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V, 5월 개봉작 ‘오마주’ 등 다양성 영화 상영 지원작 3편 발표

'오마주' 포스터 / '경아의 딸' 보도스틸 / '모어' 포스터 본문 이미지
(왼쪽부터) ‘오마주’ 포스터, ‘경아의 딸’ 보도스틸, ‘모어’ 포스터

<2022 경기인디시네마 CGV·KT 상영 연계 지원> 사업 지원작 3편 선정

CGV가 경기콘텐츠진흥원, KT와 뜻을 모아 2년째 진행하고 있는 <2022 경기인디시네마 CGV·KT 상영 연계지원> 사업의 선정작 3편을 18일 발표했다. 이번 사업은 다양성 영화의 상영 기회를 늘리고, 관객들이 보다 쉽게 독립·예술 영화를 즐길 수 있도록 진행하는 프로젝트다. 5월과 6월 상영 지원작으로 선정된 작품은 ‘오마주’, ‘경아의 딸’, ‘모어’ 등 3편이다. 7월 이후의 지원 작품은 경기콘텐츠진흥원과 경기영상위원회 홈페이지에서 오는 27일까지 모집 공고를 진행하고 있다.

서프라이즈 쿠폰 프로모션, 스크린과 모바일 앱 광고 및 굿즈 제작 등 다양한 마케팅 지원

CGV는 선정된 작품의 극장 개봉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할 예정이다. 먼저, 개봉 마케팅을 돕기 위해 극장 스크린 및 모바일 앱 광고를 지원한다. 서프라이즈 쿠폰도 2천장을 배포해 관객들에게 무료 관람의 기회도 제공한다. 극장 상영 시에는 CGV용산아이파크몰, 압구정, 인천, 광주터미널, 대전, 서면, 대구아카데미, 평촌, 천안 등 전국 18개 CGV에서 최소 1주일간 매일 2회차 이상 상영할 예정이다. 이 중에서 절반 이상은 주요 시간대에 편성해 상영함으로써 보다 많은 관객들이 우수한 다양성 영화를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관객이 관람한 다양성 영화에 대한 추억을 오랫동안 간직할 수 있도록 굿즈 이벤트도 지원한다.

오는 26일 개봉 영화 ‘오마주’ 비롯해 ‘경아의 딸’, ‘모어’까지 전국 18개 CGV에서 상영

오는 5월 26일 개봉하는 ‘오마주’은 한국 1세대 여성 영화감독의 작품 필름을 복원하게 된 중년 여성 감독이 2022년 현재와 1962년의 과거를 넘나드는 시네마 여행을 그린 영화다. 이정은이 첫 단독 주연을 맡아 열연했다. 6월에는 ‘경아의 딸’과 ‘모어’ 2편이 관객들과 만난다. ‘경아의 딸’은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CGV아트하우스 배급지원상과 왓챠가 주목한 장편상 등 2관왕을 수상한 작품이다. 동영상 유출로 고통받는 딸과 그 딸을 바라보는 엄마의 이야기를 담았다. ‘모어’는 스스로를 털 난 물고기 ‘모어(毛漁)’라고 지칭하는 드래그 아티스트의 이야기를 감각적인 영상과 음악으로 보여주는 작품이다. 제47회 서울독립영화제 독불장군상을 수상했다.

CGV 여광진 편성팀장은 “CGV는 ‘오마주’를 시작으로 <2022 경기인디시네마 CGV·KT 상영 연계지원> 사업을 통해 올해 말까지 다양한 독립·예술 영화의 상영을 꾸준히 지원할 것”이라며 “관객들이 다양한 장르와 소재의 한국 다양성 영화를 접하며 관심을 갖게 하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CGV는 지난해 해당 사업을 통해 ‘좋은 사람’, ‘종착역’, ‘십개월의 미래’, ‘아워 미드나잇’, ‘싸나희 순정’ 등 5편의 상영을 지원한 바 있다.

한편, CGV는 2004년에 국내 멀티플렉스 최초의 독립·예술영화 전용관인 ‘CGV인디영화관’을 CGV강변 등 3개 극장에 설치했다. 2007년에는 ‘CGV무비꼴라쥬’로 전환해 운영하다 2014년에 독립·예술영화의 장기적인 발전을 도모하고자 ‘CGV아트하우스’로 브랜드명을 변경했다. 현재는 전국 15개 극장에서 21개 아트하우스 상영관을 운영하며 관객들에게 다양한 독립·예술영화를 선보이고 있다.

채널 CJ의 새로운 소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