐도 눈물 나는 그 장면, CGV 피규어로 만나다
2024.05.30

05

[CGV아트하우스] 홀로코스트가 남긴 유산과 질문들
2024.06.04
제주 신라스테이플러스 이호테우 현장에서 준공 전 현장 점검을 하고 있는 CJ 대한통운 건설부문 임직원들 14일, 5월 그랜드 오픈 예정인 신라스테이플러스 이호테우 현장에서 개최 CJ대한통운 건설부문(대표 민영학)은 지난 14일 제주 신라스테이플러스 이호테우 현장에서 2024 준공 품평회를 가졌다고 18일 밝혔다. 준공 예정 현장의 시공 상태 점검 통해 하자 발생 최소화로 품질 수준 향상 도모 준공 예정 현장 건축물의 사용 승인 완료 후 2개월 이내에 개최되는 준공품평회는 시공 상태 점검을 통해 하자 발생을 최소화하고 당사의 품질 수준을 상향 평준화 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또한 현장에서 지적된 반복적인 하자에 대해서는 재발방지책을 수립한 후 Hold Point(필수 확인 점) 점검 시 활용함은 물론 타 현장으로 전파 교육 하는 등 기존의 실행 활동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준공 후 만 1년 뒤 방문해 품질 점검하는 ‘홈 커밍데이’와 더불어 지속적으로 시공 품질 강화 중 CJ대한통운 건설부문은 3월 제주 현장을 기점으로 올해 준공 예정인 전국의 14 개 전 현장에 대한 준공 품평회를 계획하고 있으며, 건축물 사후 품질관리 A/S프로그램인 ‘홈 커밍데이’도 병행 실시할 예정이다. 홈 커밍데이는 준공 후 만 1년이 지난 시점에 당시 시공 담당자들이 현장을 다시 방문해 지난 1년 동안 발생한 시공 품질 문제 해결 결과를 공유하고 향후 점검 계획을 논의하는 CJ대한통운 건설부문만의 차별화된 품질관리 프로그램이다. CJ대한통운 건설부문 민영학 대표는 “건축물의 품질은 지속적으로 그 수준을 높여나가야 하고 문제 발생 시 이를 진단하고 신속 정확하게 처리하는 것이 핵심 경쟁력이다”면서 “사용자 입장에서 제기된 불편한 사항을 경청한 뒤 차후 시공 시 반영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우리만의 차별화된 현장 문화로 정착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 국제공항에서 자동차로 십여 분 떨어진 이호테우 해변에 위치한 신라스테이플러스 이호테우는 5월 그랜드 오픈 예정이며 총 211개의 객실로 구성되어 있다. 이로써 CJ대한통운 건설부문은 지난 2017년 서울 서초 신라스테이에 이어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신라스테이플러스 이호테우를 준공하게 되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