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 식물성’ 비비고 플랜테이블 만두… B2B로 확대

씨제이 프레시웨이가 운영하는 서울 중구 제일제당센터 구내식당 그린테리아에서 고객이 플랜테이블만두전골을 기다리고 있다 본문 이미지
CJ프레시웨이가 운영하는 서울 중구 CJ제일제당센터 구내식당 그린테리아에서 고객이 플랜테이블만두전골을 기다리고 있다.

지난달부터 B2B 급식 메뉴로 비비고 플랜테이블 선보여… 4월 한 달간 총 12만명 맛봐

‘100% 식물성 만두’라는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며 인기 몰이 중인‘비비고 플랜테이블 만두’가 고객과의 접점을 더욱 확대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 말 선보인‘비비고 플랜테이블 만두’가 급식 등 B2B(기업간 거래) 메뉴로도 채택됐다고 16일 밝혔다.

단체 급식장 등 B2B 경로에서도 채식 메뉴에 대한 선호가 높아지면서 CJ제일제당은 지난달부터 급식업체와의 협업을 시작했다. 4월 한 달 동안 총 12만명이 플랜테이블 만두 메뉴를 맛봤고, 지난 4월 22일에는 ‘지구의날’의 의미를 담아 모 대기업 전 사업장에 메뉴를 편성해 호평을 받기도 했다.

B2B 사업본부 내 셰프 팀이 플랜테이블 제품 활용 채식메뉴 지속 개발, 단체급식 정규 메뉴 확대 계획

앞으로도 CJ제일제당은 단체급식을 통해 채식이 낯선 이들에게 식물성 식품에 대한 경험을 확대하고, 건강∙환경적 측면뿐 아니라 맛 품질에서도 긍정적인 인식을 심어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CJ제일제당 B2B 사업본부 내 전문 셰프로 구성된 팀을 통해 플랜테이블 제품을 활용한 채식 메뉴를 지속 개발하고 향후 기업, 학교 등 단체 급식 정규 메뉴로 편성하는 등 식물성 식품 트렌드를 이어나갈 방침이다.

건강∙환경뿐 아니라 맛품질로 ‘식물성 식품’ 트렌드 선도하고 긍정적 인식을 심어나갈 것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비비고 플랜테이블은 전 세계적으로 간헐적 채식주의자 (Flexitarian)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독보적인 기술력과 맛품질로 시장을 개척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제품과 메뉴로 식물성 식품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채널 CJ의 새로운 소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