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포토] ‘선재 업고 튀어’ 팝업스토어 현장의 뜨거운 열기
2024.05.27

02

버려진 스마트폰, CJ대한통운 거쳐 금🥇이 되다
2024.06.10

03

액션, 요리, 스포츠… 오감이 즐거운 6월 CJ ENM 신규 콘텐츠
2024.05.22

04

이 노래 들리면 세일이다! 2024 ‘올영세일송’ 제작 비하인드
2024.05.31

05

CGV에서 ‘선재 업고 튀어’ 마지막 회를 즐겨보세요!
2024.05.22
<사진 제공> tvN ‘환혼: 빛과 그림자’ 2화 캡처 tvN ‘환혼: 빛과 그림자’ 이재욱과 고윤정이 만장회에서 부부가 된 사실을 공식 선언했다. 두 사람의 독보적인 운명 케미와 선 혼약 후 로맨스의 시작이 안방극장에 벅찬 설렘과 짜릿한 전율을 일으켰다. 지난 11일(일) 방송된 tvN ‘환혼: 빛과 그림자’(연출 박준화/극본 홍정은 홍미란/제작 스튜디오드래곤 TS나린시네마)(이하. ‘환혼’) 2화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평균 8.8% 최고 9.9%, 전국 기준 평균 7.7% 최고 8.8%로 케이블 및 종편을 포함한 채널에서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방송 단 2회만에 시청률 두 자릿수를 목전에 두며 상승 기세를 보여줬다. (닐슨 코리아 기준) tvN ‘환혼: 빛과 그림자’ 이재욱-고윤정, 커지는 애틋한 마음! 부부 선포 ‘케미 폭발’ 2화에서 진부연(고윤정 분)은 장욱(이재욱 분)에게 진요원에 들어오긴 전 모든 기억을 잃었다고 말했고 장욱은 혹시나 하는 마음에 진부연의 눈을 확인하지만, 환혼의 푸른 자국은 없었다. 더욱이 장욱은 “너 내 안에 기운이 보인다고 했지. 이건 얼음돌이야. 그 대단한 신력만 있으면 그게 너의 쓸모야”라며 진부연이 필요한 이유를 말했지만, 그의 기대와 달리 진부연은 눈으로 세상의 기운을 보는 것 말고는 아무것도 못 했고 이는 머지않아 장욱에게 발각됐다. 수상한 낌새를 느낀 장욱이 진부연에게 바람에도 꺼지지 않는 자체발광등을 꺼서 신력을 입증하라고 요청한 것. 진부연의 신력으로 얼음돌을 꺼내고 생을 마감하려던 장욱의 계획은 틀어졌고 진부연은 “나는 돌아가고 싶지 않아. 난 여기도 좋고 너도 좋아”라고 호소했지만, 장욱은 진부연의 추섭사만을 끊어준 뒤 냉담하게 돌아섰다. 그렇게 엇갈리게 된 두 사람. 이후 집을 나서던 진부연은 괴기 즉, 물에서 죽은 혼들의 귀기가 모여서 만들어진 괴물의 기운을 느꼈고, 이를 뒤쫓던 중 괴기의 공격을 받게 됐지만, 때마침 장욱이 나타나 진부연을 구해주는 등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을 선사했다. 장욱은 밤새 곁을 지키며 의식을 잃은 진부연을 간호할 만큼 겉으로는 매정하게 내쳤어도 진요원 밖에 오갈 데 없는 그녀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그 시각 진요원은 사라진 신부로 인해 혼란에 빠졌고, 거리 일각에 진부연의 초상을 붙이며 진부연 찾기에 혈안이 됐다. 이와 함께 베일에 싸여있던 진부연의 정체에 대한 비밀이 풀려 안방극장을 깜짝 놀라게 했다. 3년 전 진호경(박은혜 분)은 이선생(임철수 분)에게 경천대호에서 건진 진부연의 몸을 살려달라고 요청했던 것. 당시 진부연을 살린 이선생은 몸 안에 있는 낙수의 기력으로 되살리기 위해 진부연의 혼을 없애고 낙수의 혼을 남겨야 했다. 앞서 낙수의 힘을 담고도 폭주하지 않았던 데에는 몸의 주인이 남다른 신력을 가진 진부연이라는 이유가 있었다. 결국 진호경은 낙수의 혼이 든 진부연을 자신의 장녀로만 살게 하기 위해 진요원 별채에 가뒀다. 진호경은 “어차피 장욱은 그리 애틋했던 여자의 진짜 얼굴은 모릅니다. 설령 그 둘이 얼굴을 마주한다 해도 절대 서로가 서로를 알아볼 수 없을 겁니다”라고 말해 두 사람이 서로가 그토록 사랑했던 장욱과 낙수라는 사실을 알게 될지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tvN ‘환혼: 빛과 그림자’ 황민현, 혈충 비밀 속 고윤정 재회! 애틋 첫사랑 알아보나? 이렇듯 진호경의 바람과 달리 진부연의 존재는 마침내 세상에 공개됐고, 이에 누구보다 깜짝 놀랐던 것은 진무(조재윤 분)였다. 진무는 낙수의 얼굴로 살아 돌아온 진부연의 존재를 밝히기 위해 뒷조사를 시작했고, 진호경에게는 “만장회에 진부연을 참석시키라 명하셨습니다. 만장회에서 진요원의 요기와 법기를 회수하자는 말이 나올 겁니다. 하지만 진부연을 후계로 정하시면 진요원을 뺏기진 않을 겁니다”라며 압력을 가해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진부연을 내세워 진요원의 건재함을 보이지 않으면 진요원을 진씨집안이 아닌 다른 집안으로 넘기겠다는 것. 결국 발등에 불이 떨어진 진호경은 진부연에게 만장회에 참석할 것을 제안했고 여기에는 진부연에게 신력이 없다는 사실을 들키지 않아야 하며 영원히 별채에 갇혀있어야 된다는 조건이 따랐다. 그런가 하면 하루하루 혈충의 통증에 힘겨워하던 서율(황민현 분)이 진부연과 재회해 눈길을 끌었다. 진부연은 자신을 찾아나선 신랑을 서율로 착각, 그를 찾아가 “지난 밤 마음을 다른 곳에 두고 왔소. 그 곳에서 마신 술 한잔에 취한 마음이 깨지가 않소”라며 혼인 거절 의사를 밝혔다. 그 와중에 서율은 진부연에게 “우리가 언제 만난 적 있었나요?”라며 그녀에게서 낯익은 얼굴을 떠올렸다. 과연 서율이 애틋한 첫사랑 낙수를 알아볼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tvN ‘환혼: 빛과 그림자’ 세상에 공개된 고윤정! 꺼지지 않은 진요원 자체발광등 껐다! 이 가운데 극 말미 장욱이 진부연을 위해 만장회에 참석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장욱이 뒤늦게 꺼져있는 자체발광등을 발견, 신력이 없는 줄 알았던 진부연에게 신력이 있을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달은 것. 이와 함께 진부연이 만장회에서 자신을 진요원의 후계로 소개하려던 찰나, 정적을 깨듯 장욱이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후 장욱은 진부연에게 다시 한 번 자체발광등을 꺼보라고 했고, 진부연의 간절한 마음에 반응하듯 불빛은 또다시 꺼졌다. 이에 장욱은 모두를 향해 “진부연은 장씨집안의 장욱과 이미 혼인했습니다. 저희가 혼인했으니 모두 축하해주십시오”라고 선포하며 강렬한 로맨스의 시작을 알렸다. 그렇게 공식적으로 부부라는 사실을 알린 장욱과 진부연. 애틋한 마음이 커진 만큼 둘의 관계가 앞으로 어떻게 발전할지 다음 화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tvN ‘환혼: 빛과 그림자’ 조재윤, ‘낙수’ 고윤정 얼굴 알아봤다! 박은혜에 진요원 정식 후계 인정 압력! 긴장 폭발! 이에 ‘환혼’ 2화 방송 직후 SNS 및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장욱-진부연 운명 같은 인연. 쌍방 구원 서사 좋아”,“장욱 등불 들고 오는 엔딩 빛과 그림자 그 자체”, “이재욱 아닌 장욱 상상불가. 볼수록 빠져들어”, “이재욱-고윤정 케미 모든 장면에서 설렘 이상”, “로코+액션+설정 등 part2 내 취향 저격이어서 행복하네”, “고윤정 여리한 외모에 중저음 보이스 매력적” 등 반응이 쏟아졌다. tvN 토일드라마 ‘환혼: 빛과 그림자’는 역사에도 지도에도 존재하지 않은 대호국을 배경으로, 영혼을 바꾸는 ‘환혼술’로 인해 운명이 비틀린 주인공들이 이를 극복하고 성장해가는 판타지 로맨스. 매주 토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