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포토] ‘선재 업고 튀어’ 팝업스토어 현장의 뜨거운 열기
2024.05.27

02

버려진 스마트폰, CJ대한통운 거쳐 금🥇이 되다
2024.06.10

03

이 노래 들리면 세일이다! 2024 ‘올영세일송’ 제작 비하인드
2024.05.31

04

100번 봐도 눈물 나는 그 장면, CGV 피규어로 만나다
2024.05.30

05

[CGV아트하우스] 홀로코스트가 남긴 유산과 질문들
2024.06.04
“몹시도 좋았다~ 너를 지켜보고 설레고” 한 소절만 들어도 ‘도깨비’의 한 장면이 떠오르는 OST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노래만으로도 드라마 속 감정이 느껴지는 이런 곡은 어떻게 만드는 걸까? CJ ENM에는 OST만을 전담하는 팀이 있기에 가능! 드라마 ‘도깨비’, ‘응답하라’ 시리즈, ‘유미의 세포들’, ‘멜랑꼴리아’ 예능 ‘환승연애’ 등의 OST도 다 여기서 탄생한 곡이라는데. 방영 전부터 제작하는 곡들이 어떻게 드라마와 착! 맞아떨어지는지, OST 프로듀서 김정하, 임예람 님에게 그 노하우를 물었다.  ‘멜랑꼴리’한 발라드부터 힙합, 메탈까지 전 장르를 섭렵하는 OST   CJ ENM OST 프로듀서 김정하(좌), 임예람(우) 님 Q. ‘멜랑꼴리아’ 지난 10일 첫 방송됐다. 엔딩에 나오는 OST가 좋더라. 임예람 (이하 ‘임) : 사실 녹음할 때부터 드라마와 잘 어울릴 것 같다는 느낌이 왔다. (웃음) 엔딩에 쓰인 젬마 님의 ‘All I Need’뿐 아니라 아직 공개되지 않은 곡들도 잘 나왔다. OST 중 선우정아 님이 부른 것도 있는데, 섭외할 때부터 선우정아 님을 염두에 뒀을 정도로 이 곡을 잘 살릴 수 있을 것이라 예상했는데, 그 이상으로, 그야말로 ‘찰떡같은’ 곡이 완성됐다. 김정하 (이하 ‘김’) : 녹음할 때 선우정아 님에게 뒤에 스캣(가사 대신 뜻이 없는 말로 흥얼거리는 것)을 부탁했는데, 그 부분이 굉장히 멋졌다. 편집에 따라 바뀔 수도 있지만 그대로 음원에 포함되지 않을까 싶다. 선우정아 님 외에도 ‘유미의 세포들’에 ‘주인공’이라는 곡으로 참여를 했던 ‘나상현씨밴드’도 이번 작업에 함께했다. 이번 OST 대부분이 드라마 분위기처럼 ‘멜랑꼴리’ 하게 잘 나왔다. 자막 보기0:00[음악]0:01오오오0:10[음악]0:15What a dreamthat make you feel aliveIt may go in to the darkBut it stays in your heartWhy? too scared to run away.Just swallow sadnesstil you don’t feel a thingYou don’t always know what is right or wrongbut I will be there for youwhen you feel like there is nothing left for youtake from mecause you’re all I needSilly thingsyou used to say alonestaying quiet in the darkbut it made you feel so strongLife, a blessing in disguisewhen the ride gets roughI’ll tell you “it’s alright”You don’t always know what is right or wrongbut I will be there for youwhen you feel like there is nothing left for youtake from mecause you’re all I needEum eum eum eum eum eum eumEum eum eum eumEum eum eum eumEum eum eum eum eum eum eumEum eum eum eumEum eum eum eum1:40[음악]1:43당연한 일상이었었어숨 쉬듯 쏟아진 니 맘이소중하단걸 몰랐었지I don’t want nobody but you작은 한 순간도나보다 나를 사랑한 그댈 어떻게 잊니잡아준 손, 나를 감싸준 품차가웠던 이 세상 그 속에 넌 유일했기에(Woooh) Everytime I think about you(Woooh) No one sees me like you(Woooh) I’ll give you my everything(Woooh) You’re the one yea몇 계절이 지나고그 때를 닮은 바람이 불면말없이 널 부르곤 해못 견딜 만큼 보고 싶을 때아파도 넌 늘 나였었고다쳐도 끌어안아줬어매일 난 하나씩 깨닫지내가 뭘 놓쳐 버린건지I don’t want nobody but you작은 한 순간도나보다 나를 사랑한 그댈 어떻게 잊니잡아준 손, 나를 감싸준 품차가웠던 이 세상 그 속에 넌 유일했기에(Woooh) Everytime I think about you(Woooh) No one sees me like you(Woooh) I’ll give you my everything(Woooh) You’re the one oh yea괜찮을 수 없는걸누가 너를 대신하겠어내 안에서 yeah3:05갈 거야 시간이 얼마나 걸릴지는 모르겠지만할 거야 네 맘이 나에게 올 거란 확신도 없지만답이 없어서 끝까지 달려가다 보면 너가 있었으면그날처럼 영원할 줄 만 알았던그 눈빛도 그 미소도원하는 말 해주지 못했어다시 한번 우리 추억을 바라본다기억을 거슬러 너에게로 간다텅 빈 거리 홀로 걷고 있지만추억이곤 싶지 않아기대하고 싶지 않아사랑하고 싶단 말이야너에게로 간다그래 지난 날들은 다 지워새로 써보자 우리의 기억지난 장면들은 나도 내가 미워I can’t deny it can’t deny it넌 내가 그리던 FANTASYYou’re my MELODY도 에서 시 내 a to z모든 가사들이너로 인해 세상에 나왔지얼마나 걸릴지 모르겠지만나에게 올 거란 확신도 없지만 Q. ‘멜랑꼴리’한 느낌이 어떻게 표현됐을지 다른 곡들도 꼭 들어봐야겠다. 드라마 OST 하면 발라드가 제일 먼저 떠오르는데. OST는 대부분 발라드로 제작하는 건가. 임 : OST에 대한 이미지가 ‘도깨비’의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같은 곡이긴 하다. 인지도 높은 곡들이 대부분 발라드 이기도 하고 아무래도 호소력 짙은 곡들 중 발라드가 많아서 그런 것 같다. 그런데 OST에 발라드 말고도 다른 장르도 많다. 김 : 특히 tvN 드라마가 색깔이 뚜렷한 작품이 많다 보니 OST에서도 새로운 시도를 많이 하고 있다. 드라마 ‘안투라지’ 같은 경우에는 대부분의 OST를 힙합으로 채웠고, 메탈 음악을 OST로 만든 적도 있다. 드라마 ‘쌉니다 천리마마트’는 시트콤 같은 분위기를 살려 노라조를 섭외해 곡 작업을 하기도 했다. Q. 드라마 1회부터 OST가 들어간다. 그럼, 전곡을 드라마 방영 전에 만드는 건가. 김 : 대부분 첫 방송 전에 반 정도 준비하고, 나머지가 반은 방송을 하면서 제작한다고 보면 된다. 대본이 다 나와 있을 때에는 미리 준비하는 경우도 있다. 방영되는 동안 곡 작업을 할 때에는 전개에 따라 순발력 있게 준비해야 한다. 임 : 가령 드라마에 커플이 등장하는데 이들의 사랑이 이루어지는지, 헤어지는지에 따라 곡이 달라지지 않겠나. 그래서 각본, 연출, 감독, 제작 PD님들과 충분히 이야기를 나누면서 드라마의 분위기에 대한 정보를 충분히 공유한 후에 이에 맞춰 OST를 제작한다. 드라마에 슬픔, 기쁨 등 다양한 감정이 나오기 때문에 감정 테마에 따라 여러 곡을 준비해 두는 것도 방법이다. 드라마에 맞는 곡, 곡에 맞는 목소리를 찾는 OST 프로듀서 드라마에 어울리는 곡을 만드는 일부터 가수 섭외, 녹음까지 모두 OST 프로듀서의 몫! Q. 보통 하나의 드라마 하나에 몇 곡 정도 준비하나. 임 : 장르에 따라 다르긴 한데, OST를 많이 쓰지 않는 드라마는 2~3곡 정도 들어간다. 많은 곡은 10곡이 넘어가기도 한다. 김 : 2~3곡 정도의 OST를 준비한다고 해서 정확히 2~3곡만 준비하는 건 아니다. 한 곡당 데모곡은 3~5곡, 많게는 10곡 넘게 준비하는 경우도 있다. 제작진이 생각하는 느낌과 OST프로듀서가 생각하는 게 다를 수 있기 때문에 같은 발라드여도, 같은 댄스곡이어도 스타일을 다양하게 준비한다.    Q. 같은 곡이라도 누가 부르느냐에 따라 느낌이 달라진다. 그만큼 가수를 섭외하는 것도 중요할 것 같은데. 가수는 어떻게 섭외하는지 궁금하다. 김 : 누구나 아는 가수와 작업을 하기도 하지만, 대중에게 소개하고 싶은 아티스트를 섭외하는 경우도 많다. 그래서 평소 음원 차트를 살피는 건 물론,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모여 있는 커뮤니티를 통해 아티스트를 찾기도 한다. 그렇게 섭외한 분들이 혁오, 마마무, 벤, 김나영, 창모다. 잔나비 같은 경우에도 데뷔 초에 함께 OST 작업을 많이 했다. 음악이 트렌디 해서 tvN 드라마와 잘 어울린다고 생각해 섭외했고, 지금도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임 : 드라마의 시청 층을 보고, 해당 연령층이 좋아할 것 같은 가수를 섭외할 때도 있다. 주 시청 층이 들었을 때 바로 알 수 있는 가수면서 곡의 느낌을 잘 표현할 수 있는 사람을 섭외하는 거다. 또, 어떤 곡을 들었을 때 ‘이 가수가 하면 좋겠다’는 걸 바로 떠올릴 수 있도록 가수들의 음색을 기억해 두려고 한다. 자막 보기나좀 싫어해줄래요나도 아저씨 싫어해줄게요아주아주 열심히[음악: 나의 아저씨 OST Part 3] 정승환 – 보통의 하루나 말이야무너지고 있는 것 같아겨우 지켜내 왔던 많은 시간들이사라질까 두려워뚝 뚝떨어지는 눈물을 막아또 아무렇지 않은 척너에게 인사를 건네고그렇게 오늘도 하루를 시작해나는 괜찮아지나갈거라 여기며 덮어 둔 지난 날들쌓여가다보니 익숙해져 버린쉽게 돌이킬 수 없는 날그 시작을 잊은 채로 자꾸 멀어지다보니말 할 수 없게 됐나봐오늘도 보통의 하루가 지나가너 말이야슬퍼 울고 있는 거 다 알아또 아무렇지 않은 척나에게 인사를 건네고그렇게 오늘도 하루를 시작해너는 괜찮니지나갈거라 여기며 덮어 둔 지난 날들쌓여가다보니 익숙해져 버린쉽게 돌이킬 수 없는 날그 시작을 잊은 채로 자꾸 멀어지다보니말 할 수 없게 됐나봐오늘도 아무 일 없는 듯보통의 하루가 지나가 Q. 지금까지 수많은 OST를 만들었을 텐데. 그 중에서도 기억에 남는 곡이 있나. 임 : ‘나의 아저씨’의 OST 중 정승환 님이 부른 ‘보통의 하루’라는 곡이 제일 기억에 남는다. 보통 가수 분들이 녹음을 하기에 앞서 워밍업으로 전곡을 2번 정도 부르고 시작하는데, 처음 불렀을 때부터 이 노래에 딱 맞는 음색이라는 느낌이 왔다. 녹음도 정성스럽게 해주셔서 결과물도 잘 나왔다. 김 : ‘미생’의 OST인 이승열 님의 ‘날아’라는 노래를 가장 좋아한다. 개인적으로 워낙 팬이었기 때문에 녹음실에서 그분의 라이브를 직접 들었던 것 자체가 감동적이었다. 또, 기대했던 만큼 노래를 잘 해주셔서 가장 기억에 남고, 결과물도 만족스러워서 굉장히 보람찬 작업이었다. 음악과 드라마를 좋아하는 이들에게 꼭 맞는 일! 김정하, 임예람 님의 목표는 음악 영화, 음악 드라마에 도전하는 것! Q. 좋아하는 아티스트와 함께 작업할 수 있다는 게 큰 장점인 것 같다. 반면 어려운 점은 없나. 김 : 어렵다는 게 안 좋다라는 건 아닌데, 가령 예상했던 장면과 다른 장면, 다른 상황에 곡이 쓰인다든지, 드라마 내용 전개가 다른 방향으로 흘러간다든지 이런 일들이 있다. 많은 사람들이 함께 하는 일이다 보니 예측하지 못했던 일들이 생길 때가 가장 어렵다. 임 : 그래서 연출 감독, 작가의 특성을 인지하고 있으려고 한다. 그분들의 특성을 미리 알면 이 곡이 어떤 식으로 쓰이겠다는 걸 어느 정도 에측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고민이나 어려움 모두 OST가 드라마 내용, 영상과 잘 어우러져서 진가를 발휘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오는 어려움이라고 생각한다. Q 어려운 점도 있지만, 음악과 드라마를 좋아하는 사람에게 매력적인 직업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 직업을 가지려면 어떤 전공을 해야 하는지 궁금하다. 김 : 사실 난 건축을 전공했다. 음악이 좋아서 밴드 활동도 하고 앨범도 제작했던 게 지금 이 일을 하는 데 좋은 밑거름이 됐다. 전공도 중요하겠지만, OST 프로듀서는 음악, 드라마에 대한 인사이트가 있으면서 균형감 있게 바라볼 수 있어야 하는 일이기 때문에 음악, 드라마를 좋아하면서 일로써 해보고 싶은 분이라면 굉장히 매력적인 직업이라고 생각한다. 임 : 난 사회학과를 전공했다.(웃음) 예전부터 장르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음악을 들었던 게 지금 일을 하는 데에 좋은 자양분이 됐다. Q. 마지막으로, OST 프로듀서로서 앞으로의 목표나 계획은 무엇인가. 임 : 음악 드라마 쪽으로도 고민을 하고 있다. 영 영상에 쓰이는 음악이 어떻게 하면 잘 나올지 고민하는 게 주요 업무다보니, 음악 영화를 만든다면 잘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있어서. 그 부분까지 발을 넓혀 보고 싶다는 마음이 있다. 김 : 임예람 님과 같은 생각이다. 음악 영화하면 떠오르는 대표작들 있지 않나. 그 작품들처럼 음악 영화, 음악 드라마를 만들고 싶다. 지금까지 OST를 만들면서 아쉬웠던 점 좋았던 점 등 그간의 노하우를 살려 음악 전문가, 드라마 전문가가 함께 작품을 만들어보고 싶다. 김정하, 임예람 님이 말하는 OST는 ‘감정 증폭 장치’다. 장면에 꼭 맞는 노래를 더하면 그 감정이 배가 된다는 것. 노래만 들어도 드라마의 장면과 그때의 감정이 떠오르는 곡을 만들기 위한 이들의 고민은 드라마가 시작되기 전부터 끝나는 순간까지 계속된다. ‘멜랑꼴리아’에서는 또 어떤 곡으로 감정의 울림을 줄지. 드라마 속 음악에 좀 더 귀 기울이게 될 것 같다. 자막 보기0:00[음악]0:01[음악]0:12저는 입사 하고 나서 첫 날 업무가0:14보이스코리아 1화부터 쭉 보라고0:17저도 처음 들어섰을 아마 응팔이었던 것 같아요0:19쭉 그걸 한번 보라고0:23미래라는 건진 오는건지 시간을 때울0:26일을 하는 건지? 놀고 있는 건지? 시간을 때우는건지 알 수 없는데0:28끊임없이 유튜브에서 파도를 타면서 음악을 계속 듣고있는 거죠0:33CJ ENM 음악사업부 OST팀에 있는0:36김정하라고 합니다 임예람입니다0:39저의 ost 팀은 음악 사업부0:41음악사업국 소속에 있는 팀이고요 드라마0:44ost 음악방송에 반송 음원과 다양한0:47기획 앨범들을 제작하고 있는 팀입니다0:53[음악]0:56전 으 팁 l 파이 클래스 유이의0:58대포들0:59멜랑콜리아1:00배색 페이지 로드 작품 준비 01:05아 팀장님이 신이니까요 심장 되면1:07전체적인 모든 걸 다 관리 하실 거고1:12공포물 해주죠 아 아 이물감 입니다1:18으1:18이렇게 넘어가면 안되요 불교 뺄까1:20봐요1:23안녕하세요 연 상암동에 도착을 했구요1:26여기가1:27네 저희는 섭니다1:302.2 정 오늘 할 일들은 몇가지가1:33있는데 제일 큰 건을 일단은 올지도1:35흐미 않았구요 하며 거니 널 녹음에1:38필요한 자료들을 조금 정리를 하고1:40가려고 사무실 해왔습니다1:43저는 입산 측이 행했습니다1:45저 10선 수능 녹이고 멈춥니다1:50빠이 음1:51음1:54잎은 번까지 통할 수 있는2:02으2:04사무실에서 처럼2:06아이템 엄마한테2:08아 으2:09그들 더 추가됩니다2:12아2:13태만 의 택포 칼2:16녹듯 그 ost 국제 가 되지 합니까2:20[음악]2:21지금 하는 일은 ost 조금을 가야2:23되는데 그전에 오늘도 궁금하시는 동2:2742:29계약서를 정리하고 있습니다2:31저희가 보통 말하는2:33음악 자리가 분명 있어요 예를 들면2:36드라마 보시다가 ost 가 딱 위협에2:38남는 닿으면 그랬잖아요2:40spes2:43[음악]2:452222:48그 드라마다 보통 있어서 거기 대본을2:51보면서 보며 파우더 라죠2:58그림을 못 볼 뿐이지 대본이 나 이런2:59것들을 미리 미리 받아보고 * 출3:01감독님 드라마 제작 pd 님 그런3:04분들의 여타 얘기를 마 충분히 나누기3:05때문에 작품의 분위기를 저희가 먼저3:08다 충분히 공유를 받아서 흐름에3:10따라서 필요한 것들을 미리 준비할 수3:12있죠 그래서 한자리 당 평균적으로 한3:153국에서 5곡 많게는 10곡이 넘어갈3:17수도 있구요3:19아 그리고 개방 사자 생각을 다른 가3:22수르 바위에 다르게 재 해석해 줄 수3:25있는 가수를 만나도 되게 족히 난3:27이제 개요 운임이 참사 만나 비 고3:30일단 아서 침을 계속 해 보겠지만3:32저희가 가수 섭외가 많이 업무중에3:36비중이 크니까 미국 딱 들었을때3:38이거는 누가 하면 좋겠다 라는 게3:41어떤 아이돌의 어떤 보컬이었던 운3:43색인지 하면 바로 나와야 되는 것들도3:45있어요3:46[음악]3:48가족 이게 않은 편이거든요 스트레이3:50키즈의 승민 에 톤은3:53모르겠어요3:55[음악]3:59135 3 안녕하십니까 곡을 쓰고4:02있는 분 등 맨 이건 이라고 합니다4:06등만 작가님들 왜 말할 것 같으면4:09하락의 바쳐 보였 거야4:11그대 생각에 빙빙4:15에 또4:17뭐 어때 경이로운 데 예4:20[음악]4:25그저 살기 좀 해 년이라고4:28매운걸 백제를 수족관 주로4:31이렇게4:32삼익 남지 그들이 가만히 보면 요4:33냉연강판4:35우리가 그때 환생 년에 그 에 빼는4:38세안 을 먹고 있습니까 다 해봤습니다4:39그런 작업을 할 때 우리가 얻었죠4:43전화 더불어 또 맡았어요4:46어 안될것4:48투 마음에 또 갈구한다4:52으 아 아 아 으 이렇게 했어요 44:57보컬 터놓고 처지인데 이런거 빅 씽4:59할 때 질감을 잡는게 엄청 중요한5:01거야 워크라이 더 많은 것 이 공간을5:03채워주는 이런 소스 들이다 아쉬울5:05때문에 아 이렇게 될거 예 나왔다가5:09이렇게 차 내고 나온 거야 이거 같은5:11경우에 강간을 만들어졌구요5:14다음 있는 드라마 저희가 참고할만한5:16호흡을 갖고 까 분한테 보여드리고 이5:19곡에서 살려야 되는 p 가 볼까5:22그러면 그 트랙을 구성하는 질감이5:24어디서 오늘과 그러면 방금 이야기한5:26숄 딜레이 같은 효과적인 건가 납기5:30구성 인지 먹거리의 토닝 어떤걸5:33기준으로 잡고5:34작업을 하면 될지를 얘기하고5:37그러니까 대부분 일반적인 대중 분들이5:39기억해 주시는 ost 라는건 아까5:42말씀드린 것처럼 청년처럼 넣어요5:44[음악]5:47되게 유명한 발라드 보기 잔으로 다신5:49천리마 마트 같은 경우는 워낙에5:51드라마의 색깔이 강하다 보니까5:53[음악]5:57모든 osc 팝으로 채운 적도 있구요6:00기영은 하겠다 생각이 쏙 밴드 때리냐6:03저희가 되게 다양한 장르를 생각보다6:06열심히 포화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6:10것입니다6:13[음악]6:16오늘 너무 많은 모든6:19증가라는 섹스가 배치하는 하게 해6:21보여도 흰색이 도 매력적이었습니다6:24들어간6:25이렇게 딱 학생들을 밝았습니다 이에요6:29왜 날 입니다 앞에 보이는구나6:33[음악]6:35pero no6:39cool6:42[음악]6:44아 아 아 아6:45아6:49wri6:52그 지금 이 곡이 갤런 꼴이라는6:55제트기 에 새로 런칭하는 스 목도6:58나만의 넣으시구요7:01[음악]7:02스켈 처와 아7:0747:10으7:11음 갈색 엄마 과 경험할 정말 왜7:15얘기 할 가장7:18한번 볼게요7:19[음악]7:21아 조금만 더 밝은 느낌 너무 우리야7:24때 또 마다 아닌데 좀 눈에 잘7:28알겠습니다만 합니다7:33그쵸 두통 4시간 정도 하는 것7:35같아요 그 제모 작곡과 분들이 원하는7:37p 가수 분들이 본인의 만족도 그7:40다음에 저희도 어떤 원하는 지점들이7:41있다보니까 맞는 접점을 찾으려 다7:43보면 구간별로 되게 열심히 공을7:45들여서 하는 편임7:47아7:51아 우선 없습니다7:53너무 다른 좋아지고 에 더했습니다7:56바질 이런 풋 어 난 녹음 분위기도7:58했는데8:00닫습니다 아 아8:03[음악]8:08we8:11we8:13아시아 아니8:15그런건 있어요 드라마를 보다가8:18친구들이 나 지인분들이 크레딧을8:21찍어서 보내 주는 경우가 함께 있죠8:23딴 그래도 찍어서 어떻게 보내 주면8:25돼 뿌듯하고 이제 드라마를 보면서 온8:28저 진짜 한 손에 꼽을 정도인데8:31나의 치수 때고 대성통곡을 또 제가8:34울고 있는데 전화가 왔어요 틀려8:36저한테 전화 숙제 할 때 실수로8:37드라마 보면서 수 루머가 지구요8:40아 나의 세트를 보는데8:42나 s 씨 같은 경우에는 후반 믹싱8:45하시는 분들도 막 이렇게 이렇게8:481심에서 뭐 일어나서 일을 하셨다8:50밖으 렇게 알고 있긴 하거든요8:52예8:53굉장히 저한테 보람 됐었던8:57이런 일이었고9:03저희 리 음악가 트라우마에 중간쯤에9:06있어요9:07음악에 대한 인사이트와 드라마에 대한9:09인사이트가 균형감 있게 있으면서 양9:11쪽을 바라보는 그런 게 가장 필요한9:1459:16부분 영향인 것 같아요 제가 지금9:19일을 하면서 도움을 많이 받는9:20순간들이 제가 한창 음악을 진짜 너무9:23좋아서9:24밤색 하면서 그냥 음악 찾아 들었을9:26때 그 때 들었던 음악들이 진짜 많이9:28남았거든요 장르를 가리지 말고 좀9:31다양하게 찾아 뵙고 하다보면 그게 다9:34분명히 좋은 자양분이 될 거다 라는9:37얘기를 하고 싶었어요9:40[음악]9:50뭐 나타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