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직원 안전이 제일’ CJ프레시웨이, 안전 현장 경영 박차

프레시웨이 단체급식장 관리자가 ‘안전의 날’에 안전주의 표지 부착 여부를 확인하고 있는 모습 본문 이미지
CJ프레시웨이 단체급식장 관리자가 ‘안전의 날’에 안전주의 표지 부착 여부를 확인하고 있는 모습

4월 ‘안전의 날’ 시행, 정성필 대표이사 포함 경영진이 사업장 방문해 현장 점검

CJ프레시웨이(대표이사 정성필)가 단체급식장, 물류센터, 제조시설 등 각 주요 사업장에 방문해 안전조치 및 관리상태를 점검하는‘안전의 날’을 오는 24일까지 진행한다.

‘안전의 날’은 대표이사를 포함한 경영진이 직접 현장을 찾아 총체적인 안전관리 활동을 펼치고, 현장점검, 직원 면담 등을 통해 잠재된 위험요소를 근원적으로 제거하는 데 목적이 있다.

사고 위험요소 사전 발생 방지 및 기업 안전문화 정착 위한 경영 활동 주목

이달 진행되는 안전의 날에는 단체급식장의 ‘안전 미팅’과 물류센터 및 제조사업장의 ‘랙(Rack, 적재시설) 시설물의 안전조치 및 관리 상태’를 체계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단체급식장에서는 업무 시작 전 ‘안전 미팅’ 활동을 통해 관리자가 발생 가능한 위험요소를 고지하고 사고를 예방토록 한다. 또한, 사고 위험요소가 많은 주방에는 ‘고온주의’, ‘감전주의’ 등 안전주의 표지가 임직원이 인지할 수 있는 장소에 적합하게 부착되어 있는지 확인한다. 물류센터와 제조사업장에서는 랙 시설물에 대한 부식, 또는 변형 및 파손으로 인한 사고 위험요소 발생 여부를 점검한다. 점검을 마친 후에는 위험요소 제거를 위한 개선과제를 선정하고 개선 활동 실적을 전 임직원에게 공유해 안전 의식을 제고한다.

CJ프레시웨이는 ‘안전의 날’ 외에도 하절기 폭염, 동절기 동파 등 계절적 요인을 비롯해 위생 및 화재 사고 발생률이 높은 시기에는 선제적인 현장 점검을 실시한다. 또한, 화재사고 대비 비상대피 훈련과 긴급 소방훈련 등 임직원 대상 기본적인 안전 훈련은 지속해서 진행한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집합 교육은 동영상 또는 온라인 교육으로 대체하고 있다.

정성필 CJ프레시웨이 대표이사는 “‘안전의 날’은 경영진이 사업장에 방문해 안전경영 의지를 표명하고 위험요소 사전 발생 방지를 독려하는 중요한 행사”라며 “임직원의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삼고 안전문화 정착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CJ뉴스룸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