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포토] ‘선재 업고 튀어’ 팝업스토어 현장의 뜨거운 열기
2024.05.27

02

버려진 스마트폰, CJ대한통운 거쳐 금🥇이 되다
2024.06.10

03

이 노래 들리면 세일이다! 2024 ‘올영세일송’ 제작 비하인드
2024.05.31

04

100번 봐도 눈물 나는 그 장면, CGV 피규어로 만나다
2024.05.30

05

[CGV아트하우스] 홀로코스트가 남긴 유산과 질문들
2024.06.04
“아니, 이게 여기에 있었네?” 큰맘 먹고 방 청소를 시작하고 예상치 못한 곳에서 추억의 물건을 발견했던 경험. 누구나 한 번쯤 있을 것이다. 그렇게 몇 시간 동안 물건을 채우고 비우고, 재배치하면서 지난날 자신의 모습을 마주하기도 하고, 케케 묵은 감정을 비워내기도 한다. 김유곤, 김상아 PD는 이처럼 정리가 만들어내는 변화를 <신박한 정리>에 오롯이 담았다.  인테리어가 아닌 정리를 택한 이유? <신박한 정리> 공동 연출을 맡은 김상아(좌), 김유곤(우) PD 최근 집 안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많다 보니 TV를 보는 시간도 많아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급부상하고 있는 예능이 있으니 바로 인포테인먼트(Information과 Entertainment를 합친 말) 예능이다. 과거에는 단순히 스토리나 재미를 추구하는 예능이 인기를 끌었다면, 요즘은 유익한 정보에 재미를 채운 예능이 주를 이룬다.  그 대표적인 예가 바로 <알쓸신잡> 시리즈, <유퀴즈 온 더 블록>, 그리고 <신박한 정리>다. <신박한 정리>는 인간 생활의 가장 기본적인 세 가지 요건, 의식주 중 하나인 집을 주제로 하는 예능. 또 ‘집’이야 할 수 있겠지만, 시기별 트렌드에 맞춰 변화하는 예능 특성상 <신박한 정리>는 단순히 ‘집’이 아닌 비움과 채움의 결과물인 ‘정리’에 집중했다.  <신박한 정리>의 연출을 맡은 김유곤, 김상아 PD는 ‘정리’를 주제로 기획하는 단계부터 고민에 빠졌다. 정리만으로 극적인 변화를 보여줄 수 있을까에 대한 걱정이 가장 컸기 때문. 하지만 정리의 의미에 집중하니 이는 저절로 해결됐다. 인테리어는 기억이 묻지 않은 새 공간을 만들어 주는 것이라면 정리는 자신의 흔적이 담긴 공간을 재배치하고, 비움의 과정을 통해 현재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를 깨닫게 해준다는 것.  편안함에 가려 보이지 않았던 ‘집’ 이야기  <신박한 정리> 포스터 집 정리에 대한 의미를 정립하고 난 뒤에는 본격적으로 프로그램을 틀을 짰다. 이 이야기를 다룰 MC로는 신애라와 박나래를 섭외했다. 비움을 실천하는 미니멀리스트 신애라와 집을 채우는 것에서 즐거움을 느끼는 맥시멀리스트 박나래가 만들어내는 케미를 기대한 것. 그렇게 신애라의 신, 박나래의 박을 딴 <신박한 정리>가 시작됐다. 프로그램 구성은 간단하다. 집에 있는 물건을 정리하고, 가족 구성원의 라이프스타일에 맞게 공간을 재배치한 후, 그 변화를 함께 보는 것. 이 일련의 과정을 통해 집 정리 노하우를 전수하고, 바뀐 공간에서 오는 즐거움과 행복을 담아낸 프로그램이다. 첫 번째 의뢰인 윤균상을 시작으로 김호중, 김동현, 정주리, 양동근 등의 집을 거치면서 기획 의도를 보여주려고 했던 것이 김유곤, 김상아 PD의 당초 계획이었다. 자막 보기스크립트0:00과일 나도 살 거야0:034 왔다 왔다0:064 저희 왔어요0:09봐야 아세요 겁먹지 말고 천천히 들어오셔야 진짜 첫째도 낸 후 살짝0:14가리고 우리가 안 되던 해 주면 맘 전도 의심을 많이 하고 있느냐 예 40:19않으실 즉 해주시면 즉 5 ou 우리 스님들이 떨려요 갔어요0:23내가 본 테토 줄 안 봐서 막 이런거 있잖아 외한 뭔가 이런 w2 피트0:30르 흠을 봇을 맞아 심각 f 퍼즈 와 이벤트입니다 r 조금은 요 아 지금0:36거실로 가고 있어요 그래 어 에0:40[박수]0:41아 으0:44[음악]0:48공간이 생각보다 좁지 나나요 넓고 수납도 많고 그런데 조금 이 쇼파가0:56우리의 주방과 마을을 너무 좀 분리시켜 놓고 있는 달하는 생각이 좀1:03들었구요1:05[음악]1:07이렇게 본다 1 디센트 노려 한동안 월남 묻은 감정노동 내지는 걸로1:12곳인가요1:12아 될 새 뜨세요1:18저 역시도 전이고1:19그치 파문으로 어휘들 now 그래요1:24꾸준히 개 목교1:25[음악]1:31으 아1:40alex 진짜1:44[음악]1:50beer 짜 보세요 그렇게 우리가 이 쇼파가 뭔지 여기를 각 맡고 있는1:56느낌이라 했잖아요1:57뭐 그래서 어디가 c 여파로 옮겼고 텔레비전을 위치를 바꿨습니다2:04저만큼 본래 1위 게 우리 서도 읽어 우유보다 한번 하고 나면 마음이2:08너무 말 사용하자2:16그래서 그 장이 여기로 왔구요2:18외로운 뭐 이 채비 넘기를 지려고 생각해보다가 의외인 점은 어느 해2:25아파트의 그 후 난 집 구조가 정말 뭐 티비 일이네2:31근데 이게 더 안정적인 것 같이 왔네요 이전 할 때는 탭 빨리 하셔서2:36많은 얼굴 일처럼 됐잖아 치2:39[음악]2:44바로 여기서 와서 바 나올게 어2:47결혼식 사진도 이렇게 부채 떤 경우 웨딩화보 도 이렇게 타긴 후에 옆에2:52이 사진 참 잘나왔네요 에 먹음 12:54여기 이게 남편 방향의 인 있었는데 뭐가 되게 많았는데 뒤 교3:01새 나아가도록 걱정을 해야 저희는 절대 멀버리 자 잘 바울이 걸고 게임을3:06버리자3:07그리고 고객님 행 허락 없인 절대 아무거나 로 비우지 않습니다 저희가3:12정리의 힘 이요 이게 자 이쪽 빵으로 것인가요 이거 그 정당이 쌌더니3:18올라요3:19오케 무주 재밌었던 거 몰라요 늘 어 이거 내 거기까지 해도 장 맞나요3:25여기가 보겠소 뭐야3:30작은 가보셨어요 녀 배3:33누나도 건가 뭐 그러면 걱정도 되면서 4 지금 막 기대가 되고 맡겠습니다3:37아 네 지금 모두 감상 요가매트 있어요 예 진짜 조심 대신3:44개신교 최대 심즈 3 예3:48좀 누리 공간인데 마오 타고 장난감 한번 꼽는 생필품 하고 없나 코하고3:535 개장 많아요3:55즉 진학 공간 임 많은데 와 너 부족해 많은데 부족해요4:00그러니까 정리를 해봤는데 54:045 으 으 음4:09분들이 하고 놀란 받으셔야 되요 14:1334:16oo 아4:19뭐 어떻게 또 목말 거고 또 놈 5 5 5 54:25으 아 으 my bell4:32hyowon4:36to be 바흐 a clever 으4:42w 특가 매일 같이 떠올라 미 영4:52[음악]5:01woo hee5:04[음악]5:095 노래 55:12[음악]5:14어둠 빵 것 주신 초 우 박사 토오 예컨대 대고 무너질 때 초청되어5:21겠어요5:235 4 5 5 있는 용어 답게 그 쳐도5:28아 아 아 아 아 아5:37왜냐 어 줄이 coo 머리는 졌어 비해 이 모든 아이들 키우면서 육아에5:44지친 엄마들의 그 눈물 같아요5:46으 어 그래서 되게 좋아하는 마음이 짠해 지네요5:50올해 초 차기 이렇게 바로 뜯고 아 뭐 저래 주5:55장르 로부터 로마 라지고 책이 참 보이고 한거 아예6:02으6:02low6:07으 내 그날 경아 2장 다리 뭐6:10여길 수 없어 새로운 서있던 작품 36:13아 근데 그게 너무 예뻐서 얘기라도 넘어지고 르6:18사실 위에 아슬아슬하게 물건들이 많이 있었죠 그런데 이제 좀 있다가는6:23우리 두 살짜리 애가 이걸 사다리처럼 타고 올라갈 수 있어요 억울 먼저6:26거기 나오게 남았고 맑게 꼼 했나봐6:29그럴 때 이게 이렇게 쓰러질 때가 쉬워서 아이들 키울 때는 이렇게 옆으로6:35[음악]6:42뭐 이 장난감을 이렇기 가 뭐죠 종류별로 다 나 누나 정해 언론 그게6:47어떤 구의 뭐 곡의 그리고 아이들 나이에 맞게 그리고 뭐 개막 오예 캡쳐6:53써서 이걸로 테스 종료 다포계 모두 나 쓰셨고 나 예6:59저희가 곳곳에 있는 걸 다 찾아서 보아 모았습니다7:04으 니까 아이들한테 57:08다도 4시 꺼내서 놀게 핸드 동네 끌고 아 어떻게 써요 에7:15야수 대박임7:18어 그거 다 하나 새로 생겨 없어요 집에 돌아 스페셜 고 마이 걸 거기다7:23아 아 자 그리고 여기도 여기도 뭐 않았어요 장난감 대로7:30왜냐하면 아이들이 이렇게 섹션 별로 나누어 있으면 자기 대들 도살 정리할7:34고요7:35뭐 생기거든 로버트 다우 기소7:384 중요한 건 아이들한테 요 딱 약속을 하면 돼 얘들아 장난감 과 너희들7:43물건은7:45요 oil 안에서 어때요 메 일으키지 위해서 입이 에서의 그러면 아이들이7:50뭐 사실 서랍에 하나씩 놓고 여기 책만 너도 요긴 우리 인간 에서만7:56장난감이 여기만 분리 되도 훨씬 깨끗한 느낌이 되거든요 얼굴들 웃음밖에8:01풍 거예요8:02이렇게도 개인으로 아이들이 여기서 마음껏 놀고 그 다음에 여기서는 채권8:08해서 좀 공부하고 얘기8:11[음악]8:18음료와 갖게 될8:20주리 ccm 과 모리 카메라 노안 맛이 못했어요 니가 너무 에서 갈라짐8:24썼어요8:25아 엄마 어 사실 이다 이 정도까지 비단 했소8:30사실 어느정도 기대 있어요 솔직히 영어만 어느 정도 내 깨끗이 덜어 줄8:33아냐8:35그날로 이게 가끔 한번 성숙해 줄었을 깔끔하게 다 됐네 아 그래 그8:40카드를 에로 5 생각을 하고 저희는 창수 업체가 아니고 정리 업체인8:45그대가 나는 이제8:48아8:52한편 이들 그랬거든요 사람좀 수난과 보고 그 때8:56이모님은 쓰다 보니까 제가 혼자 스테이지 악착같이 그냥 ss 하며 잤는데9:01아 제가 한 말 그대로 대응이 또 왜 만하죠9:05예 어떻게 없는 으9:09우슬 쏠게 29:11어요 알지 그러 뭐 덜 유솔 테 즈9:15예 왜냐면 사실 지난번에 와서 이렇게 오 이건 촬영할 때 요9:19저는 아 점점 이씨가 지금 한 개의 도달 했구나9:24너무너무 힘들겠구나 이 아들 셋을 지금 이렇게까지 잘 키워 내기 까지9:29혼자 섯 정말 그야말 독방 누가 하면서 궁 는 에너지를 다 스로 지금 딱9:34한개 칙9:36어우 벅스 쪽에 를 모바일 상태고 나가 느껴졌어9:39모둠 애들도 민들레가 그래도 어린 제가 봐도 제대로 못 챙겨서 보다도9:43말했어요 식단으로 빼놓고 뜨거 후 들어봐 줘요9:46그게 느껴졌어요 너무 이제까지 열심히 살아 오셨는데 지금은 뭔가 올해가9:50좀 도움을 드리고 싶다9:52다시금 애들한테 뭘 해줄 수 있는 으 그 좀 에너지를 드리고 싶다는 그9:58마음만으로 우리가 정했습니다10:00[음악]10:07그러니까 다들 그래요 사람 좀 쓰라고 사람이어서 청소 지가 소 못가는10:12것은 한 번 c 일출이 2번 2분 입을 브루드10:16근데 다음 그 더 더 아 거야 왜냐 그래요10:20내가 방송을 안 하고 있잖아10:22[음악]10:30이제 그 내가 할 수 면10:33아 조금만 내가 부제로 마고 살고 주나요 이러고도 내가 할 수 있는데10:38빨래도 내가 알 수 있듯10:41나 데다가 어떻게 이겨 내려고 하는데 나도 뭔지 겸 해요10:46510:47뭘 얘기해야 돼10:49으10:53[음악]11:04설겆이 하면 수가 엉 날 버려요11:09아11:10[음악]11:27[박수]11:30자 이쪽으로 오세요 뭐 사용하세요11:33줄이 쉬워요 8 아 참 중요해 너 친구 맺으면 만다는 너무 놀랐어 뭐 뭐12:01느껴야 좋아 보셨던 인 아12:04단 없이 어떻게12:10외전 해보죠12:11그래 내가 나쁜 방 없으나 그랬잖아 아12:14보통 있다 고 맞서며 너의 그저 그렇게 전망대 달 좀 넘게 걸어야 하니까12:18세상은 어12:19구석구석 봐요 섞어 순서 이게 올래 있었어12:22이게 아까 테 매력 애교로 봐12:27으 으 으 으12:37am512:41예 으 아12:43[음악]12:46까망12:48[음악]12:52be12:54[음악]12:58아 으 이 올해는 저가 거기에 차곡차곡 했었잖아요 그래서 무슨 옷이13:04있는지 몰라 가지고 내 위에 모인 하는건 2편까지13:07냥이 건강이 남는다 남아 이렇게 해놓으면 내가 비유로 또 더 많이 보여요13:12아 여기는 뭐냐면 안 좋았던게 화장실이 바로 옆 이거든요 근데 화장실에서13:19아이가 쉽고 나오면 일단 벗고 튀어 된 김에 서정 쪽에 오디 불어 수파13:24그래 네 그게 얼마 충만이 건축 때가 너무 많어13:27놀잇감 보니 땋아 가져와서13:30으13:37l&b 침낭13:39따악 영어 어렌지 같아도 병원 데려가 줘요13:43마지막에 맞는지 맙니다13:45[음악]13:54아 방법 좀 알려주십시오14:02a 그래14:03으 으14:06시간이 걸리 말 들어가야 돼 그리고 아까 여기서14:114 버터 서버 터14:13여기 너를 거의 참고 토기는 안돼14:22[음악]14:32예 진리 씨가 자주는 아니지만 발생 특별한 어때 아 각각14:38오히려 거 요 올린 육손 4 걸어둔 그래 원래 이용도 가요 봤다14:45여기 온 법령과 올래 말로 여기 오빵 넣어 4 그리고 거울이 여기14:50있으니까 거울 보시고 마지막이라 걸쳐 놓은 뭐 해 줬어요14:54예 음14:58[음악]15:03오오오 채움 하다가 남았다면 너무나 중간에 멈출 만큼 그게 여기 오래15:09자꾸 안 웃네15:11여기가 오빵 0 에 대해 이방이 자기 역할을 찾아간 것 같아요15:16쿨러에 9대 남편 방은 즉 없애라고 아 아 아 아15:20뭐 좀 2시 5분께 예 아 또 그만큼 2개 밖에 더 톡톡15:26아까 걔 해야 해 보세요 이런 것도 다 싱거 아니요 다 있자 너무 있던거15:31양정모 갈 정도15:34구냥 와 겨울옷 겨울옷 있어 있어주 있어 보이지만15:41아 아냐15:43친구와 줄씩 얼마나 주시오15:46왕 새끼가 편하게 넣었을 되게 많이 벌었는데 크림이다 오더라도 03 학자15:50상관 10야드 예 예 아니오 나오미 생기죠 아 자 거야 적는 양말15:55위대하다고 나이는 많이 불어 내의 쏜 4 5 얻었다고 럽게 얻었다 볼이16:01께 빨라야 2 자막 나서 또 봐도 거 아니에요 아야 아래 줘요 나중에16:07찬찬히 부 없구요 막상 프로그램이 진행되자, 그들이 예상했던 것과는 다른 이야기가 펼쳐졌다. 집이라는 공간에 저마다의 숨은 이야기가 녹아 있었던 것. 특히 4회에 출연했던 정주리는 출연을 결심할 당시만 해도 스스로가 눈물을 흘리게 될 줄 몰랐다고, 하지만 정리된 집을 보는 순간, 그는 방송인이 아닌 세 아이의 엄마, 그 공간에 사는 한 사람으로서의 정주리가 됐다. 자신의 삶이 녹아있는 공간을 다시 들여다보고, 누군가 이에 얽힌 이야기를 들어주는 과정 자체가 그에게는 치유이자 힐링이었다.  정리를 통해 자신만의 공간을 갖게 된 양동근 김유곤 PD는 이처럼 예상치 못한 부분에서 감정을 쏟아내는 출연자들을 보고 묘한 기분이 들었단다. 이전부터 <둥지탈출>과 같은 프로그램을 연출하는 등 가족, 사람의 이야기에 관심이 많았는데, <신박한 정리>를 통해 다시 한번 많은 사람이 화려한 이면에 숨은 사연, 아픔을 가지고 있다는 걸 느끼게 됐다. 김상아 PD도 출연자들의 눈물을 보고 놀랐다. 직접 정리 컨설팅을 받아보고, 어떤 공간에 있느냐가 사람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걸 몸소 깨달았지만, 출연자들을 보고 이를 더욱 실감하게 됐단다. 또, 생각보다 많은 시청자가 이 프로그램을 보고 공감하고 있다는 사실에 어깨가 무거워진다고.  서로 다른 두 PD가 만들어 낼 이야기는? 서로에게 배우며 프로그램을 만들어나가는 두 PD 시청률 3.5%(8월 10일 닐슨 코리아 기준)를 기록한 <신박한 정리>. ‘집’에 담긴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일까? 이에 김유곤 PD는 ‘발견’이라고 답했다. 프로그램을 만들기 전, 100% 준비를 하고 가지만 현장에서는 늘 미처 생각하지 못한 일들이 생기는데, 이런 데에서 신박한 아이디어가 나오기 때문. 이를 놓치지 않는 것이 PD의 역량이고, PD가 해야 할 몫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비해 김상아 PD는 여전히 계획대로 되지 않으면 초조하고 불안한 마음이 크지만, 김유곤 선배와 함께 연출을 맡으며 여유로운(?)자세와 보다 넓은 시각에서 보는 법을 많이 배운다고. 또, 이전 프로그램을 만들 때에는 영상과 음악에 집중했다면,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스토리가 가진 힘을 실감했단다.  프로그램을 할 때마다 새로운 깨달음을 얻는다는 김유곤, 김상아PD. <신박한 정리>에서도 서로가 가진 강점을 배우며 프로그램을 만들어나가고 있다는데. 또 다른 집의 이야기를 풀어갈 그들의 계획은 무엇일까?  <신박한 정리>가 시청자에게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제안하고, 사회에는 선한 영향력을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김유곤PD 이 프로그램을 통해 정리의 가치가 보편화 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이를 위해 최선을 다해, 후회 없이 <신박한 정리>를 만들 계획입니다. -김상아PD 인포테인먼트 예능의 정석을 보여주는 <신박한 정리>는 집이라는 공간을 ‘정리’에 집중해 새로운 시각으로 풀어낸다. 웃음은 기본, 단계별 정리 방법도 알려주는 1석 2조의 예능 프로그램엔 시청자들을 사로잡는 ‘신박함’이 있다. 월요일 저녁, 프로그램이 끝나고 난 뒤 TV에서 눈을 돌려 집 안 곳곳에 묻은 시간의 흔적을 돌아보는 건 어떨까.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