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포토] ‘선재 업고 튀어’ 팝업스토어 현장의 뜨거운 열기
2024.05.27

02

이 노래 들리면 세일이다! 2024 ‘올영세일송’ 제작 비하인드
2024.05.31

03

CGV에서 ‘선재 업고 튀어’ 마지막 회를 즐겨보세요!
2024.05.22

04

[CGV아트하우스] 홀로코스트가 남긴 유산과 질문들
2024.06.04

05

100번 봐도 눈물 나는 그 장면, CGV 피규어로 만나다
2024.05.30
알록달록한 색깔에 향긋한 향기, 물에 은은히 퍼져 나가는 입욕제를 보고 있으면 하루의 피로가 싹 가시는 느낌이다. 여행 갈 때, 특별한 날, 피로를 풀고 싶을 때 찾게 되는 입욕제는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그리 흔한 제품이 아니었지만 이제는 올리브영에만 가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국내 입욕제 시장에 과감히 뛰어들어 소비자의 욕조에 무지개를 띄우는 ‘폭남’이 바로 그 주인공. 치열한 경쟁을 뚫고 올리브영 즐거운 동행 프로그램에 선정돼 소비자의 욕조에 무지개를 띄운 폭남의 박경기 대표를 만나봤다. 팩 유통하는 사업가에서 폭탄 만드는 남자로 팩 유통 사업을 시작으로 화장품 사업에 뛰어든 박경기 대표 Q. 회사명은 글리코스, 브랜드 이름은 폭남인데, 각각 무슨 뜻인지 궁금하다. ‘글리코스’는 환희, 기쁨을 뜻하는 글리(Glee)와 화장품을 뜻하는 코스메틱스(Cosmetics)의 코스를 합한 말이다. ‘폭남’은 글리코스의 브랜드명인데, 폭탄을 만드는 남자를 줄인 말이다. 입욕제를 영어로는 ‘폭탄(Bomb)’이라고 부른다는 점에서 생각해낸 이름이다. 처음에는 브랜드명을 왜 그렇게 지었느냐는 반응도 있었는데, 이제는 신선하고 재미있어하는 분들이 많은 것 같다. Q. 입욕제 사업 이전에 팩을 유통했다고 들었는데. 뷰티 제품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가 있나. 초등학교 때부터 피부 트러블이 심한 편이었다. 피부를 진정시키기 위해 팩도 해보고, 피부에 좋다는 제품도 써보면서 자연스레 화장품에 관심을 갖게 됐다. 창업은 대학교에 입학할 때부터 하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다. 어떤 아이템으로 사업을 할까 고민을 많이 했는데, 내가 제일 잘할 수 있고 오래 할 수 있는 게 화장품이라고 판단했다. 대학생이라 자금이 충분하지 않아 무작정 화곡동 도매상가를 찾아가서 제품을 찾고, 팩을 떼다 중국에 유통하기 시작했다. ‘Made in Korea’라는 말이 곧 흥행 보증 수표 같은 의미였던 때라 팩 유통 사업도 꽤 잘 됐었다. Q. 팩 사업을 하다가 어떻게 입욕제로 아이템을 바꾸게 되었는지 궁금하다. 중국에서 한국 팩이 인기가 많다는 게 알려지면서 경쟁이 심화됐다. 또, 유통을 하다 보니 내 브랜드의 제품을 팔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떤 제품을 만들까 고민하고 있었는데, 입욕제가 눈에 띄었다. 당시 해외 브랜드의 입욕제 가격이 꽤 비싼 편이었는데, 국내 브랜드를 만들면 가격 경쟁력 있는 제품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는 판단이 들었다.  수천 번의 실험 끝에 욕조에 무지개를 띄우다! 박경기 대표는 수천 번의 실험을 통해 색, 향, 보습 효과 등이 조화로운 입욕제를 만드는 데 성공한다. Q. 화장품을 유통하는 것과 판매하는 것은 다르다. 입욕제 생산은 어떻게 했나. 보통 화장품을 만들면 OEM(Original Equipment manufacturing : 주문자가 요구하는 제품과 상품명으로 완제품을 생산하는 것을 말함)으로 생산하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당시 입욕제를 생산하는 업체가 별로 없었다. 업체를 수소문할 수도 있었지만, 제품을 직접 개발하는 게 단가를 낮추는 데에도 도움이 되고, 생산량을 제어하기에도 용이하기 때문에 입욕제를 직접 생산하기로 결심했다. Q. 개발하는 데 어려움은 없었나. 실험만 2,000번은 한 것 같다. 원료의 종류, 배합비를 달리해가며 시뮬레이션을 해본 거다. 하루에 10시간씩 실험만 했을 정도다. 지금처럼 사무실 꼴을 갖추고 직원을 뽑은 건 2016년 정도였는데, 그 이전에 처음 제품 개발할 때에는 혼자 실험을 했기 때문에 그게 좀 힘들었다. 폭남의 입욕제는 여행지를 테마로 한 색과 향이 특징이다. Q. 제품을 개발할 때 중요하게 여기는 점이 있다면? 일단 시각적인 부분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일차적으로 입욕제의 모양이나 색에 신경을 많이 썼고, 물에 넣었을 때 색이 어떻게 퍼지는지, 향은 어떤지, 얼마나 지속되는지도 유념해 가며 제품을 개발했다. 물의 온도에 따라 향이 달라지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한 테스트도 많이 했다. 또, 피부에 직접 닿는 제품이기 때문에 보습력도 놓치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 Q. 많은 공을 들여 만들었는데, 폭남 입욕제만의 특징이 있다면 소개해 달라. 폭남 입욕제는 여행지를 콘셉트로 만든 제품이 많다. 보라보라섬 따서 만든 보라색 입욕제도 있고, 그리스 미코노스섬의 향기, 이미지를 따서 만든 제품도 있다. 무지개색 제품은 쿠바 하바나의 무지개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 이 입욕제 같은 경우에는 욕조에도 무지개가 떴으면 좋겠다는 마음에서 나온 제품이기도 하다. 요즘에는 달과 별 모양으로 만든 제품이 제일 인기가 많다. 이 입욕제가 물에 퍼지는 영상이 SNS에서 160만 뷰를 기록했을 정도다. 올리브영에서도 잘 나가고 있는 상품이다. 올리브영과의 즐거운 동행으로 글로벌 시장까지 폭남은 즐거운 동행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 및 제품 라인을 확대할 계획이다. Q. 올리브영에 입점해 있다고 했는데, 즐거운 동행에는 어떻게 지원하게 됐나. 사실 즐거운 동행 이전부터 CJ올리브영에 납품을 하고 싶었다. 그러던 중 즐거운 동행 프로그램을 알게 됐고 제대로 도전해보자는 생각으로 지원을 했다. 그런데 때마침 올리브영에서 입욕제 상품을 찾고 있었던 것인지 운 좋게 즐거운 동행 브랜드에 선정됐다. Q. 올리브영 입점 이후 달라진 점이 있다면 무엇인가. 제품 홍보 효과도 있지만 폭남의 퀄리티나 브랜드에 대한 공신력을 갖게 됐다는 게 크다. 또, 폭남 자체 오프라인 매장이 없어 소비자들이 제품의 생김새라든지 향기를 직접 경험할 수 없었는데, 올리브영을 통해 가능하게 됐다. 물론, 지금은 좀 힘든 상황이지만. 그리고 최근 폭남이 홈쇼핑에 진출하게 된 것도 올리브영 덕이 크다. 홈쇼핑 MD가 입욕제를 찾다가 올리브영에서 보고 연락을 줘서 좋은 기회를 얻게 됐다. Q. 지금은 입욕제에 집중하고 있는데, 비누나 바디워시로 제품 라인을 확장할 생각은 없는지 궁금하다. 입욕제랑 같이 사용할 수 있는 샤워 젤이라든지, 보디로션 등으로 제품 라인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또, 중국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는 걸 목표로 하고 있다. 처음 입욕제 사업에 뛰어들고 꾸준히 성장 곡선을 그려온 폭남. 박경기 대표는 올리브영 즐거운 동행이 성장 곡선의 변곡점이라고 말한다. 코로나 19로 인해 어려운 시기를 맞았지만, 즐거운 동행을 또 다른 도약의 발판으로 성장하길 응원해본다.  자막 보기스크립트0:00어느날 제 블로그 댓글에 이런 글이 다졌습니다 혹시 폭탄의 만드는0:04중이신가요0:05군대 전역 후 사업을 고민하던 저능 우연히 길거리에서 떡과 비슷하게 생긴0:10물건을 비싼 가격에 판매하는 걸 보게 됐습니다0:14이건 뭐 길 널 이렇게 비싸게 파는 거죠0:18당시 길거리에서 떡처럼 생긴 입 육지를 보고 첫눈에 반해 사업 아이템을0:23결정 하게 되었죠 하지만 이 벽체는 아직 국내에서 취급하는 업체나0:28기술력을 가지고 있지 않아0:30비싼 가격에 판매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0:33g 내가 이 벽지를 만들어서 직접 판매 보장0:36처음 이 벽지를 만들기 시작했을 때는 이걸 두꺼워서 라는 반응이 많았어요0:41고집이 있던 저는 오히려 그런 주위 반응에 열정이 불타오르기 시작했죠0:47하지만 막상 이 벽지를 만들려고 하니까 마케 써요0:51이 벽제 핵심은 원료의 배합 인데 어떤 배합이 가장 좋을지 알 수가0:55없었죠 그래서 저는 매일 가루가 날리는 욕실에서 2000 번이 넘는1:00실험을 하고1:01교 과정을 블로그에 올렸어요 자연스럽게 욕실에서 폭탄을 만드는 남자 라는1:06별명을 얻게 됐죠1:07이런 시도 끝에 외국 제품에 비해 퀄리티는 떨어지지 않고 합리적인 가격에1:12메이드 인 코리아 2 벽지를 만들 수 있었죠1:15폭탄을 만드는 남자 풍 남은 이렇게 탄생하게 되었습니다1:20그 기쁨도 잠시 제품만 잘 만들면 된다고 생각했던 저는 큰 벽에1:25부딪혔습니다1:26제품 판매 실적이 생각보다 부진했던 거죠1:29입욕제 는 피부에 직접 닿는 제품이다보니 고객의 체험과 신뢰가 중요한데1:34온라인 마켓에서는 한계가 있었습니다1:37그러다 우연히 저와 같은 중소 그랜드 를 지원해주는 올리브영 즐거운 동행1:42에 대해 알게 됐어요1:43즐거운 동행 은 우수한 품질을 국내 브랜드를 발굴에 올리브영 매장과1:48온라인 모래 입점을 지원하는 상승 프로그램으로 마침 퐁 남이 좋은 평가를1:53받으면서 올리브영이 2점 하게 됐죠1:56상품을 만들 때부터 내 제품이 올리브영이 짬 하면 얼마나 좋을까 상상을2:02하곤 했었는데 그 상상이 현실이 듣던 순간이었습니다2:05그렇게 올리브영 을 통해 제품을 구매하는 고객이 늘어나고 신뢰가 쌓이기2:10시작하면서 풍 남은 날개를 들기 시작했죠2:13올리브영 과에 즐거운 동행 은 단순히 제품의 입장과 홍보를 지원 받는2:18것을 넘어 올리브영 과 함께 성장해가는 경험이었어요2:22앞으로도 퐁 남은 좋은 품질의 입욕제로 지치고 힘든 사람들에게 위안을2:26선사하고 하루의 피로를 씻어주는 힐링 을 선물하고 싶습니다2:33으2:35으2:35[음악]2:37[박수]2:38[음악]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