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포토] ‘선재 업고 튀어’ 팝업스토어 현장의 뜨거운 열기
2024.05.27

02

버려진 스마트폰, CJ대한통운 거쳐 금🥇이 되다
2024.06.10

03

액션, 요리, 스포츠… 오감이 즐거운 6월 CJ ENM 신규 콘텐츠
2024.05.22

04

이 노래 들리면 세일이다! 2024 ‘올영세일송’ 제작 비하인드
2024.05.31

05

CGV에서 ‘선재 업고 튀어’ 마지막 회를 즐겨보세요!
2024.05.22
실생활에 필요한 거의 모든 것을 택배로 받을 수 있는 시대다. 한 달에도 몇 번이나 택배를 받지만, 택배를 뜯는 순간의 기쁨만큼은 아무리 반복해도 질리지 않는다. 이처럼 택배를 받았을 때 고객이 느끼는 기쁨이 곧 자신의 보람이라는 택배운영팀 이규복 님. 올해 새롭게 구축한 *MP(Multi Point)는 그에게 어떤 의미였을까. * MP(Multi Point): 소형 택배 상품 분류를 전담하는 자동화 시설 하루에만 천만 건! 이제는 새로운 시스템이 필요한 때 2011년부터 CJ대한통운에서 근무하고 있는 이규복 님 Q. 택배운영팀에서 전국에 있는 CJ대한통운 터미널을 다 관리하고 있는 것인지 궁금하다. CJ대한통운에는 전국적으로 12개의 허브와 270여 개의 서브 터미널이 있다. 택배운영팀에서는 허브 터미널 네트워크 관리를 비롯해 이미 구축된 인프라를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계획을 수립하고, 이에 맞춰 허브, 서브 터미널도 함께 관리하고 있다. 필요에 따라 전국에 있는 터미널을 돌아다니면서 직접 현장을 살피기도 한다. Q. 코로나19 이후 택배 물량이 많이 증가했다. 택배운영팀에서는 이에 어떻게 대응하고 있는지 궁금하다. 물류 자체는 이전부터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였다. 그런데 코로나19 이후 예측했던 것 이상으로 물류가 증가했다. 하루에 약 1,000만 건의 택배를 처리하고 있을 정도다. 특히 CJ대한통운은 소형 상품이 전체 물량의 90%에 육박할 정도로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어 이를 효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시스템의 필요성을 느끼게 됐고, 이에 최근 MP를 도입했다.   MP 도입 전후 비교 Q. 택배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현 상황의 구원투수처럼 보인다. MP란 무엇인가? MP는 집화 터미널에서 상품을 크기에 따라 소형, 중형 및 대형으로 분류하고, 소형 상품을 20~25개씩 단위화해 허브 터미널로 보내는 시스템이다. 기존에는 집화 터미널에서 크기 구분 없이 거점별로 분류해 허브 터미널로 보낸 다음, 상품을 배송 지역 단위로 분류한 후 배송 터미널로 보내는 식이었다. 하지만 MP가 도입됨에 따라 기존에 허브 터미널에서 했던 소형 상품 분류 작업을 집화 단계에서 미리 처리할 수 있게 됐다.  아무도 가지 않은 길, 국내 최초 MP의 탄생           MP의 소터를 통해 상품이 자동으로 분류되고 있는 모습 Q. 소형 물류를 효율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도입된 MP, 도입 이전과 이후에 가장 달라진 점은 무엇인가. 소형 상품을 집화 터미널에서 단위화해 허브로 보내기 때문에 그만큼 허브의 부담이 줄었다. 가령 소형 상품 20개를 하나 하나 처리하면 동일 작업을 20번 반복해야 하는데, 집화 터미널에서 20~25개씩 단위화 하면, 허브 터미널에서는 이를 한 번만 처리하면 되기 때문이다. 즉, 허브에서 하는 일을 집화 터미널에서 나눠서 처리하기 때문에 그만큼 물량에 대한 유연한 대처가 가능해졌다. 또한, MP를 집화단계 뿐아니라 소형상품 전용 하차작업에도 활용함으로써 MP도입 이후 하차 시간이 30분에서 1시간 정도 빨라졌다. Q. 현재 MP 몇 개 정도 구축돼 있나. 19년 12월 6일 서인천지사의 연수 MP를 시작으로 현재 전국에 37개소의 MP가 있고 20년까지 39개 구축할 예정이다. 지난 9월에는 이천에 MP 전담 터미널을 구축했다. 집화 터미널에서 단위화된 소형 택배를 그곳에서 지역별로 분류 발송을 하고 있다. 이를테면 소형 택배의 허브 터미널인 셈이다. MP 구축을 위해 새로운 소터 개발에도 참여했다 Q. 새로 도입된 시스템인 만큼 기술적인 부분의 뒷받침도 필요했을 것 같다. 맞다. MP구축을 위해 총 4개의 소터를 새로 개발했다. 외국산 장비를 들여오는 방법도 있지만, 구축 기간이 오래 걸려 적시에 MP를 구축하기 어려울뿐더러 유지 관리 차원에서도 국내에 있는 업체와 함께 만드는 게 바람직하다고 판단했다. 과거에도 소터를 개발하고 구축했던 사례가 있기 때문에 그간의 내재화된 경험을 바탕으로 파일럿을 진행하고, MP에 특화된 물류 설비를 구축했다.  Q. 전에 없던 새로운 시스템을 구축하는 작업이었는데, 어려웠던 점은 없었나. 집화 터미널이 운영되고 있는 상태에서 소터를 설치해야 한다는 점이 가장 어려웠다. 그렇기 때문에 집화 터미널의 현장에 계신 구성원과의 협업이 중요했다. 또, 이런 이유 때문에 최초에 현장에 설치할 때부터 계획할 때부터 MP 구축 시스템을 모듈화했고, 조립해 단기간에 구축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그래서 현재는 자재가 현장에 입고되는 순간부터 2주면 MP 구축이 가능하다. 택배는 종합예술이다?! 택배는 구성원과 함께 만들어가는 일이기 때문에 더욱 의미가 남다르다는 이규복 님 Q. MP가 구축되는 걸 볼 때마다 뿌듯했을 것 같다. 첫 번째 MP를 비롯해 MP 거점인 인천 MP를 오픈했을 때 그동안 상상해왔던 것, 아이디어를 냈던 것들을 실제로 구현해 냈다는 성취감 때문에 구성원 모두 정말 많은 뿌듯함을 느꼈다. 특히 이를 다 함께 이뤄냈다는 게 가장 자랑스러웠다. 택배 업무는 혼자서는 할 수 없는 일이기 때문이다. Q. 택배에 대한 자신만의 철학이 느껴진다. 기본적으로 택배라는 게 일상과 정말 밀접하게 맞닿아 있는 분야고, 그만큼 많은 사람에게 영향을 주는 일이라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 또, 하나의 상품이 배송되기까지 전 과정에 관여하는 여러 사람이 있고, 이들의 협업을 통해 하나의 결과를 만들어 내는 것이라 생각한다. 그런 점에서 택배 업무가 종합예술 같다는 생각도 든다. Q. 앞으로의 계획이 궁금하다. 전국에 더 많은 MP를 구축하는 게 목표인가.   향후에도 꾸준히 MP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 뿐만 아니라, 구성원과 함께 그 동안 내재화된 경험을 바탕으로 물량에 대한 즉각적이고 유연한 대응이 가능한 시스템을 계속해서 개발할 예정이다. 궁극적으로는 이를 통해 현장에서 일하는 SM분들이 조금 더 쉽고 빠르게 배송 업무에 집중할 수 있고, 고객은 약속된 시간에 상품을 받아볼 수 있게 하는 것이 목표다. 고객이 구매한 물건을 단순히 전달하는 것이 아니라, ‘선물한다’는 생각으로 택배운영 업무에 임한다는 이규복 님. 지금까지 택배운영팀에서 쌓아온 경험을 바탕으로 더 빠르고 정확한 배송 시스템을 구축해 고객에게 기쁨을 선물할 예정이다.   자막 보기스크립트0:00이특 – 혼자 잘할 수 없어요 로 혼자 잘해서 되는 얘기하는 것 같아요0:04특별한 조합이 해드린 것0:06[음악]0:13네 안녕하세요 저희 이규복 이라고 합니다0:16고객께서 맞듯이 물건을 약속해 시간 안에0:19전달하기 위해서 조정이 트페 네트워크와 것저것 10구 놓고 섹스를0:24디자인하고 있습니다0:26[음악]0:30전체 물량의 야쿠쇼 포로를 백색 60 이하의 소형 상품들이 좀 점유를0:34하고 있는데요0:35매년 매년 뭐 우리가 성장은 일측이 사고로 가고 있구요0:39특히 좀 풀어라 쉽고 이후 고쳐도 위에 게 또 트렌드가 많이 바뀌었기0:43때문에 물량이 좀 저희도 상상 했어 고의 사고 좀 울었고 때가 되도0:48물량을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에 대한 여러가지 고민을 받으셨어요0:59으1:02으 으 으1:12으 으1:18으 으1:22으 으1:23[음악]1:37써 부터 그날의 여 8 이렇게 두가지가 있어요1:41029 맞게 상품을 에셀 인들에게 같이 파일 해서 서브 판을 가지고 오면1:47얼음에 터 bro 아서 보내게 돼 있어요 2 하차 모드 할 때도 예전에는1:52멘티가 없었을 때에는 일반 상투 두번째 0 상품평 3 개봉일 치녀 임을1:57큰 솥을 통독 빌라 주겠어요2:00그러다 보니까 짧은 사건 퀸 상품 뭐 이런것도 손 좋게 더 들어가 길도2:03하차 싫어서 길어 지겠죠2:05이러면 mp 소프트웨어가 생기면서 그 호영 상품만 따로 모아서 그 단위와2:11를 지키기2:12뭐 다녀와 쓸어서 그거를 조애희 점당 허브 로 불리고 있어요2:17그러니까 네트워크 같은 유언 하게 된거죠2:20두개다 보수의 하다보니까 하차 시간이 단축되었다 라고 많습니다2:26으2:29예후 소토 라든지 저희들이 더 구축해 봄 사례가 있기 때문에 매 자 정보2:33통해 가족을 극복해 보면 좋지 않을까라고 마이 디어 가 나왔구요2:36사회 로 쓸 진행하고 3점이 물로 설비를 구축해 는데2:40사실 이런 것들을 현장에 가 직접 적용하기 위해서 현장에서 운영하고 있는2:45서부터 우리나라의 구성원들과 도 상당히 많이 협업을 해야 했고 이제 를2:50줄여야 되는 및 일이 많은데요2:51그런 부분들이 4 실행 단계 힘들었습니다2:55으 으2:59[음악]3:01날씨도 굉장히 주었구요 또 그쪽에 좇물 양성 원래 만나는게 그 지사장 c3:05항 상 상 분께서 상당히3:0810일 가지고 좋으셨어요 그리고 그 속에 그 첫번째 구축 현장 이었지만3:15상당히 워낙에 쯤 되어 타3:184 잎이 부축하는 데 회장에서 서버 파 미나리 현재 운영되고 있는 곳이기3:22때문에 그 생산에 방해가 되어선 안 되거든요 그래서 최초의 계획할 때부터3:28조립형 식으로 해서 단기간에 구축할 수 있도록 들어 중성자의 는 의 주면3:34오픈을 하고 있습니다3:40멀티포인트 스탭을 대발 하고 계획하면서 주안점을 줬던 것은 뭐냐면3:45조위 원하게 구성하고 싶다는 거였어요3:48제가 생각할때는 지금 서부의 하차가 mp 도입 이후에 최대한 씨가 반해서3:5430분 이상씩 은 다 빨라지고 있는가 사실이니까3:57귀사에서 sm 도 호흡으로 배워 볼까 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4:01일을 하다 고요 무적 가 갑 보통 량이 많이 봤지만4:05그럴 때 또 그 이건 햇던 한번의 경험이4:08다음에 어떤 과제들 도전 들에 대해서는 조금 더 뭐가 되 범 해줄수도4:13있고 다양한 생각을 가질 수도 있고 또 그대 보고 같더라구요4:16그럼 더 단단해졌다4:18[음악]4:22얻으리 택배업 에서 로 소도 기업이기 때문에 사실은 아무도 없는 길을4:27가야 될 사람들이 많거든요 그런데 개화된 걸 통해서 구축할 좀 끄집어4:31내야 되고 그런 건조가 함께 만들고 함께 그것도 가 저들도 극복하고4:36나오고 있고 그런 게 가장 중요한거 같습니다4:44[음악]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