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CGV아트하우스] 어느 멋진 날, 완벽한 순간
2024.07.02

02

‘K-뷰티 파라다이스’ 올리브영 명동 타운에 도슨트가 떴다!
2024.07.03

03

스무 살 된 CGV 아트하우스, 앞으로의 20년을 꿈꾸다
2024.06.25

04

한여름 밤의 신선한 케미스트리 한가득! 7월 CJ ENM 신규 콘텐츠
2024.07.03

05

개국 2주년 맞은 tvN SPORTS, 짜릿한 즐거움을 선사하다
2024.06.18
‘유령’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모습은? 핏기없는 얼굴에 어딘가 으스스한 분위기를 풍기는 외모! 그런데 뮤지컬 ‘비틀쥬스’에 등장하는 유령은 좀 다르다. 98억 살로 추정되는, 산 이도 죽은 이도 아닌 비틀쥬스는 흰 얼굴, 초록색 머리, 줄무늬 옷을 입은 경쾌한 외모의 소유자다. 그의 이런 동안(?) 외모는 ‘이 분’의 손길을 거쳐 탄생했다는데. 바로 20년간 ‘모차르트’, ‘엑스칼리버’, ‘명성황후’, ‘팬텀’ 등 뮤지컬 작품에서 분장을 해온 이숙 분장팀장이다. *본 인터뷰와 촬영은 수도권 코로나 4단계 격상 이전,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진행됐습니다. 수염 한 올까지 신경 쓰는 무대 분장의 세계 뮤지컬 ‘비틀쥬스’ 분장팀을 이끌고 있는 이숙 팀장 Q. ‘비틀쥬스’ 등장인물에는 유령이 많다. 그래서인지 분장도 일반적인 뮤지컬과는 달랐을 것 같다. 메이크업이 얼굴을 더 매력적이고 돋보이게 하는 것이라면, 무대 분장은 얼굴을 다른 인물로 만드는 작업이다. 그래서 뷰티 목적의 메이크업과는 달리 과감한 터치로 과장된 표현을 하는 경우가 많다. 비틀쥬스는 캐릭터의 대부분이 유령이다 보니 짙은 다크서클, 푹 파인 볼 등 윤곽을 강조하는 화장이 주를 이뤄 일반적인 뮤지컬 보다 더 다양하고 과감한 분장이 많았다.   Q. 일반적인 뮤지컬 분장과도 다른 만큼 준비 기간도 더 많이 소요됐겠다. 분장 작업의 준비 기간은 배우들의 인원 혹은 가발 개수 등에 따라 다르다. 일반적으로는 한 달 반전부터 시작하는데, ‘비틀쥬스’는 두 달 전부터 준비했다. 라이선스 작품의 분장은 디자인의 큰 들이 정해져 있어 오리지널 팀과 의견을 조율하는 과정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비틀쥬스도 라이선스 작품이기 때문에 기존 자료를 참고해 분장의 방향을 잡고, 한국 프로덕션 연출 맷 디카를로와 함께 수정을 거치며 지금의 무대 분장을 완성했다. 98억 년을 산 유령, ‘비틀쥬스’ 역을 맡은 정성화(좌)와 유준상(우) 배우. (제공 : CJ ENM) Q. 한국의 비틀쥬스를 보면 오리지널 공연과 거의 유사한 모습이다. 어떤 부분이 수정됐는지 궁금하다. 브로드웨이 오리지널 공연을 보면, 비틀쥬스 역 배우가 수염이 많은 편이다. 그 공연에서는 이를 살려 수염까지 초록색으로 분장을 했더라. 처음에는 우리도 초록색 수염을 살려 분장을 했는데, 생각보다 어색해서 수염을 뺐다. 그런데 수염을 전부 없애는 건 또 허전해 보여서 연출 및 디자이너와 상의해 적당히 연출하는 방향으로 수정했다. Q. 그럼 같은 캐릭터의 분장은 동일한 건가. 비틀쥬스를 보면 같은 캐릭터라도 분장이 조금씩 달라 보이던데. 배우마다 생김새가 달라서 그렇다. 얼굴형도 다르고 눈 모양도 달라서 일반 관객이 보기에는 분장이 다르다고 느낄 수 있을 것 같다. 기본적으로 얼굴의 주름 문양이나 윤곽 분장은 동일하다. 공연 시작 3시간 전부터 공연이 끝날 때까지 분주한 이곳! 공연 시작 2~3시간 전부터 분주해지는 분장실. Q. 공연 직전 분장과 헤어는 어떻게 준비하는지 궁금하다. 보통 뮤지컬의 경우 짧게는 공연 시작 2시간, 길게는 3시간 반 전부터 준비를 시작한다. 투입 인원은 배우들의 수, 가발 개수, 분장 스타일 등에 따라 다르지만 적게는 3명에서 많게는 6명이 공연을 준비한다. ‘비틀쥬스’는 4명이 한 팀을 이뤄 분장과 가발을 한꺼번에 작업한다. Q. 델리아 역을 맡은 신영숙, 전수미 배우는 미스 아르헨티나 역까지 1인 2역을 맡았다. 공연 도중 빠른 시간 안에 분장을 바꿔야 하는데 어렵지 않았나. 분장 자체의 난이도가 높은 편은 아니어서 크게 힘든 부분은 없었다. 하지만 짧은 시간 내에 가발, 분장, 의상까지 전부 바꿔야 하기 때문에 의상 팀, 분장 팀 스태프 3명과 배우까지 총 4명의 합이 딱 맞추는 과정이 조금 어려웠다. 이 부분도 초반에 연습을 많이 해서 이제는 손발이 척척 맞는다.(웃음) 비틀쥬스의 시그니처와도 같은 헤어스타일! 비틀쥬스 가발의 경우 배우 별 4개씩 보유해 사용한다. Q. 가발 같은 경우 한 번 사용하면 땀이나 이물질이 묻어 바로 재사용하기 어려울 것 같다. 맞다. 배우들이 공연을 위해 장시간 가발을 쓰고 있으면 땀을 많이 흘려서 소독과 세척을 정기적으로 하고 새로 작업한다. 실제 머리를 감고 헤어스타일을 새로 세팅하는 것처럼, 가발도 깨끗하게 세척을 한 뒤, 처음부터 다시 헤어스타일을 만드는 거다. 또, 공연이 거의 매일 계속되기 때문에 가발은 여러 개를 준비해 놓고 사용하고 있다. Q. 이번 공연에서 가장 신경 쓴 부분이 있다면? 기본적으로 분장에 캐릭터의 성격, 성향을 반영하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하기 때문에 같은 옷을 입고 있더라도 각각의 개성이 드러날 수 있게 하는 데 신경을 많이 쓴다. ‘비틀쥬스’도 마찬가지로 모든 캐릭터에 신경을 썼지만, 지옥 세계가 나오는 장면에 가장 공을 들였다. 짧은 시간에 다양한 캐릭터가 한 번에 등장하는 장면이라 분장, 헤어, 의상 3박자를 잘 맞춰야 했고, 인물 한 명 한 명의 특징을 살리는 데 힘을 많이 썼다. 즐거움으로 이어온 20년간의 무대 분장! 힘닿는 데까지 즐겁게 일하고 싶다는 이숙 분장 팀장! Q. 20년 가까이 분장을 하고 있다. 그간 뮤지컬 분장에도 달라진 점이 있나. 무대 분장은 기본적으로 음영을 많이 살리는 것이 특징인데, 이전에는 진하고 과장된 스타일이 많아 가까이서 보면 부자연스러운 경우가 많았다. 요즘은 음영은 살리되, 가까이서 봐도 부담스럽지 않고 자연스러운 분장으로 바뀌었다. Q. 트렌드를 놓치지 않으면서도 캐릭터에 맞는 분장을 하기 위해서는 부단한 노력이 필요하겠다. 일단 뮤지컬을 많이 본다. 분장을 맡지 않은 작품들도 최대한 많이 보려고 한다. 패션 잡지도 많이 참고한다. 요즘은 인터넷이 잘 돼 있기 때문에 분장을 맡으면 그 캐릭터에 관한 자료를 최대한 많이 찾아보고 연구한다. 또, 최대한 다양한 제품을 사용해보려고 노력한다. ‘비틀쥬스’를 맡았을 때에도 처음 접한 제품들이 있었는데, 미리 테스트를 해보고 현장에서 문제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Q. 앞으로의 계획이 궁금하다. 사실 거창한 목표는 없다.(웃음) 예전부터 뮤지컬을 좋아했고, 지금 하고 있는 무대 분장 또한 좋아하는 일이기 때문에 체력이 뒷받침해 줄 때까지 즐기면서, 재밌게 일하고 싶다! 자막 보기스크립트0:01예0:04모든 작품을 다 해낼 수 있는 분이고0:07정말 최 봉 같아요 비틀쥬스 의0:09완성은 분자 입니다0:12뮤지컬 ves 가발 복장 팀장을 맡고0:15있는 이 술이라고 합니다0:25저의 분장 팀은 배우들이 무대에 섰을0:28때 필요한 가발과 분장이 관련된0:31전반적인 모든 일을 하고 있어요0:33뮤지컬의 분장은 새로운 인물 새로운0:35캐릭터를 만드는 일이라고 생각하시면0:38될 것 같아요0:39저는 한 이십 년 됐어요0:43[음악]0:45으0:45[음악]0:49[박수]0:51아 아 아 아 아 아 으0:53아0:55아 삶이란 올래 쌀1:00비틀쥬스 란 역할 자체가 98억 년1:02정도 이승과 저승 사에게 영혼이 라며1:05뭔가 얼굴도 많이 녹아 내렸을 때 뭐1:07좀 그 얘기하고 그로테스크 하고 그런1:09느낌을 줘야 하거든요 실질적인 어떤1:11유령 의 존재가 저희 눈으로 볼 수1:13없어요 그렇기 때문에 비주얼적으로1:16정말 확하게 나와야 되기 때문에 여느1:19뮤지카 보단 조금 과한 분장과 의상1:22메이크업 이거든요1:28이럼에도 징후 비틀쥬스 감정에 따라서1:31굉장히 나가 반 색깔이 좀 달라요1:33오라고 이래서 보라 색깔 그리고1:35사람들이 자기를 알아 봐 줘서 신이1:38나서 라이트브라운 뭐 이렇게 생각이1:40바뀐 거죠1:42[음악]1:46저희가 1호라는 가발을 심어 재수에1:48맞기 면 그냥 일률적으로 똑같이1:51만들어 줘요 나오기 때문에1:54[음악]1:58으 아1:59[음악]2:08아 감 떨어질 때2:11갈 거 많습니다2:14으2:18라이센스 작품은 대부분 디자인이2:20정해져 있어서 바이블이 나모 자료2:23같으니 미리 저희한테 와요 그2:25디자인의 벗어나지 않게 해야 되기2:27때문에 브로드웨이의 있는 배우는 본래2:29세움을 비교하니 갖고 있어요 저희2:31처음에 디자인 대로 했더니 어색하고2:33에서 처음 배우는 아이 컬을 뺏고2:36증상 배우는 이 시험이 없으니까 너무2:38밋밋한 부분이 있어서 시험을 하기는2:41하되 내추럴한 세움으로 적당히 전공을2:44해서 저희가 바꿨어요2:46[음악]2:50먹는 제품들이 진짜 많았어요2:52그래가지고 한두달 전에 미리 해외에2:54뭐 주문을 없거나 해외에 팀 하고2:57회의를 하고3:02으3:05으 1 2분 만에 이제3:07부의장과 헤어와 의상이 다 아껴 줘야3:10되고 그게 호흡이 되게 중요하고 네3:11배우가 분장 팀 얼굴을 보고 앉아서3:14가발 뭐 끼고 제가 분장을 하고 제가3:17정말 이 공연 연습 할 때부터 가장3:20떨렸던 부분이거든요 그 시간안에 할3:22수 있을지 제가 뮤지컬을 올해로3:2526년째 지만 처음인거 같아요 이런3:27참3:28[음악]3:32무대에 섰을 때 그 캐릭터가 저희3:35긴장이나 가발 이런 걸로 해서 배우3:38본인이 아닌 그 인물이 됐다 고 생각3:41들 때 보람을 느끼죠3:48아 저희가 그동안 노력한 게 있어서3:50그 단식3:5390 정론을 만족할 것 같습니다3:55앞으로 끝날 때쯤이면 되면 100%3:58만족 하겠죠4:00[음악] 약 20년간 무대 분장으로 수많은 캐릭터를 빚어낸 이숙 팀장. 지금까지도 그가 가장 희열을 느끼는 순간은 배우가 무대 분장을 마치고 캐릭터에 온전히 스며드는 순간을 지켜볼 때다. 98억 년 된 유령, 비틀쥬스를 비롯해 앞으로도 그의 손으로 빚어낸 캐릭터들이 무대에서 오래도록 빛날 수 있길 응원해본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