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1회 CJ와 함께하는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본선, 올해는 온라인으로 만나요

유재하 음악경연대회가 대회 30여년 역사상 최초 무관중 온택트 공연으로 찾아온다.

‘제 31회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본선, 11월 19일 유튜브 생중계

오는 11월 19일 진행되는 제 31회 CJ와 함께하는 유재하 음악경연대회의 홍보 이미지. 31st CJ와 함께하는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라는 문구가 적혀있고 오른쪽엔 음표 이미지가 삽입돼 있다.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총동문회와 함께 대회를 공동 주관하고 있는 CJ문화재단(이사장 이재현)은 ‘제 31회 CJ와 함께하는 유재하 음악경연대회’의 본선이 11월 19일 CJ아지트 광흥창에서 온라인 공연으로 개최된다고 16일 밝혔다.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오디션 참여 열기는 뜨거워, 지난 6~7월 공모 접수에 총 652개 팀이 지원한 바 있다. 그 중 1차 예선과 2차 실연 심사를 거치며 약 66대 1의 치열한 경쟁을 뚫은 10팀 (가나다 순으로) ‘권월’, ‘나상현씨밴드’, ‘노동자 3071’, ‘라쿠나(Lacuna)’, ‘몽글(mong_gle)’, ‘숨비’, ‘이븐이프(evenif))’, ‘지환’, ‘터치드’, ‘토르토르’가 본선 무대에 오른다.

방송 오디션 프로그램 <보컬플레이2>에 서울대 팀으로 출연한 ‘나상현씨밴드’, 지난해 GMF 무대에도 오르며 인디씬에서 두각을 드러내고 있는 ‘라쿠나’, 로컬푸드 가치 확산을 위한 로고송으로 농식품부 장관상을 수상한 ‘토르토르’ 등 이색 이력의 참가자들이 두루 진출해 본선 공연에 대한 음악 팬들의 관심이 벌써부터 뜨거운 상황이다.

이외에도 관전 포인트는 다양하다. 우선 심사위원단에 김이나(작사가), 김형석(작곡가), 배순탁(음악작가), 정원영(뮤지션/호원대교수), 정지찬(뮤지션), 지영수(호원대교수) 등 대중들에게도 익히 이름이 알려진 음악 분야 전문가들이 대거 이름을 올렸다.

이한철과 재재가 MC로 참여하는 가운데 축하공연 등 이벤트 다양

MC로는 제 5회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수상자인 뮤지션 이한철과 SBS 유튜브 채널 ‘문명특급-MMTG’ 진행자 겸 기획PD 재재가 나서 특유의 재기발랄하고 에너지 넘치는 진행을 선보일 예정이다. 화면을 통해 봐야 하는 온라인 무대의 한계를 극복하고 쌍방향 소통 및 공감의 자리로 만들기 위해 동문 뮤지션인 빌리어코스티와 유재하 30주기 헌정앨범에 참여했던 이진아 등의 축하공연, 실시간 댓글로 참여하는 이벤트 등 다양한 즐길 거리도 마련했다.

19일 본선 무대는 평소에도 다양한 인디 뮤지션들의 음악을 웰메이드 영상 콘텐츠로 선보여 사랑 받고 있는 CJ문화재단의 유튜브 채널 ‘아지트 라이브’에서 저녁 8시부터 실황 중계로 만날 수 있다. 이후 다시보기는 제공되지 않는다.

유재하 음악경연대회는 불의의 사고로 일찍 세상을 떠난 천재 뮤지션 故 유재하와 그의 음악을 기리기 위해 유재하음악장학회 주최로 1989년 처음 개최됐다. 2005년을 제외하고 매년 꾸준히 개최돼 올해 31회를 맞았으며 그 동안 방시혁, 유희열, 스윗소로우, 조규찬 등 한국 대중음악 스타들을 배출하는 등 명실공히 국내 대중음악의 산실로 그 명맥을 잇고 있다.

CJ문화재단, 신인 싱어송라이터들의 실질적인 음악활동 지원

CJ문화재단 관계자는 “이번 대회는 꾸준히 사랑 받고 있는 故 유재하의 음악적 본질이 녹아있으면서도 지금까지와는 또 다른 방식으로 그를 추모하고 그의 음악을 공유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많은 분들께서 이제 막 음악을 시작하는 신인 싱어송라이터 10팀이 유재하 음악경연대회의 새로운 역사를 쓰는 순간에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 앞으로도 재단은 젊은 창작자들의 꿈지기로서 다양한 지원 활동을 적극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본선 진출 10팀에게는 총 2천만 원 상금이 수여되고 CJ문화재단에서 유재하 동문 기념 음반 및 기념 공연을 제작 지원한다. 이 밖에도 유재하음악상과 CJ문화재단상을 수상한 팀들에 EP 발매 기회가 주어지며 전체 동문 뮤지션들에게는CJ아지트 광흥창 공연장 및 녹음 스튜디오 이용, 유튜브 아지트 라이브 중 ‘아지트 빛(BEAT)’ 코너 출연 기회 등 음악 활동을 위한 다양한 지원이 이어질 계획이다.

CJ그룹(회장 이재현)은 ‘문화보국’ 철학을 바탕으로 2006년 CJ문화재단을 설립한 이래 음악∙공연∙영화 등 대중문화 분야 젊은 창작자들의 작품 개발과 시장 진출을 꾸준히 도와 왔다. 이 밖에도 CJ나눔재단이 주요 계열사 인프라 및 CSR활동과 연계해 아동∙청소년에게 문화 체험∙창작교육을 지원하는 ‘문화꿈지기’ 사업에 나서는 등 아동부터 청년까지 젊은이 누구나 문화로 성장하고 꿈을 실현할 수 있는 기회를 그룹 차원에서 다양하게 제공하고 있다.

채널 CJ의 새로운 소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