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숙면 베개 이름 알려 성공한 비결은? ‘디아스크’ 홍성돈 대표

숙면하는 법은 다양하다. 그것이 무엇이든 필수 준비물은, 베개. 특히, 숙면하는 데 최적화된 베개가 있다. ‘홍성돈 숙면베개 베리굿베개(이하 숙면베개)’라고 들어 봤는지? 포털 사이트에 ‘숙면’을 검색하면 자동 완성 키워드로 이 베개가 뜬다. 지난해엔 CJ오쇼핑에서 소개되면서 매출 100억 원을 돌파한, 그야말로 핫한 베개다. 이를 만든 ‘디아스크’의 홍성돈 대표를 만나 베개를 만든 비결을 물었다.

‘디아스크’ 한 눈에 보기

– 홍성돈 대표는 자신의 불면증을 해결하기 위해 만든 배게의 효과를 발견하고 ‘숙면베개’로 특허 등록하고 제품화했다.
– 출시 초기엔 마케팅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CJ오쇼핑과 협업을 시작해 설립 후 누적 최고 매출을 달성했다.
– 디아스크의 기술력과 CJ오쇼핑의 유통 프로세스가 시너지 효과를 낸 결과다. 앞으로 디아스크는 다양한 연령대를 위한 숙면베개를 만드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직접 효과 확인하고 만든 ‘홍성돈 숙면베개’

'디아스크' 홍성돈 대표가 침실처럼 꾸며진 공간에서 자사 제품인 ‘홍성돈 숙면베개 베리굿베개'(파란색)를 들고 미소를 지으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홍성돈 숙면베개’를 탄생시킨 ‘디아스크’의 홍성돈 대표

홍성돈 숙면베개는 일자 형태의 일반 베개와 달리 양쪽에 다리가 있는 고인돌 형태다. 숙면을 위해선 베개의 높이가 중요한데, 이 베개는 개인의 신체 조건에 따라 높이를 조절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숙면에 효과가 있다는 입소문이 나기 시작하더니, 지금은 CJ오쇼핑 방송에서도 매출을 톡톡히 올리고 있다.

어떻게 이런 특이한 모양의 베개를 만들었을까?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 퇴직 후 휴식기를 보내던 어느 날, 홍성돈 대표에게 불면증이 찾아왔다. 불면증이 지속되자 각종 질환에 시달렸는데, 병원에서 우연히 기능성 베개를 판매하는 모습을 봤다. 불면증을 개선하고 싶었던 그는 집에 돌아와 베개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공부하며 당시 쓰던 베개를 변형해 새로운 디자인을 구상했다. 그렇게 탄생한 것이 고인돌 모양의 베개다.

각각 그린, 핑크색인 '홍성돈 숙면베개' 제품이 서로 겹쳐 있는 모습으로, 이 제품들은 일반 베개와 달리 고인돌 모양으로 되어 있다.
일반 베개와 달리 ‘홍성돈 숙면베개’는 고인돌 모양이다.

홍성돈 대표가 두 달간 직접 써 보니 불면증이 개선되고, 혈당 수치와 체중도 정상 회복됐다. 숙면이 간절한 분들에게 이 베개가 도움될 거라는 확신이 들자 상품화를 결정했다. 아이디어를 실제 제품으로 구현하고 디자인 특허도 등록했다. 설문 조사와 체험단 모니터링 등을 거듭하며 제품의 완성도를 높인 건 물론이다. 2017년, 홍성돈 대표는 자본금 500만 원으로 1인 벤처기업 ‘디아스크’를 열고 홍성돈 숙면베개를 팔기 시작했다.

베리 굿 협업! CJ오쇼핑 힘입어 훨훨

'디아스크' 홍성돈 대표가 테이블에 앉아 인터뷰에 응하는 모습으로, 테이블 위에는 제품 관련 메모를 적은 종이와 펜, 그리고 책 두 권 등이 놓여져 있다.
베개를 출시했을 땐 SNS 마케팅과 온라인몰 판매만으로는 타깃 마케팅의 한계가 있었다.

1인 기업으로 출발한 디아스크는 홍성돈 숙면베개를 출시하고, SNS 마케팅과 자사 온라인몰을 활용해 제품을 판매했다. 그런데 고민이 생겼다. 주 소비자층이 50~70대 고연령층이라 상품 주문을 위한 온라인 접근이 어려웠다. 자녀들이 베개를 대리 구매하는 사례가 많은 것이다. 홍보 역시 온라인으로 이뤄지다 보니 타깃 마케팅에 한계가 있었다.

그러던 차에 만난 특별한 인연. CJ오쇼핑이 중소기업 판로 개척을 위해 기획한 ‘1사1명품’이란 프로그램이다. 잠(Sleep)과 경제(Economics)의 합성어인 ‘슬리포노믹스’ 시장이 커지면서 수면 관련 상품들의 경쟁이 치열해졌다. 여기에 일찍부터 관심을 가진 CJ오쇼핑은 우수 제품을 찾던 중 홍성돈 숙면베개의 차별화된 디자인과 상품력을 보고, ‘1사1명품’ 프로그램에서 소개해주겠다고 제안했다. ‘1사 1명품’은 중소기업 판로 지원을 위해 CJ오쇼핑이 오랫동안 진행하고 있는 ‘판매수수료 없는’ 무료방송이다.

‘홍성돈 숙면베개’가 CJ오쇼핑부문 홈쇼핑 방송에서 소개되고 있는 모습으로, 남성, 여성 쇼호스트 모두 침대에 앉아 각각 핑크색, 그린색 제품을 들고 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CJ오쇼핑부문 홈쇼핑 방송에서 소개되고 있는 ‘홍성돈 숙면베개’

홍성돈 대표는 그 제안을 받아들였고, 두 기업의 협업은 성공적이었다. 2020년 5월, CJ오쇼핑 ‘1사1명품’ 프로그램에서 소개된 홍성돈 숙면베개는 첫 방송부터 긍정적인 호응을 얻었다. 이후 두 달 만에 T커머스와 TV 홈쇼핑에 연이어 정규 편성도 됐다. 그 결과, 디아스크는 지난해 연 매출 100억 원을 기록! CJ오쇼핑과의 협업을 통해 기업 매출이 급증한 것은 물론, 브랜드 인지도와 홍보 효과를 동시에 얻었다.

제품군 확대 박차! 숙면 필수품으로 한 발 더 도약

침대 위에 그린, 핑크 ‘홍성돈 숙면베개’가 놓여져 있다.

홍성돈 대표는 CJ오쇼핑과의 협업이 큰 도움이 됐다고 말한다. 홈쇼핑 방송을 본 소비자들의 상품 문의가 쏟아질 만큼 홍보 효과가 컸다는 것이다. 또한, 1인 벤처기업으로 시작해 유통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CJ오쇼핑과의 협업으로 판로를 확보하고 유통 프로세스를 경험할 수 있었다.

홍성돈 대표의 또 한 가지 숙제를 해결하는 데도 도움이 됐다. 홍성돈 숙면베개가 알려지면서 유사 상품들이 쏟아져 나왔다. 홍성돈 대표는 유사 상품들에 대비해 제품 경쟁력을 확보해야 했다. 이때 ‘1사1명품’을 통해 면제된 판매 수수료와 CJ오쇼핑의 마케팅 지원이 홍성돈 대표가 독보적인 기술력에 집중하는 데 실질적인 도움이 됐다는 것이다.

'디아스크' 홍성돈 대표가 '홍성돈 숙면베게'를 만들어 받은 특허증 및 상장을 놓은 테이블과 회사 로고가 박혀있는 조형물을 배경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슬리포노믹스’ 시장에 많은 아이템이 있지만, 베개 상품에 집중해 명품을 만들 겁니다.”

홍성돈 대표는 앞으로도 숙면베개의 제품 경쟁력을 높이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성인용 베개뿐 아니라 학생용과 유모차용 제품도 선보일 예정이다. 어린 나이에 척추측만증이나 거북목 증후군 등으로 괴로워하는 아이들의 자세를 교정할 수 있는 제품도 연구할 참이다. 물론 기존처럼 CJ오쇼핑과 협력해 회사를 전 세계에 알리겠다는 포부도 있다. 숙면을 원하는 현대인이라면 홍성돈 숙면베개를 모르는 사람이 없도록!

'디아스크' 홍성돈 대표가 '홍성돈 숙면베게'를 포장 제품이 쌓여있는 곳에서 팔짱을 낀 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상품 개발 3년 만에 소비자들의 마음을 훔치고 사업 가능성을 확인한 홍성돈 대표. 1인 벤처기업이 CJ오쇼핑을 만나 브랜드 가치를 한 단계 더 높이고, 다음 단계를 위한 신규 제품 개발에도 집중할 수 있었다. 홍성돈 대표가 이끄는 디아스크와 CJ오쇼핑의 협력은 중소기업 제조사와 대기업 유통사의 동반 성장 우수 사례로 인정 받을 만하다. 홍성돈 숙면베개 베리 굿~!

CJ ENM 커머스부문과 동반성장해 온

소(小)상공인, 중(中)소기업과의 상생 스토리가 궁금하다면?

CJ ENM 커머스부문 공식 블로그 바로가기

채널 CJ의 새로운 소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