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포토] ‘선재 업고 튀어’ 팝업스토어 현장의 뜨거운 열기
2024.05.27

02

버려진 스마트폰, CJ대한통운 거쳐 금🥇이 되다
2024.06.10

03

이 노래 들리면 세일이다! 2024 ‘올영세일송’ 제작 비하인드
2024.05.31

04

CGV에서 ‘선재 업고 튀어’ 마지막 회를 즐겨보세요!
2024.05.22

05

100번 봐도 눈물 나는 그 장면, CGV 피규어로 만나다
2024.05.30
장현진이 2연승 후 차량에 내려서 세레머니를 펼치고 있다. 2024 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 19일(일) 전라남도 영암의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KIC)에서 개최 장현진(서한 GP)이 ‘센추리 클럽(대한자동차경주협회 공인 100경기 출전)’ 가입을 자축하며 2연승을 달성했다. 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로 펼쳐진 2024 오네(O-NE)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슈퍼 6000, GT/GT4 클래스, 루벡스 M 클래스)과 래디컬 컵 아시아, 바이크 대회 슈퍼 트로페오가 함께 개최됐다. 이번 라운드는 슈퍼 6000이 단연 주목을 받았다. 시즌 중 단 한 번 진행되는 피트 스톱(Pit-Stop) 레이스로 진행됐기 때문이다. 기존 라운드와 달리 결승 주행거리가 약 60km 늘어났고, 경기 중 타이어 교체 및 급유를 하기 위한 피트 스톱을 의무로 진행했다. 장현진의 머신이 체커기 받는 모습. 피트 스톱 레이스로 열린 슈퍼 6000 3라운드는 장현진(서한 GP)이 우승…센추리 클럽 가입+포인트 리더 폴 포지션(Pole position, 1열 맨 앞 그리드)은 박규승(브랜뉴 레이싱)이 잡았다. 전날 진행된 예선에서 가장 빠른 기록(2분11초744)으로 커리어 첫 슈퍼 6000 예선 1위를 기록했다. 결승에서도 출발은 무난했다. 김중군(서한 GP)과 장현진이 초반부터 위협했으나, 선두 자리를 잘 지켜냈다. 그 사이 김동은, 황진우, 박석찬, 최광빈 등 중상위권의 싸움이 치열하게 펼쳐지면서 간격을 벌여나갔다. 이때 장현진이 15랩에서 승부수를 던졌다. 출전 드라이버 중 가장 빠르게 피트인(Pit-In) 해 타이어 교체와 급유를 마쳤다. 이 전략은 기가 막히게 맞아떨어졌다. 대부분 선수들이 17~20랩에 피트인한 상황을 틈 타 순위를 빠르게 끌어올렸다. 반면, 17랩에서 피트인한 박규승은 주춤했다. 장현진이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21랩에서 선두로 뛰어 올랐다. 이후 추격을 허용하지 않으며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았다. 장현진은 이날에만 32포인트를 획득하며 포인트 리더(64포인트)로로 우뚝 섰다. 경기 후 장현진은 “센추리 클럽 가입이 제게 행운으로 다가왔다. 부담스럽기는 하다. 일단 이 울컥한 감정을 마음껏 즐기겠다”며 “다음 라운드 핸디캡 웨이트는 100kg는 (포디엄에 올라가기) 어려울 것 같다”며 너스레도 떨었다. 장현진의 피트 스톱 GT 클래스 박석찬(브랜뉴 레이싱), 폴투윈(Pole to win)…2위 정회원(이고 레이싱), 3위 정경훈(비트알앤디) GT 클래스에서는 박석찬(브랜뉴 레이싱)이 ‘폴투윈(Pole to win, 폴포지션에서 출발해 1위로 들어오는 것)’을 차지했다. 예선부터 가장 빠르게 달린 박석찬은 결승에서도 단 한 차례도 흔들리지 않으면서 시즌 첫 우승을 차지했고, 그 뒤를 정회원(이고 레이싱), 정경훈(비트알앤디)이 순위표에 이름을 올렸다. 18,172명 입장으로 슈퍼레이스 KIC 기준 최다 관중 달성…종전 기록은 2023시즌 3라운드 17,441명 한편, 이날 총 18,172명 관중이 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로 주말 나들이를 왔다. 이는 슈퍼레이스 KIC 기준 최다 관중이며, 지난해 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로 열린 2023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3라운드의 17,441명의 기록을 뛰어넘는 수치다. [슈퍼 6000 기자회견 – 장현진, 김중군, 이정우 / *잠정 결과 기준으로 진행] Q. 경기 소감은? 장현진 : 통산 100번째 경기에서 운이 좋게 2연승을 달성했다. 감회가 새롭다. 사실 우승을 기대하지 않았다. 운이 좋았다. 김중군 선수가 ‘우승하는 게 어떨까’ 생각했다. 또, 동료 정의철 선수의 리타이어 소식을 들으니 팀 입장이나 동료 입장에서 조금 안타깝다. 좋은 타이어를 만들어준 넥센타이어에 고맙다. 피트 스탑에서도 동료들이 잘해줘서 이 자리에 오게 됐다. 김중군 : 장현진 선수의 우승을 축하한다. 팀적으로 모든 게 완벽했다. 다만 피트 스톱에서 작은 트러블로 인해 지체가 있었다. 잠정이기 때문에 (결과가) 바뀔 거 같다. 이후 라운드에서 잊어버리고 정의철 선수와 함께 나이트 레이스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면 만회하지 않을까 싶다. 이정우 : 전역 후 복귀하자마자 포디엄에 올라가게 되어서 팀이랑 넥센타이어에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쉽지 않은 레이스였다. 덥고 힘들었다. 포디엄에 올 수 있어서 다행이었다. 우승하고 싶었는데, 아직은 공부를 조금 더 해야 하나 싶다. 두 형님들 보고 공부하겠다. 다음 경기 때 더 잘하겠다. 출전 차량 및 드라이버를 만날 수 있는 그리드워크 이벤트 Q. (TO 장현진) 김중군 선수와 타이어 교체 전략이 달랐다. 장현진 선수는 앞 타이어만 교체했고, 김중군 선수는 뒷타이어만 바꿨다. 팀 전략이 무엇이 달랐나? 장현진 : 저희는 3가지 안을 계획했다. 상황에 따라서 다르게 가고자 했다. 여러 변수나 따라서 각기 다른 변수를 줬다. 저는 특별한 이유가 없으면 앞으로 가고, 한 선수는 뒤로 가고, 한 선수는 옆으로 가는 안을 구성했다. 서로 원하는 바퀴를 교체해야겠다고 생각을 했다. ‘3대의 차가 동일한 전략으로 가면 옳지 않겠구나’라는 판단이 들었다. 일단, 두 바퀴 정도를 각자 원하는 위치를 변경하는 것으로 했다. 또, 저희는 스페셜 타이어를 쓰다 보니 매 경기 스펙이 다르다. 결승에 운영해 보면서 선택하고자 했다. 운영 플레이는 선수마다 다른 안을 갖고 있지만 개인적으로 플랜을 3가지가 있었다. 막상 달려보니까 ‘예선을 폴 잡아야겠다’라는 생각했다가 그렇게 되지 못해 ‘포디엄만 가야겠다’고 생각을 했다. 운이 좋게도 SC 상황이 나왔고, 잘 맞아떨어진 게 아닐까 싶다. Q. (TO 이정우) 피트 스톱 전략을 어떻게 짰나? 그리고 그 전략이 잘 맞아떨어졌는가? 이정우 : 드라이버가 느끼는 것에 따라 작전을 짜기로 했다. 저는 뒷바퀴를 교체하거나, 네 바퀴 다 교체하는 것을 생각했다. 비교적 앞바퀴는 보호가 많이 됐다. 뒷바퀴는 애초에 바꿀 생각이었다. 하지만 제 생각보다 더 치열한 레이스가 진행되어 더 소모하게 됐다. 랩 타임 드랍이 후반에 더 강하게 나왔다. 그렇다고 해도 팀에서 잘 해주어 2등으로 코스인하게 됐다. 마지막 페이스가 떨어진 것은 아쉽지만 추후 데이터 보고 수정해 다음 경기에 더 강력하게 돌아오겠다. Q. (TO 이정우) 경기 후반에 페이스가 급격하게 떨어졌다. 이 상황에 대해 설명하자면? 이정우 : 제 드라이빙 스타일이 거친 편이다. 타이어의 소모량이 많았다. 리어 타이어는 교체해서 상태가 좋았는데, 반대로 프론트 타이어가 걱정됐다. 언더 스티어가 많이 발생해 자칫하다 포디엄이 무산되고 리타이어될 거 같아 페이스를 조절했다. Q. (TO 장현진) 미쉐린 타이어가 비교적 낮은 온도에 퍼포먼스가 괜찮았다. 다음 라운드는 나이트 레이스로 진행되는데, 오늘보다 더 나은 퍼포먼스를 보여주지 않을까 싶다. 이에 대한 대비책이 있을까? 장현진 : 나이트 레이스 전에 프라이빗 테스트가 한 번 더 계획되어 있다. 그때 잘 연습해야 할 거 같다. 미쉐린 타이어의 퍼포먼스를 보면서 깜짝 놀랐다. 이것을 대비하기 위해서는 ‘나이트에 최적화된 타이어를 잘 선택해야 하지 않을까’라는 생각뿐이다. 현장 관람객 [GT 클래스 기자회견 – 박석찬, 정회원, 정경훈 / *잠정 결과로 진행] Q. 경기 소감은? 박석찬 : 슈퍼레이스에서 오랜만에 가운데 자리에 앉는다. 기분이 너무 좋다. 고생한 팀원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정회원 : 팀에게 2위라는 선물을 줘서 기분이 좋기는 한데, ‘신생팀한테 우승을 줬으면 좋았을텐 데’ 생각이 들었다. 연습도 40분밖에 하지 못했다. 나름 선방하지 않았나 싶다. 이고 레이싱에게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다. 정경훈 : 오늘 레이스가 힘들었다. 하지만 3위라는 성적을 거둬서 기분은 좋다. 정회원 선수가 ‘우승했으면 좋겠다’고 하는데, 제가 보기엔 올해는 힘들어 보인다(웃음). 정회원 선수가 오랜만에 복귀해서 좋았다. 정회원 선수를 최대한 배려하려고 했다. 박석찬 선수 같은 경우에는 처음부터 보이지 않아서 만날 일이 없었다(웃음). 나이트 레이스 때부터는 내 주위에 아마 별로 선수들이 없을 거 같다. Q. (TO 정경훈, 정회원) 이번 라운드 두 선수의 배틀이 잦았다.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은? 정경훈 : 4~5번 코너에서 나름 배려한다고 했는데, 본인은 전혀 배려하지 않더라(웃음). 앞으로의 경기에 대해 많이 생각하게 됐다. 정회원 선수가 드라이빙 실력이 월등히 뛰어난 것은 사실이다. 올해 조금 더 전략적으로 많이 고민해야 할 거 같다. 날씨의 영향도 크다. 정회원 : 6년 동안 시즌 챔피언한 정경훈 선수와 처음 배틀했는데, ‘과연 내가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계속했다. 제 눈에 실수하는 부분이 보였는데, 그 찬수를 잡았다. 오랜만에 제가 차를 타다 보니까 상대 선수를 배려하지 못한 부분도 있었다. 그걸 정경훈 선수가 잘 받아줘서 사고 나지 않고 잘 마무리됐다. Q. (TO 박석찬) 몇 년 만에 우승하고 폴 투 피니쉬해서 감회가 남다를 텐데? 본인이 생각하는 좋았던 부분은? 박석찬 : 폴 포지션에서 출발해서 이점이 있었다. 정회원 선수가 많이 도와줘서 우승할 수 있었다. 정회원 선수가 정경훈 선수를 많이 괴롭히지 않았으면 치열했을 거 같다. 카메라에 잘 안 잡혀도 1등 하는 게 좋은 거 같다. Q. (TO 박석찬) 오늘 결과로 1위 정경훈 선수와 포인트 4점 차다. 올 시즌 운영 전략은? 박석찬 : 이제 핸디캡 웨이트를 얹어야 한다. 핸디캡 웨이트를 싣고 어떻게 할 지는 아직 모르겠다. 정경훈 선수는 웨이트가 있어도 빠르다. 아직 시리즈를 두 번 밖에 하지 않았기 때문에 전체적인 흐름을 보면서 최선을 다해야할 거 같다. Q. (TO 정경훈) 핸디캡 웨이트를 더해서 인제를 간다. 지난해 인제 나이트 레이스에서 우승을 했지만, 나이트 레이스 우승 횟수는 비교적 적다. 올해 필승 전략은? 정경훈 : 사실 오늘 웨이트를 내릴 생각했다. 다음 경기가 나이트 레이스라는 것을 전혀 모르고 있었다. 이번 라운드 7위 정도 생각하고 있었다. 나이트 레이스에서는 100kg 정도 핸디캡 웨이트는 문제 없다고 생각한다. 우승은 못하겠지만, 포디엄권에 올라가는 건 문제가 없다. 시즌 전체 스케줄을 살펴보고 웨이트를 언제 내릴지 결정하겠다. 나이트 레이스는 70kg 싣는데 크게 영향 없을거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