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CGV아트하우스] 공포는 언제나 가까운 곳에
2024.05.03

02

CGV에서 ‘선재 업고 튀어’ 마지막 회를 즐겨보세요!
2024.05.22

03

CJ ENM 사회공헌의 출발, 오펜(O’PEN) 홍보 뒷이야기
2024.05.21

04

설렘부터 카타르시스까지! 5월 CJ ENM 신규 콘텐츠
2024.05.09

05

뷰티 리테일의 혁신, CJ올리브영 홍대타운점을 가다
2024.04.30
CJ프레시웨이의 키즈 식품 전문 브랜드 ‘아이누리’ PB 상품. “이제 나도 10살!” 아이누리 23년 매출 1300억 돌파…품질 검증, 맞춤형 상품 개발 등 경쟁력 강화 결실 CJ프레시웨이의 키즈 식품 전문 브랜드 ‘아이누리’가 지난해 유통 매출 1300억 원을 기록했다. 올해로 론칭 10주년을 맞은 ‘아이누리’는 매해 최대 실적을 경신하며 CJ프레시웨이의 핵심 사업군으로 거듭났다. ‘아이누리’ 전체 유통 매출은 최근 3년간(2021~2023) 연평균 25%, PB 상품 매출은 동기간 28% 성장했다. CJ프레시웨이는 2014년, 키즈 전용 고품질 식품에 대한 고객 수요가 점진적으로 증가하자 ‘아이누리’ 브랜드를 론칭하고, ▲품질 검증 상품 유통 ▲영유아 맞춤형 상품 개발 ▲교육 부가 서비스 제공을 통해 키즈 식자재 시장 지배력을 강화해 왔다. 상품 유통은 안전성이 중요한만큼 엄격한 자가 기준과 국가기관에 의해 검증된 상품 중심으로 이뤄진다. 이에 따라 친환경, 유기농, 무항생제뿐 아니라 어린이 기호식품, 유기가공 상품, 농산물우수관리 (GAP) 등 다양한 인증 상품들을 공급하고 있다. 오감 놀이를 위한 체험형 DIY 밀키트 등 영유아 맞춤형 상품군을 확대한 것 역시 성과에 기여했다. DIY 밀키트는 ‘아이들이 직접 만드는 즐거운 먹거리’를 콘셉트로 하며, 만두, 케이크, 쿠키, 송편, 콩고기, 김치 만들기 등 다양한 종류로 구성됐다. 보육시설 운영에 실질적 도움을 지원하는 부가 서비스도 인기다. 60가지의 자체 개발 레시피를 활용한 쿠킹클래스를 열어 영유아 대상 건강한 식문화 체험 교육을 제공한다. 위생사가 보육시설 내 조리 현장을 직접 방문해 위생관리 지도와 점검 지도를 지원하는 위생 컨설팅 서비스도 있다. 올해로 론칭 10주년…유통경로 확장 및 차별화 상품 구색 확대 통해 브랜드 혁신 성장 계획 ‘아이누리’는 지난 10년간 쌓아온 성과를 발판 삼아 ▲유통 경로 확장 ▲차별화 상품 구색 확대 ▲마케팅 활동 강화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먼저 유치원, 어린이집 등에 집중되어 있는 유통 경로를 지역아동센터, 다함께돌봄센터, 늘봄학교 등 아동돌봄시설까지 넓힌다. 저출산 현상으로 보육시설의 통폐합이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국가적 차원에서 ‘돌봄 서비스’를 도입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한 것이다. 현재 전국 지역아동센터는 4천여 개, 다함께돌봄센터는 1천여 개다. 교육부에 따르면 늘봄학교는 올 2학기부터 전국 6천여 개의 초등학교에서 시행될 예정이다. 아이누리 PB 상품군 확대에도 힘쓴다. 인기 캐릭터 IP 콜라보, 지역 특산물 활용 등을 적극 추진하고, 특히 돌봄 서비스 강화 추세에 발맞춰 영유아들이 간단히 즐길 수 있는 간식류 상품들을 중점적으로 개발한다. 이와 더불어 ‘베베쿡(이유식 및 영양식)’, ‘자연드림(친환경 및 유기농 식품)’ 등 경쟁력 높은 키즈 식품들을 B2B 독점 유통함으로써 차별화 상품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브랜드 인지도 향상을 위한 마케팅 활동도 더욱 다각화한다. 대표적 성공 사례로 자리 잡은 전국 어린이집 및 가정 대상 올바른 식습관 공모전은 지난해 참여 건수가 2천여 건을 넘었다. 이러한 호응에 힘입어 올해도 개최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패키지 그림대회, 문화센터 쿠킹클래스, 공식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최종 고객인 영유아 및 학부모와의 접점을 넓히고 있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아이누리’는 지난 10년 동안 시장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차별화된 영유아 맞춤형 상품 및 서비스를 선보인 결과, 매해 발전을 거듭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브랜드 혁신 성장을 통해 키즈 식자재 시장 장악력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