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CGV아트하우스] 어느 멋진 날, 완벽한 순간
2024.07.02

02

‘K-뷰티 파라다이스’ 올리브영 명동 타운에 도슨트가 떴다!
2024.07.03

03

스무 살 된 CGV 아트하우스, 앞으로의 20년을 꿈꾸다
2024.06.25

04

한여름 밤의 신선한 케미스트리 한가득! 7월 CJ ENM 신규 콘텐츠
2024.07.03

05

국립공원에 버려진 음료수 캔🥫, O-NE 타고 철강 원료 됐다
2024.07.12
지난 18일 CGV용산에서 개최된 ‘2023 CJ도너스캠프 청소년 문화동아리 쇼케이스’에 참여한 동아리 청소년들이 단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CJ나눔재단(이사장 이재현)이 지난 18일부터 19일까지 양일 간 개최한 ‘2023 CJ도너스캠프 청소년 문화동아리 쇼케이스’가 현장을 찾은 많은 청소년 및 관객들의 활발한 참여 속에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고 20일 밝혔다. 청소년이 기획·창작한 작품 ‘CJ도너스캠프 청소년 문화동아리 쇼케이스’서 선봬 CJ나눔재단은 ‘기업은 젊은이의 꿈지기가 되어야 한다’는 이재현 이사장의 사회공헌 철학을 바탕으로 2019년부터 ‘CJ도너스캠프 청소년 문화동아리(이하 ‘청소년 문화동아리’)’를 통해 전국 중∙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방송, 영화, 음악, 공연, 요리, 패션 등 총 6개 부문의 맞춤형 문화 창작 및 체험 기회를 지원하고 있다. CGV용산, CJ Azit 대학로·광흥창서 열려, 청소년·일반 관객 등 1000여 명 방문 지난 19일 CJ아지트 대학로에서 개최된 ‘2023 청소년 문화동아리 쇼케이스’에서 공연 부문 동아리 ‘블랙홀’이 뮤지컬 ‘우리의 꿈’ 무대를 펼치고 있다. 올해는 4월부터 총 250개 동아리, 2,800여 명 청소년이 ‘청소년 문화동아리’에 참여했으며, 그 중 26개 동아리가 어드밴스(Advance) 과정에 선발돼 체계적인 문화 창작 교육을 받았다. ‘꿈이 피어나는 공간’이라는 주제 아래 청소년들이 직접 창작한 작품을 대중에게 선보이고자 마련된 이번 쇼케이스는 각 부문 특성에 적합한 형태로 진행하기 위해 CGV용산(방송, 영화, 요리, 패션 부문), CJ아지트 대학로(공연 부문) 및 광흥창(음악 부문) 등 3개 공간에서 진행됐다. 특히 지난 3년간 코로나19로 인해 영상 시사회로 진행되었던 행사가 올해는 부문별 특성에 따라 단편 영화제 형식의 상영회와 GV 진행 및 라이브 공연 등의 맞춤 형태로 진행돼 청소년 창작자와 관객이 직접 소통할 수 있어 큰 관심을 받았다. 이틀 동안 행사 현장에는 ‘청소년 문화동아리’ 참여 청소년들을 비롯, 해당 학교 및 지역아동센터, 청소년 기관 관계자와 업계 전문가까지 1,000여 명이 방문하며 성황을 이뤘다. 또한 인터랙션 작품 전시, 6초 챌린지, 에어볼 캐치 등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현장 참여 프로그램 운영으로 행사를 찾은 일반 관객들에게도 색다른 경험을 선사해 호평을 받았다. 부문별 맞춤형 발표로 청소년이 창작자로서 관객과 직접 소통하는 경험 선사 지난 18일 진행된 ‘CJ도너스캠프 청소년 문화동아리 쇼케이스’에서 영화 부문 동아리 학생들이 창작 작품을 설명하는 ‘창작자 인터뷰’에 참여하고 있다. ‘청소년 문화동아리’는 청소년 스스로가 창작자가 되어 기획부터 창작 작품 완성까지 문화 창작 활동의 전 과정을 경험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는 CJ나눔재단의 대표 지원사업이다. 현재까지 전국 중·고등학교 및 지역아동센터의 900여 개 동아리, 1만여 명의 학생이 문화 창작 및 체험 활동을 지원받았다. 특히 전년부터 청소년 문화동아리 ‘장학’과 ‘CJ인턴십’ 프로그램이 신설돼 문화 영역 전문가로의 성장을 희망하는 청소년 및 청년에게 장학금과 진로체험 경험을 제공하며 CJ의 문화 인프라를 활용한 성공적인 문화사회공헌으로 자리잡았다. CJ나눔재단 관계자는 “올해는 청소년들이 창작자로서 관객과 직접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선사하고자 GV 및 라이브 공연 등 부문 특색을 반영한 맞춤형 쇼케이스 형태로 행사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재능 있는 누구나 문화로 꿈을 키우고, 문화 분야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성장 단계별 맞춤형 지원을 통해 CJ만의 ‘문화사회공헌’ 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