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포토] ‘선재 업고 튀어’ 팝업스토어 현장의 뜨거운 열기
2024.05.27

02

이 노래 들리면 세일이다! 2024 ‘올영세일송’ 제작 비하인드
2024.05.31

03

CGV에서 ‘선재 업고 튀어’ 마지막 회를 즐겨보세요!
2024.05.22

04

[CGV아트하우스] 홀로코스트가 남긴 유산과 질문들
2024.06.04

05

CJ ENM 사회공헌의 출발, 오펜(O’PEN) 홍보 뒷이야기
2024.05.21
2019년 개막전 그리드워크 행사에서 선수와 차량을 직접 보기 위해 참여한 수많은 관람객들 국내 유일 관람객, 팬 중심의 모터스포츠 축제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새 시즌 일정 발표 심장을 두드리는 레이스카의 웅장한 엔진 소리, 빠른 스피드로 서킷을 가르며 내는 굉음. 그리고 환호와 탄식까지. 국내 유일 관람객, 팬 중심의 모터스포츠 축제,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을 통해 올 시즌에는 현장 관람의 매력을 한껏 느낄 수 있게 됐다. 국내 최고 수준, 최대 규모의 모터스포츠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 새 시즌에는 드디어 관중과 함께하는 경기로 치러질 예정이다. 대회를 주관하는 ㈜슈퍼레이스는 10일(목), 2022 시즌 전체일정과 함께 유관중 경기로의 전환을 전격 발표하며, 매 라운드 색다른 컨셉트와 풍성한 볼거리로 그 동안 직관을 기다려온 팬들에게 모터스포츠의 진정한 즐거움을 선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2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로 인해 일부 경기를 제외하고는 모두 무관중 경기로 열리면서 팬들의 큰 아쉬움을 사야했던 만큼, 시즌 개막을 앞둔 슈퍼레이스는 더욱 완벽한 사전대비와 엄격한 현장 방역으로 안전하게 팬들을 맞이하기 위한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 이전, 슈퍼레이스를 보기 위해 경기장을 찾은 관람객이 2019년 한 시즌 동안 18만명에 달하고, 개막전에만 4만명이 운집하는 등 역대 최다 관중 기록을 갈아치우며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만큼, 직접 보고, 듣고, 느낄 수 있는 슈퍼레이스만의 매력을 통해 2022년에는 가족과 함께 주말 나들이로 꼭 가보고 싶은 최고의 관람 스포츠로 새롭게 입지를 다지겠다는 각오다. 4월 24일 용인 스피드웨이 개막전 시작으로 10월까지, 매월 박진감 넘치는 레이스 예고 2022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첫 일정은 4월에 시작된다. 4월 24일(일)에 경기도 용인시의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시즌 시작을 알리는 개막전(1라운드) 경기가 개최된다. 이어 5월에는 전라남도 영암군의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KIC)으로 장소를 옮겨 22일(일) ‘한중일 모터스포츠 페스티벌’로 2라운드가 치러진다. 그리고 슈퍼레이스의 시그니처라 할 수 있는 ‘나이트레이스’(3라운드)는 6월 11일(토) 강원도 인제군의 인제 스피디움에서 열린다. 나이트레이스는 국내 유일의 야간 모터스포츠 경기이며,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에서만 볼 수 있는 이색적이고 특별한 레이스로 각광받고 있다. 7월에는 ‘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4라운드)이 17일(일)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8월에는 다시 인제 스피디움으로 장소를 옮겨 ‘강원 국제 모터페스타’(5라운드)가 21일(일) 개최된다. 그리고 6라운드 경기는 10월 2일에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전남GT와 함께 치러진다. 대미를 장식할 최종전은 10월 22일과 23일 양일간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더블라운드(7, 8라운드)로 마련돼 막판까지 불꽃 튀는 치열한 챔피언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매 라운드 다채로운 콘셉트로 보는 즐거움 극대화 위한 노력 더해져 직관 기대감 상승 드디어 2022 시즌 일정 발표와 함께 팬 맞이 준비에 열을 올리고 있는 슈퍼레이스. 각각의 레이스에 특색을 부여하고, 다채로운 볼거리를 마련하며, 국내 최고의 모터스포츠 축제로서 올 시즌에는 관람객들에게 더 큰 즐거움을 선사해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 2022 시즌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경기 일정 ■ ※ 일정은 변경될 수 있습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