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글로벌리포트] 베트남 역대 박스오피스 1위 ‘마이’, 이유 있는 성공
2024.04.03

02

[CGV아트하우스] 과거와 현재, 미래를 연결하는 ‘키메라’의 고고학적 상상력
2024.04.03

03

CJ올리브영 채용 담당자가 알려주는 2024 공채의 모든 것!
2024.03.14

04

CJ ENM 엔터테인먼트 부문 2024 상반기 채용 직무 소개!
2024.03.20

05

[CJ뉴스룸X퍼블리] 93학번 시니어와 93년생 주니어가 바라본 ‘요즘’ 조직문화
2024.04.03
‘욘더’ 티빙-파라마운트+ 코브랜딩 포스터. 파라마운트+ 인터내셔널 시리즈 중 미국 1위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욘더’가 올해 공개된 파라마운트+ 인터내셔널 시리즈* 중 미국에서 가장 많이 본 작품으로 등극하며 심상치 않은 흥행 시동을 걸고 있다. *인터내셔널 시리즈: 미국을 제외한 모든 해외 시리즈 글로벌 사로잡은 거장 이준익 감독의 첫 휴먼 멜로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욘더'(연출 이준익, 극본 김정훈·오승현, 원작 김장환 ‘굿바이, 욘더’, 제공 티빙, 제작 영화사 두둥·CJ ENM)는 세상을 떠난 아내로부터 메시지를 받은 남자가 그녀를 만날 수 있는 미지의 공간 ‘욘더’에 초대받으며 시작되는 휴먼 멜로 드라마다. 수많은 명작을 탄생시킨 이준익 감독의 OTT 진출작이자 티빙과 파라마운트+의 첫 파트너십 작품으로 관심을 모았다. ‘욘더’는 지난 4월 11일(미국 현지시간 기준) 파라마운트+가 서비스되고 있는 미국, 캐나다, 영국, 호주, 라틴 아메리카, 브라질, 이탈리아, 독일, 스위스, 오스트리아, 프랑스 등 27국에 공개됐다. 글로벌 첫 공개 후 ‘욘더’의 인기는 파라마운트+ 본 고장 미국 시장에서 먼저 나타났다. 파라마운트+는 20일 “올해 공개한 인터내셔널 시리즈 중 ‘욘더’가 미국 시청자들이 가장 많이 본 작품으로 확인됐다”라고 발표했다. 파라마운트+ 내 ‘Trending shows(지금 뜨는 콘텐츠)’에 노출된 ‘욘더’ 이미지. 티빙과 파라마운트는 지난 2022년 6월 아시아 최초로 티빙 내 ‘파라마운트+ 브랜드관’ 론칭, 파라마운트+ 영화, 독점 시리즈물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티빙 오리지널 콘텐츠 공동 프로젝트를 통해 제작/홍보/마케팅 등 전방위 협력을 펼치고 있다. 양사는 ‘욘더’와 ‘몸값’에 이어 미공개 작품인 ‘운수 오진 날’, ‘우씨왕후’를 차기 파트너십 작품으로 선택함으로써 경쟁력 있는 K콘텐츠 제작과 유통에 속도를 내고 있다. 특히, 한국 드라마 최초로 글로벌 최대 드라마 시상식 프랑스 ‘칸 시리즈 페스티벌’ 경쟁 부문에서 ‘각본상’을 수상한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몸값’도 올 여름 파라마운트+를 통해 공개되어 글로벌 인기 바통을 이어받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티빙 관계자는 “OTT 최대 마켓인 미국 시장을 사로잡은 티빙 오리지널 ‘욘더’의 1위 소식은 국내 오리지널 콘텐츠가 흥행 중심을 향해 간다는 점에서 매우 의미가 깊다”라며, “작품의 주제가 인류의 공통 명제인 삶과 죽음, 영원한 행복에 대한 근원적인 질문을 던지기 때문에, 미국 시장을 필두로 글로벌 이용자에게 공감을 주는 웰메이드 작품으로 통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몸값’, ‘욘더’에 이어 티빙 오리지널 콘텐츠만의 독창적이고 다채로운 컬러로 세계 시장을 지속 공략할 것”이라고 밝혔다. 파라마운트+ 본 고장 미국을 사로잡은 K콘텐츠 ‘욘더’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최정상 파라마운트의 본 고장인 미국을 사로잡은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욘더’는 티빙에서 전편 감상할 수 있다. 한편, 국내 대표 OTT 티빙은 판권/포맷 수출과 글로벌 OTT와의 협업을 통해 K콘텐츠 세계화에 힘 쏟고 있다. 지난 2022년부터 ‘술꾼도시여자들(1,2)’, ‘유미의 세포들 시즌(1,2)’, ‘괴이’, ‘서울체크인’, ‘청춘MT’, ‘환승연애(1,2)’, ‘제로섬게임’ 등 오리지널 콘텐츠 총 10개 작품의 해외 판권 계약을 진행했다. ‘아일랜드’는 아마존프라임비디오 K콘텐츠 최초로 글로벌 63개국 TOP10에 진입하는 기염을 토했다. 특히, 태국, 대만, 싱가폴, 홍콩,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 주요 국가에서 약 80일 이상 TOP10 진입을 유지하며 K-콘텐츠의 글로벌 위상을 입증한 바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