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CGV아트하우스] 어느 멋진 날, 완벽한 순간
2024.07.02

02

‘K-뷰티 파라다이스’ 올리브영 명동 타운에 도슨트가 떴다!
2024.07.03

03

스무 살 된 CGV 아트하우스, 앞으로의 20년을 꿈꾸다
2024.06.25

04

한여름 밤의 신선한 케미스트리 한가득! 7월 CJ ENM 신규 콘텐츠
2024.07.03

05

‘라방’의 역사를 새로 쓰다, 라이브커머스PD 정유진 님 이야기
2024.07.10
삼성동 코엑스몰 S-LIVE에서 ‘CGV와 서울대공원이 함께하는 멸종위기 동물보존 캠페인’이 송출되고 있다 CGV가 환경파괴로 멸종 위기에 처한 동물들을 보전하자는 내용을 담은 캠페인 영상을 삼성동 코엑스몰에 위치한 ‘S-LIVE’ 디지털 미디어 플랫폼에 내달 14일까지 송출한다고 21일 밝혔다. 서울대공원과 협업해 멸종위기 동물 14종의 모습 담은 캠페인 영상 선봬 이번 캠페인은 서울대공원과 함께 협업해 진행한다. ‘S-LIVE’를 통해 송출되는 캠페인에는 멸종 위기에 처한 시베리아 호랑이, 표범, 반달가슴곰, 레서판다, 점박이물범, 아시아코끼리, 그물무늬기린, 독수리, 수달, 산양, 저어새, 침팬지, 흰코뿔소, 두루미 등 14종의 동물들의 모습이 담겨 있다. 야생에서 건강하게 지내는 동물들의 이름과 특징에 대한 간단한 소개와 멸종 위기 요인 등도 함께 설명하고 있다. 삼성동 코엑스몰에 위치한 ‘S-LIVE’는 가로로 길게 보이는 대형 전면 미디어 1종과 좌우 일렬로 나란히 위치한 14개의 세로 미디어로 구성돼 있어, 거리를 오가거나 휴식을 취하는 시민들의 시선을 자연스럽게 사로잡으며 이번 캠페인을 더욱 효과적으로 알리고 있다. 캠페인 관련 자세한 내용은 CGV OOH AD 인스타그램(instagram.com/cgv_ad)에서 확인 가능하다. 삼성동 코엑스몰에 위치한 대형 디지털 미디어 ‘S-LIVE’ 통해 오는 7월 14일까지 공개 CGV 미디어기획팀 손민정 과장은 “CGV가 운영하고 있는 다양한 미디어 플랫폼을 통해 상업광고 외에도 사회·문화·공익 캠페인 등을 송출해 시민들에게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서울대공원과 함께 진행하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더 많은 시민들이 환경 위기에 대한 문제를 인식하고, 멸종동물 보존의 필요성에 대해 다시금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CGV는 지난 2021년 12월, CJ 올리브네트웍스 광고사업부문과의 합병 이후 극장 인프라를 활용한 스크린 광고 외에도 OOH(옥외 광고)와 DX(Digital experience) 등 다양한 사업 영역으로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있다. 삼성동 코엑스몰의 ‘S-LIVE’와 삼성동 무역센터의 ‘K-POP LIVE’, 강남대로 ‘G-LIGHT’, 테헤란로 ‘GI-LIVE, GV-LIVE’, 종로 ‘J-LIVE’, 명동 ‘ME-LIVE’ ‘MN-LIVE’ 그리고 지하철 2호선 등에서 미디어 플랫폼을 운영하며 국내 옥외 미디어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