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한류의 여왕 된 <눈물의 여왕>, 일본서 ‘5차 한류’ 견인 중
2024.04.26

02

[CGV아트하우스] 공포는 언제나 가까운 곳에
2024.05.03

03

6세 아이 가족의 ‘키즈 프렌들리’ 빕스 은평롯데점 방문기
2024.04.25

04

[CJ뉴스룸X퍼블리] “실패해도 괜찮던데요?” CJ대한통운 경영리더 민성환 님이 말하는 나답게 일하는 힘
2024.04.22

05

설렘부터 카타르시스까지! 5월 CJ ENM 신규 콘텐츠
2024.05.09
전라남도 영암군에 위치한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KIC)에서 진행된 2023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에 17,441명 관람객이 모였다. 6/4(일)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KIC)에 17,441명 입장…F1 한국 그랑프리 이후 최다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KIC)에 F(포뮬러)1 한국 그랑프리 이후 최다 관중이 운집했다. 17,441명이 주말 나들이로 ‘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을 찾았다. 종전 기록은 지난해 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로 열렸던 슈퍼레이스 4라운드 때 집계된 16,636명이다. ‘2023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슈퍼 6000 클래스, GT 클래스, M 클래스, 스포츠 프로토타입 컵 코리아)’과 포르쉐 911 GT3 컵(3천996cc, 510마력) 차량으로 진행되는 ‘포르쉐 카레라 컵 아시아’, 바이크 경기 ‘가와사키 닌자 컵’으로 꾸려진 이번 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이 성황리에 개최됐다. 피트 스톱 레이스로 열린 슈퍼 6000 3라운드, 이찬준 우승…포인트 리더로 우뚝 슈퍼 6000은 피트 스톱(Pit Stop) 레이스로 진행됐다. 기존 주행거리보다 약 60km가 늘어 KIC를 29바퀴(랩) 도는 동시에, 경기 중 1차례 이상 피트에 복귀해 최소 2개 이상의 타이어 교체가 이뤄졌다. 이번 라운드에 한정해 획득할 수 있는 드라어버 챔피언십 포인트도 늘어나 종합 우승 향방을 가를 중요한 레이스였다. 엑스타 레이싱 이찬준이 차량에서 내린 뒤 세레머니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렇게 여러 변수가 존재한 경기에서 이찬준(엑스타 레이싱)이 샴페인을 터뜨렸다. 그야말로 ‘드라마’ 같은 레이스였다. 이찬준은 두 번째 예선의 베스트 랩이 삭제되면서 10번째 그리드에서 결승을 시작했다. 하지만 이찬준은 스타트와 동시에 상위권으로 뛰어올랐고, 27랩에서 팀 동료 이창욱(엑스타 레이싱)을 넘어서며 두 라운드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최종 기록은 1시간6분46초056. 이로써 이찬준은 올 시즌 포인트 리더(65포인트)로 올라섰다. 2위는 박규승(브랜뉴 레이싱), 3위는 정회원(서한GP)이다. 매 라운드 결승에서 가장 빠른 랩 타임을 기록한 선수에게 주어지는 ‘CJ대한통운 패스티스트 랩 어워드(Fastset Lap Award)’ 수상의 영예는 이창욱(엑스타 레이싱)이 가져갔다. 이창욱은 세 번째 랩에서 2분13초633을 기록하며, 드라이버 포인트 1점을 추가 획득했다. GT 클래스 이동호, 포르쉐 카레라 컵 아시아 루오 카일루오, 가와사키 닌자 컵은 히로키 오노 우승 GT 클래스는 이번 라운드에도 ‘전쟁터’였다. 6년 연속 챔피언에 도전하는 정경훈(비트알앤디)을 비롯해 여러 차량이 리타이어했다. 마지막에 웃은 드라이버는 이동호(이레인모터스포트)였다. 8그리드에서 출발한 이동호가 첫 번째 랩부터 혼란스러운 틈을 타 선두로 치고 나오면서 순위를 그대로 유지했고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았다. 포르쉐 카레라 컵 아시아에서는 중국인 드라이버 루오 카일루오(Luo Kailuo)가 4라운드에서 가장 높은 곳에 섰다. 전날 치러진 3라운드에서 두 번째로 체커기를 받은 아쉬움을 달랬다. 가와사키 닌자 컵에서는 일본인 라이더 히로키 오노(Hiroki Ono)가 이름값을 증명했다. 전일본 로드 레이스 챔피언십 J-GP3 클래스에서 최근 2년 연속 종합 챔피언에 오를 수 있었던 이유를 국내에서도 보여줬다. 4라운드는 ‘나이트 레이스’로 진행된다. 다음 달 8일 강원도 인제군에 위치한 인제스피디움에서 달릴 예정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