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빙, 시즌 품고 재미 더하다
“NO.1 K콘텐츠 플랫폼” 박차

티빙, 시즌 품고 재미 더하다_01

티빙, 케이티시즌 흡수 합병, 시즌 콘텐츠 약 700여편 순차 공개 예정

국내 대표 OTT 티빙이 케이티시즌을 품고 강화된 콘텐츠 라인업을 구축하며 ‘NO.1 K콘텐츠 플랫폼’으로 도약한다.

티빙은 케이티시즌과의 합병 기일(12/1)에 맞춰, 시즌 주요 콘텐츠의 티빙 서비스 준비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티빙은 지난 7월 14일(목) 이사회를 통해 케이티시즌과의 합병안을 결의한 바 있다. 합병 방식은 티빙이 케이티시즌을 흡수합병하는 방식이며, 시즌 서비스는 12월 31일 종료 된다.

이번 합병은 예능/시리즈/영화/다큐멘터리까지 독보적인 오리지널 콘텐츠 라인업을 갖춘 티빙과 숏폼부터 미드폼까지 차별화된 콘텐츠를 선보여 온 케이티시즌의 시너지로 티빙의 플랫폼 경쟁력을 극대화해 국내 입지를 다지고 성장 동력을 구축하려는 전략의 일환이다.

티빙, 시즌 품고 재미 더하다_02

티빙에서 볼 수 있는 시즌의 주요 콘텐츠는 본격 리얼 군대 드라마로 큰 인기를 모은 <신병>, 가우스전자 마케팅부 사람들의 오피스 코믹물 <가우스전자>, 초재벌 탐정과 취준생이 만나 펼치는 로맨틱 탐정 수사극 <굿잡>, 연애 리얼리티 PD와 출연자로 마주친 공식 찐친 사이의 현실 생존 로맨스 <얼어죽을 연애 따위>, 20대 인생 파업을 선언한 미생들의 성장 드라마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등 최신 국내 인기작과 <스파이더맨> 시리즈,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고스트 버스터즈> 시리즈, <레지던트 이블> 시리즈 등 해외 인기작들이 12월 1일부터 공개된다.

기존 시즌 가입자 위한 경품 이벤트 및 다양한 상품 혜택 ‘눈길’

풍성해진 콘텐츠 라인업을 티빙에서 즐기기 위해서는, KT모바일 요금제/부가서비스로 시즌을 이용하던 이용자가 티빙 계정에 등록하면 된다. 이에 따라 ‘시즌 플레인’ 가입자는 ‘티빙 라이트’로, ‘시즌 믹스’ 가입자는 ‘티빙 베이직’으로 티빙을 이용할 수 있다. 특히, ‘티빙 라이트’는 KT전용 상품으로 티빙 실시간 채널, TV프로그램, 티빙 독점 콘텐츠를 볼 수 있으며, 티빙의 다채로운 오리지널 콘텐츠도 내년 상반기까지 이용할 수 있는 혜택이 제공된다.

티빙은 이번 합병에 맞춰, 티빙 계정에 등록한 시즌 이용자의 눈길을 사로잡을 풍성한 웰컴 이벤트도 준비했다. 12/1부터 진행되는 웰컴 이벤트는 KT모바일 요금제/부가서비스로 시즌을 이용하던 이용자 중 티빙으로 계정 등록한 가입자 7만명에게 선착순으로 CU모바일 상품권을 증정하고, 추첨을 통해 파라다이스시티 숙박권, 고디바 케이크 등 다양한 선물을 증정한다. 또한, 티빙의 다채로운 콘텐츠에 대한 기대 평을 남겨준 이용자 100명에게도 추첨을 통해 커피 쿠폰을 증정할 예정이다.

티빙, “합병으로 시작된 파트너십, 강화된 콘텐츠 라인업으로 독보적인 플랫폼 경쟁력 키울 것”

티빙 관계자는 “시즌의 주요 콘텐츠 약 700여편 규모가 순차적으로 티빙에서 공개되며, 더욱 풍성한 재미를 이용자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라며, “시즌 이용자와 티빙 가입자 모두를 만족 하게 할 다채로운 콘텐츠로 플랫폼 경쟁력 강화를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티빙은 지난 2020년 10월 CJ ENM에서 독립법인 출범 직후 JTBC가 합류한데 이어, 지난해 6월에는 웹툰과 웹소설 등 다양한 원천IP를 보유한 네이버의 지분 투자를 유치하며 경쟁력을 키워왔다. 첫 오리지널 콘텐츠 <여고추리반>을 시작으로 <서울체크인>, <유미의 세포들>. <술꾼도시여자들>, <환승연애>, <몸값>, <욘더>, <푸드크로니클>, <보물찾기>, <아일랜드> 등 독보적인 오리지널 콘텐츠를 바탕으로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6월에는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최정상 파라마운트와 ‘파라마운트+ 브랜드관’을 론칭하며, 파라마운트+의 풍부한 해외 시리즈와 독점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티빙은 이번 시즌 합병을 계기로 ‘No.1 K콘텐츠 플랫폼’으로 성장하기 위해 국내외 다양한 파트너 사와 양질의 콘텐츠 제작과 교류, 다각적 유통 전략, 시청 품질 서비스 고도화에 나설 계획이다.

CJ뉴스룸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