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반기 대반격에 나선 드라이버들, 조항우 시즌 첫 우승 달성

후반기 대반격에 나선 드라이버들, 조항우 시즌 첫 우승 달성
5라운드에서 올 시즌 첫 우승을 차지한 조항우가 시상식 후 기념 사진을 찍고있다

후반기 레이스에 본격적으로 돌입하며, 시즌 챔피언을 향한 경쟁도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

21일(일) 강원도 인제 스피디움에서 진행한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강원국제모터페스타’로 성료

8월 21일(일) 강원도 인제스피디움에서 펼쳐진 2022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5라운드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메인 클래스인 삼성화재 6000 클래스를 비롯해 금호 GT 클래스까지 시즌 첫 우승자를 배출하며, 치열한 우승 경쟁의 서막을 열었다.

삼성화재 6000 클래스에서 조항우가 폴 투 윈으로 결승선 통과하며 시즌 첫 우승 달성해

삼성화재 6000 클래스에서는 폴포지션을 차지한 조항우(한국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가 1위 자리를 한번도 내주지 않고, 24랩을 39분59초146 기록으로 압도적인 레이스를 펼치며 폴투윈 우승을 차지했다.

시즌 첫 우승을 달성한 조항우는 우승 인터뷰에서 “이 차 타고, 이 타이어 끼면 (우승) 그렇게 힘들지 않습니다!”라고 말하며, 한국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팀과 한국 타이어에 대한 자부심과 감사함을 드러냈다. 팀은 소속 선수 전원(김종겸-1라운드, 최명길-3라운드)이 올 시즌 우승을 차지하는 진기록을 달성했고, 한국타이어도 자사 타이어를 장착한 선수가 올 시즌 전 라운드에서 우승자를 배출했다.

5라운드에서 2위를 차지한 김재현도 카운터어택을 날리며 드라이버 종합 순위에서 1위에 등극

2위는 첫 시즌 챔피언을 노리고 있는 김재현(볼가스 모터스포츠)이 40분10초987 기록으로 차지했다. 그는 드라이버 종합 순위에서도 기존 1위 김종겸에게 카운터어택을 날리며 밀어내고, 1위에 등극했다. 이로써 시즌 챔피언을 향한 경쟁은 더욱 달아오르게 되었다. 소속팀 볼가스 모터스포츠팀도 팀 순위에서 여전히 1위(126점)를 차지하며, 겹경사를 누렸다. 3위에는 이정우(엑스타레이싱팀)가 40분13초952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시즌 첫 포디엄에 올랐다.

금호GT 클래스에서도 박준서(브랜뉴레이싱)가 치열한 접전 끝에 시즌 첫 우승 차지

금호 GT 클래스에서도 새로운 우승자가 탄생했다. 박준서(브랜뉴레이싱)가 치열한 레이스 끝에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았다. 총 22랩을 42분20초910 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2위에는 정원형(비트 알앤디)이, 3위에는 박석찬(엠엠엑스 모터스포츠)이 차례로 올랐다.

캐딜락 CT4 클래스에서도 유재형(드림레이서)이 시즌 처음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베스트 랩타임 2분00초537을 기록하며 결승선을 통과하며, 가산초 -0.6초를 적용 후 가장 빠른 랩타임을 기록했다. 이어 팀동료 김문수가 0.2초 가산초가 적용된 2분00초558을 기록하며 2위에, 신일경(드림레이서)이 2분01초207로 3위를 기록했다.

스포츠 프로토타입 컵 코리아 우승은 차량에 따라 SR1에서는 김화랑(유로모터스포츠)이 차지했고, 2위는 김돈영, 3위는 서승완이 차지했다. SR3에서는 엄재웅(유로모터스포츠)이 우승했고, 2위에는 권형진, 3위는 헨리가 차지했다.

M 클래스에서는 한상규(V8)가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고, 뒤이어 필킴(V8)과 김현수(스티어모터스포츠)가 나란히 통과하며 포디엄에 올랐다. 강원국제모터페스타에서 특별히 선보인 포뮬러 클래스에서는 Ni Weiliang(모토클라쎄)이 우승을 차지했고, 2위에는 이동현(GT 오토모티브), 3위에는 안도현(FMC)이 올랐다.

한편, CJ대한통운 패스티스트 랩 어워드에서는 삼성화재 6000 클래스의 조항우가 수상했다. 베스트랩타임 1분38초341을 기록하며, 5라운드에서 가장 빠른 드라이버가 되었다.

시즌 챔피언을 놓고 더욱 치열해진 2022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오는 10월 1일, 2일 양일간 전라남도 영암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으로 자리를 옮겨 개최한다. 전남GT 대회와 함께 진행되며, 모터스포츠 팬들에게 더욱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CJ뉴스룸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