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즉석 솥밥’ 즐기는 시대 열렸다… CJ제일제당, ‘햇반솥반’ 출시

<햇반>으로 대한민국의 밥 문화를 바꾼 CJ제일제당이 또 한번의 기술 혁신으로 즉석밥 시장 패러다임 변화에 나섰다.

전자레인지 조리만으로 OK! 즉석 영양 솥밥 브랜드 ‘햇반솥반’ 론칭

CJ제일제당이 전자레인지 조리만으로 집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즉석 영양 솥밥 브랜드 '햇반솥반' 네 종류 제품 이미지로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녹색으로 디자인된 '뿌리채소영양밥', 고동색으로 디자인된 '버섯영양밥', 갈색으로 디자인된 '꿀약밥', 보라색으로 디자인된 '통곡물밥'이 삽입되어 있다.
CJ제일제당이 전자레인지 조리만으로 집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즉석 영양 솥밥 브랜드 ‘햇반솥반’을 론칭했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뿌리채소영양밥’, ‘버섯영양밥’, ‘통곡물밥’, ‘꿀약밥’ 등 4종이다.

CJ제일제당이 전자레인지 조리만으로 집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즉석 영양 솥밥 브랜드 <햇반솥반>을 론칭했다. <햇반솥반>은 ‘맨밥’ 사먹는 시대를 연 <햇반>, 밥 품질을 높인 간편 대용식 <햇반컵반>에 이은 3세대 <햇반>에 속한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뿌리채소영양밥’, ‘버섯영양밥’, ‘통곡물밥’, ‘꿀약밥’ 등 모두 4종이다. 버섯, 무, 계피 등을 달여내 풍미를 더한 밥물에 버섯, 연근, 고구마, 밤, 호박씨와 같은 큼지막한 원물을 넣어 만들었다.

[제당슈만] 한솥밥을 먹게 된 사람들은 진짜 솥밥을 먹을까?

10년에 걸친 연구개발로 혁신적인 살균기술 개발… ‘신(新) 무균밥 공정’ 도입

<햇반솥반>에는 CJ제일제당의 혁신적인 기술력이 녹아있다. 그 핵심은 ‘신(新) 무균밥 공정’으로, 지난 10년간 차별화된 R&D를 통해 개발한 한 차원 높은 살균기술이 적용됐다. 곡물이나 버섯, 채소, 견과류 등은 쌀과 달리 미생물이 생존할 가능성이 높아 그 동안 즉석밥으로 만들기 어려웠지만, 이번에 개발한 혁신 기술로 난관을 극복하고 제품화에 성공했다.

또한 밥 짓는 과정에 ‘수분함량/열처리 최적화 기술’도 도입돼 원물의 식감과 밥의 찰기를 온전히 살릴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솥밥 전문점이나 집에서 갓 지은 듯한 맛 품질을 확보했다. CJ제일제당은 <햇반솥반> 제품, ‘신 무균화 공정’ 및 제조 과정에 적용된 혁신적 기술 등 6건에 대해 특허를 출원했다.

CJ제일제당 햇반솥반 뿌리채소영양밥 이미지로 김밥말이 위에 뿌리채소영양밥이 놓여져 있고, 그 옆에 나무 쟁반 위엔 흰색 그릇에 반찬이 놓여져 있다.
CJ제일제당 햇반솥반 뿌리채소영양밥 이미지

특히, 용기도 집에서 사용하는 ‘밥공기 형태’로 만들어 취식 편의성을 높였다. 이는 ‘신 무균밥 공정’에 따라 한층 강화된 살균력을 확보함으로써, 용기 안쪽 깊은 곳에 위치한 내용물까지 완벽하게 살균처리 할 수 있게 됐다. 이 같은 혁신 기술로 상온에서 9개월 동안 보관이 가능하면서도 뛰어난 맛 품질과 안정성을 갖췄다.

‘신 무균밥 공정’ 활용한 다양한 쌀 가공품 생산 계획, 해외 수출 확대로 K-FOOD 세계화 앞장

CJ제일제당은 건강에 대한 관심 확대와 채식인구 증가 등의 흐름을 먼저 읽고 <햇반솥반> 제품화를 위한 연구개발을 지속해 왔다. 앞으로 ‘신 무균밥 공정’을 적용한 새로운 쌀 가공품을 지속 출시할 계획이다. 또한 장시간 상온에서 안전하게 맛 품질을 유지할 수 있는 장점을 살려 해외 수출 확대도 주력한다는 목표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햇반솥반>은 ‘밥을 사서 먹는다’는 개념조차 없던 25년 전 선제적 투자와 기술 개발로 국민 식생활을 바꾼 <햇반>에 이은 또 한번의 혁신”이라며, “맨밥, 잡곡밥, 컵반 등으로 끊임 없는 혁신과 진화를 계속해 온 <햇반>은 앞으로도 대한민국 식문화 발전에 기여할 것” 이라고 밝혔다.

채널 CJ의 새로운 소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