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포토] ‘선재 업고 튀어’ 팝업스토어 현장의 뜨거운 열기
2024.05.27

02

이 노래 들리면 세일이다! 2024 ‘올영세일송’ 제작 비하인드
2024.05.31

03

버려진 스마트폰, CJ대한통운 거쳐 금🥇이 되다
2024.06.10

04

CGV에서 ‘선재 업고 튀어’ 마지막 회를 즐겨보세요!
2024.05.22

05

[CGV아트하우스] 홀로코스트가 남긴 유산과 질문들
2024.06.04
지난 10일(현지시간) 사우디 리야드 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사우디 GDC 사업협약 체결식’에서 CJ대한통운 강신호 대표(왼쪽)와 마지드 알 카사비 사우디 상무부 장관(오른쪽)이 환담을 나누고 있다. CJ대한통운의 글로벌 보폭이 넓어지고 있다. 지난 10일 사우디에서 ‘글로벌권역물류센터(GDC)’를 구축하고 중동 해외직구 시장 진출을 선언한 데 이어, 다음날인 11일 강신호 대표가 두바이에 위치한 현지법인 CJ ICM을 방문해 경영현안을 점검하는 등 중동 물류시장에서 속도감 있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중동 진출 첫 발은 “이커머스 시장 선점” CJ대한통운이 사우디를 주목하는 가장 큰 이유는 중동 이커머스 시장의 성장성이다. 외상거래를 금지하는 이슬람 율법 때문에, 중동은 신용카드 사용률이 낮고 전자상거래 시장도 성장이 어려웠다. 그러나 사우디와 UAE를 중심으로 신용카드가 보편화되고 인터넷•모바일 이용률이 높아지면서 전자상거래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리서치앤마켓(Research and Market)’은 중동의 이커머스 시장이 2022년부터 2027년까지 매년 약 11.5% 이상 성장하고, 사우디가 이 중 상당부분을 차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소비 중심축이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이동하면서, 이커머스 시장의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업체들은 더 빠르고 편리한 쇼핑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당일•익일배송 등 배송경쟁력 강화에 힘을 쏟고 있다. CJ대한통운은 내년 하반기 본격 가동 예정인 사우디 GDC가 중동시장 공략의 첨병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사우디에 첫 전자상거래 전용 물류센터를 구축하며 시장 선점 발판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CJ대한통운은 사우디 GDC 구축에 앞서 고객사인 아이허브와의 8년 장기계약을 체결하면서, 안정적으로 수익을 올리며 현지 사업을 확대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했다. 아이허브의 미리에 창(Miriee Chang) COO(최고운영책임자)가 “사우디는 아이허브의 Top5 시장”이라고 직접 언급할 만큼 규모도 크다. 현지 내수시장으로도 상품 반입이 가능하다는 점도 큰 장점이다. GDC에 보관된 상품을 국내로 반입할 수 없는 한국과는 달리, 규제로 인한 제약요인이 없어 시장 공략이 용이하다. 사우디 소비자들은 자국 내에 위치한 GDC에서 상품을 바로 받아볼 수 있고 기존 해외직구의 가장 큰 단점인 교환•반품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 ‘글로벌 물류허브’ 구축하려는 사우디… 한국 기업에도 ‘기회의 땅’ 지난 11일(현지시간) 두바이 소재 CJ ICM 법인을 방문한 CJ대한통운 강신호 대표(가운데)가 현지 경영진들과 함께 물류센터를 둘러보고 있다. 사우디가 석유 중심 산업구조 탈피를 위해 추진중인 경제개혁정책도 큰 기회가 되고 있다. 사우디는 중동•유럽•아프리카의 중심에 위치하면서, 세계 해운 물동량의 12%를 담당하는 수에즈 운하가 인접해 있다. 물류와 사람이 모일 수밖에 없는 요충지다. 사우디 정부는 석유 중심 산업구조 탈피를 위해 내세운 ‘비전 2030’의 7대 사업 중 하나로 “국제무역과 교통 허브 국가를 건설하고, 물류성과지수를 세계 25위 수준으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을 제시했다. 이를 위해 리야드 공항 일대에 300만㎡ 규모로 통합물류특구(SILZ)를 조성했다. 현재 애플이 이곳을 거점으로 삼고 물류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CJ대한통운의 GDC도 내년 하반기에 들어설 예정이다. *물류성과지수(Logistics Performance Index) : 세계은행이 2년마다 발표하는, 각국 물류산업의 선진화 정도를 나타내는 지수*SILZ : The Special Integrated Logistics Zone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통합물류특구) 사우디는 초대형 신도시 프로젝트 ‘네옴시티’를 비롯해 다양한 경제개발사업과 인프라 투자를 추진하고 있어, 새로운 사업기회 발굴을 통한 제 2의 중동 특수가 기대되는 시장이기도 하다. 또 빈 살만 왕세자의 방한 이후 한국과 활발한 경제협력을 추진중인 데다, 뷰티·패션·전자제품 등 한국 상품에 대한 관심도 매우 높다. 국적 물류기업이 있다면 진출 초기 리스크 최소화에도 용이해 향후 한국 제조·유통기업의 사우디 진출도 한층 활발해질 가능성이 높다. 이런 면에서 한국 대표 물류기업인 CJ대한통운의 진출은 한국과 사우디 양측에 모두 반가운 소식이다. 자국민 고용확대 정책 펴는 사우디 정부 “GDC 투자 적극 환영” 사우디 정부에서도 이번 GDC 투자를 적극 환영하는 분위기다. GDC 사업협약 체결식에는 마지드 알 카사비(Majid Al Kasabi) 상무부 장관을 비롯, 사우디 정부와 민간항공청 주요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했다. 미디어부 장관도 겸직하고 있는 카사비 장관은 지난해 11월 빈 살만 왕세자 방한 때도 동행했던 핵심 측근이기도 하다. 또 리야드 통합물류특구 최고경영자 대행을 맡고 있는 아와드 알 술라미(Awad Al Sulami) 사우디 민간항공청 부사장은 사우디 교통물류부 대표단으로 8일부터 한국을 방문했다가, 협약식 참석을 위해 급거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우디가 이번 GDC에 얼마나 공을 들이고 있는지 짐작하게 하는 대목이다. 사우디는 실업률을 낮추기 위해 자국민 고용 활성화 정책을 적극적으로 펴고 있다. 사우디인 고용 비율에 따라 등급을 5개로 세분화하고, 이에 따라 비자•워크퍼밋 등 실제 기업운영에 영향을 끼치는 인센티브와 페널티를 부여한다. 일반적으로 GDC 1개를 유치할 경우 300명의 고용창출, 연간 1천억원 대의 경제효과가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다. 사우디 정부가 적극적으로 GDC 유치에 나서는 배경이다. 아와드 알 술라미 사우디 민간항공청 부사장은 협약식에서 “CJ대한통운과 함께 일하며 경험한 결과 오늘의 이 협약이 사우디의 이커머스와 물류산업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하며 “CJ대한통운의 사우디 진출을 두팔 벌려 환영하며, 더 많은 투자와 사업 확대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현지법인 CJ ICM도 중동사업 확대 한 축 CJ대한통운은 사우디 GDC와 함께 중동 현지법인 CJ ICM사업 확장에도 기대를 걸고 있다. CJ ICM은 2017년 중동 중량물 물류 1위 기업인 이브라콤 지분 51%를 인수해 설립한 합작법인이다. 중동•유럽•CIS(구소련 독립국가연합) 등 3개 대륙에 걸쳐 19개국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를 연결하는 중량물 프로젝트 물류가 강점이다. 지난해 매출액은 3,730억원을 기록했으며, 오는 2025년까지 매출액 5천억원, 영업이익 180억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현재 주력사업인 중량물 물류 외에도 유럽에서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배터리, 자동차부품, 방산 등 특수화물 운송 상품을 개발하는 등 수익처 다변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