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포토] ‘선재 업고 튀어’ 팝업스토어 현장의 뜨거운 열기
2024.05.27

02

이 노래 들리면 세일이다! 2024 ‘올영세일송’ 제작 비하인드
2024.05.31

03

CGV에서 ‘선재 업고 튀어’ 마지막 회를 즐겨보세요!
2024.05.22

04

[CGV아트하우스] 홀로코스트가 남긴 유산과 질문들
2024.06.04

05

100번 봐도 눈물 나는 그 장면, CGV 피규어로 만나다
2024.05.30
“육즈비들~~ 드루와~ 또옭!”을 외치며 육해공 음식들을 모조리 숯불에 구워 먹고 술까지 시원하게 기울이는 천상 푸드크리에이터 산적 TV 밥굽남(이하 ‘밥굽남’). 먹는 모습만 봐도 구독과 좋아요를 누를 수밖에 없는 마성의 그가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바로 자신의 이름을 건 ‘밥굽남 스테이크’다. 다이아 티비 농가상생 프로젝트 2탄으로 강원도 홍천의 한우를 알리고자 나선 그를 만나기 위해 영상에서만 봤던 통나무 식탁에 앉았다. 농가상생 프로젝트 2탄 시작은 그의 아이디어? 안녕하세요! 푸드크리에이터 산적TV 밥굽남입니다. 밥굽남 님은 약 93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푸드 크리에이터이기 이전에 농축산인이었다. 2002년 10월, 강원도 홍천에 온 그는 콩, 메밀 등을 심고 수확하며 땀의 소중함을 여실히 느꼈다. 직접 소도 키우며 축사 운영도 해보는 등 농축산업을 고루 경험했다. 그가 다양한 고기를 맛있게 구우면서도 주요 부위와 맛, 먹는 방법 등을 상세히 말할 수 있는 건 그의 과거 이력 덕분이다. 푸드 크리에이터로서 왕성한 활동을 하는 그는 구독자들에게 어떤 즐거움을 줄지 매번 고민하는 동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위해 어떤 일을 하면 좋을지 계속 생각해왔다. 홍천의 좋은 농축산물을 더 많은 이들에게 알리고, 이를 통해 농축산인들의 수익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를 바라고 있었던 것. 그는 지난 2018년 7월 31일 채널에 업로드 한 ‘오이 그냥 흔한 오이가 아니야!! 토종오이다!’를 언급하면서 우리 식탁으로 오는 농수축산물들에 대한 남다른 애정과 이것이 자신의 초심이라고 설명했다. 다이아 티비와 미팅 시 농가상생 프로젝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밥굽남 님 이 연장선상으로 발전된 것이 농가상생 프로젝트 2탄 ‘밥굽남 스테이크’이다. 올해 2월 밥굽남 님은 다이아 티비와의 업무 미팅 시 홍천지역 2등급 한우에 대한 대중들의 인식개선과 드라이에이징 스테이크 대중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사회적 기업 ‘사랑말한우영농조합’을 소개했다. 홍천에서 손님이 왔을 때 꼭 대접하는 것이 한우일 정도로 지역 내 귀한 음식이라는 점에서 이런 좋은 상품을 더 많은 분께 알리고 싶다는 의견을 준 것. 이를 긍정적으로 받아들인 다이아 티비와 발 빠른 준비작업이 시작됐다. 맛과 가치를 담은 ‘밥굽남 스테이크’ 다이아 티비의 농가상생 프로젝트는 어려운 상황에 놓인 농가를 도와주기 위한 목적으로 푸드 크리에이터, 식품 공장, 다이아 티비의 인플루언서 커머스 쇼핑몰 ‘다이아 마켓(DIA Market)’ 등 자체적으로 농가를 위한 소비 촉진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기획한 것이다. 첫 포문을 연 것이 바로 ‘애주가TV참PD’를 주축으로 밥굽남 님도 참여한 고양시 ‘얼갈이 열무 김치’였다. 농가를 돕는다는 취지로시작한 이 프로젝트는 ‘참 착한 김치’라는 이름으로 완성된 열무 김치가 5시간 만에 총 3천 세트 완판이라는 기록을 세우는 등 소비자들도 농가를 돕는다는 의미를 담아 지갑을 열었다. 드라이에이징 공법을 사용해 육질은 연하고 풍미를 더한 ‘밥굽남 스테이크’ 이 좋은 기운을 이어받아 프로젝트 2탄으로 기획한 ‘밥굽남 스테이크’는 평균 30개월 안에 도축하는 숫소 거세우(牛) 보다 두 배 많은 60개월이 넘어 2등급으로 분류되는 암소 한우가 주재료다. 이 한우는 60개월 이상 되어 거세우보단 질기지만 육질의 풍미가 좋은 게 장점. 밥굽남 님은 풍미는 살리고 육질은 연하게 만들기 위해 ‘드라이에이징’을 공법을 사용한 사랑말한우영농조합의 노력이 빛을 봤으면 하는 바람에서 이 프로젝트를 참여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우암소 드라이에이징 스테이크의 첫 시작인 축사를 방문한 밥굽남 님 이 스테이크를 더 널리 알리기 위한 첫 시작은 바로 콘텐츠였다. 단순히 먹방 리뷰가 아닌 농가 상생의 의미를 살릴 수 있는 콘텐츠이기를 바랐다. 그래서 탄생한 것이 바로 ‘산적 스테이크하우스’였다. 총 네 편으로 제작된 이 콘텐츠에서는 상품이 어떻게 생산되어 고객들에게 제공되는지 전 과정을 보여줬다. 마지막엔 입짧은 햇님, 시니, 나도 님 등 유명 크리에이터를 초대하는 등 팝업 레스토랑 산적 스테이크하우스를 운영하는 것으로 마무리했다. 특히 입짧은 해님은 겉은 바삭 안은 쫄깃한 게 전혀 2등급 한우라고 믿겨지지 않을 정도로 맛있었다는 평을 남기며 밥굽남 스테이크의 맛에 신뢰도를 높였다. 자막 보기스크립트0:00아 ye 아 ye ioi0:06봅시다 한쪽 03 인사들도 힘이 여러분들 잘 되라고 있기도0:11헌 넌 판정이 드디어 틀에 카운트를 오픈을 하게 될0:16많이 준비했습니다 정말 맛있는 스테이크를 우리두 원들에게 대접하기 위해0:21돈을 약간 또 땀 남부 좀 하고 오늘 대 배우고 남게 약간 하면서 앱까지0:26제대로 토 해보도록0:28값이 boy0:32음0:35ode to oi0:4050:41[음악]0:43으 으0:48be a0:52어 뭐야 이거 또0:54어 여기 너무 큰데 이거 이걸 혼자라고0:58아 배우는 타로 총 1 고민들 많이1:01맞이해서 찍어야1:05칩 아까 바싹 차이가 안나1:08항상 이미 들 20 101:15그래 그 걸릴 등과 21:19아1:23소득과1:24속 머리도 좀 들었어요 타이밍 가 더 영상을 사용한 사람이 만나 주문을1:28좀 더 듣게 요가 스크린에 여기서부터 꺼주세요1:31선생님 방송 하시는 거 아닌데 제가 많이 구워서 종류별로 네 알겟습니다1:364 요즘에 포도 글 안하시면 은 범죄가 될 수가 없어요 예 하도록 하게1:41부탁드립니다 아예 근데 저희가 첫번째 손님 아니에요 먼저 잘 폰 서치1:45처음 뵙겠습니다 아아엄마 한 번 써야 주고 그 아래도 여행했던 지기1:50빨리하여 없어요 아 아 우리가 쎄게 쎄게 해 주셔야 돼 인생 살 10장1:55상을 보여드려야 되가2:00고문에 의한 은 소 모 길을 주시고 다시 돼지고기로 갔다 다시 또 후기를2:04드신다는 좆물이 똥이나 먹으면 은채 진입하고2:07고기가 어떤 곡인지 알고 오신 거에요2:10살짝 새끼 났어 좋은 체제 라 어이 취지가 식사 농가들의 2만 발표를2:16위해서 열심히 노드 점에서2:18설치되고 라인이 스택 그가 갑자기 전기가 마시게 되기 이제2:22사람들 잘 몰라요 모르니까 어떻게2:26빨려들 암 서툰 인데 일어나서2:29되도록 우려하게 꺼면 증말 기계 및 응급 22:33건조 숙성을 거치면 새롭게 찰 아2:37아이콤 주시옵소서 가르며2:39엄마 나 이거 얘기 해봐야 설령 먹어보고 빨랐어요2:43[음악]2:51아2:52겁니다 아 그럼 튀어 기본을2:58참 아 아 아 아3:05그냥 * 겜 이걸 알이 바이럴 와 워야 와 이거 나아가 나이보다 2살3:11여아3:13act 아무 3 지그3:17아 아 아 아 죽이나 그래요 예3:25어떠세요 향이 밀 거야 뭐 다른 거 야3:28포식성 하고 6항 이 틀려요 이맛에 이 진왕3:33다릅니다 때가 약간 서버 팝의 살펴볼까요3:36안엔 걸 제가 잘 스럽고 어 군 제가 저런거 고기는 아마 뭔가 분들이3:41자랐어요3:422등 거리는거 모르겠다 에 물 한 모금만 마셔도 될까요3:47물한모금 또는 개선 아이 알머슨 복지가 존야 먹방3:52유튜브에서 아깝지 않습니까 이거를 남긴다는 것은3:57탈모로 제 딴 얘기 같습니다3:58[음악]4:02woo lee4:04으 통해 바론 날 막4:08뭐야 알았거든요 frb 라이프 choi4:11들리고 팀 뒀어 진짜가4:16언어 어머 1 나가겠다 올들어 딱 딱 하는 홍천에서 이렇게4:22부처의 굉장히 같은게 엄청 4 있고 해가 바로 오는 거에요4:26왼손의 맞닿아 도 추 가 곰 판매 요구를 문가 지 직접 왔어요 가격 저렴4:35너와 난 웃어 버렸어 몸 3 쫀 아요이 쭉 및 좀 힘이 빠졌 또4:412분이 나더니 마세요 쓰신 거예요 이게 지만 그렇게 핫한 아직 옳다고4:48무조건4:50어 넘치지 어떠한지4:55별까지 와주셔서 너무 감사하고요4:57아제 퇴적 잘 받고 갑니다 돼요5:05누워있고5:08아 건데 첫손님 도 나오니까 침대5:11준비과정 아니야 오 1 점5:14o 안녕 어 괜찮네5:17못했 거다 키요시 답이 힘이 사이즈의 같아요 뭘 멈춰 좀 주워 줄어든5:25아 저는 sbs 기상캐스터 분수 미인 이라고 합니다5:304 간만에 아침에도 맑은 하늘이 드러났습니다 싶어 어깨 더 많이 사랑해5:34주세요5:35저희 아들의 없어요 요기 보이는 게 발생했고 하는데 사람이 부분 나는5:41너무 많이 없기 분말 채끝 또 맛있으니까 한번 같이 계속 아 재미없다5:48나의 달라진 것 같은데 정성도 아는것 완전히 이제 손을 넣었습니다5:53아 좀 해주세요5:57[음악]5:58아 네 아 역시 코로 같은 거 해봤어6:00[음악]6:05won6:07woo6:10으 쾌감이 때도 좀 좋아 아 어 차 된 3명입니다6:16물번 했어요 꼭 애연가 쫄래 청담 생각해봐6:21음 요즘 차리 캬 제가 저희 있는데 이6:2496:27진짜 제가 선생님 이렇게 따라서 인걸 눈앞에서 볼 줄이야6:31자유 안씨 람에 댓글6:35앱 입6:38법사 폭 아쉽죠6:41겉에 빠삭한 데 속은 침투 짜 쪼개어서 걸판 느낄 수 있어6:46곰 이라는 저희 둔 b 되요 여기 너 명이 남아 요금 3각 엄마는 고개를6:51먹고 약간 만 명가를 날씨처럼 해볼게요 뭐 못되어 괜찮지 너 플로트 타입7:00안녕하세요 날씨 폭격기 중심입니다7:03턴제 바꿈 남는 민주주의 국어 내려진 가운데 그 등 공기가 매말라 있는7:08상태인데요7:09지금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서 현재 맑은 날씨를 듯 찾고 있습니다7:14앞으로 구울이 고기압의 영향을 받으려면 여러분들의 많이 고 2 막7:18드립니다7:19지금까지 날씨에 보 김수민 이었읍니다7:2257:26으 아 아 아 아 만족하는 거지7:30예 어 9 0 아 그러세요7:34밤 씩 좀7:36앨 봉 위 발 이 중에 가장 오늘 추천드리는 겁니까7:41그런 생각에 저는 증 숲으로 뇌가 너완 품에 1호 내어 좋은 소 바로7:46집에 좀 아파 로 즉 3사7:48상황이 오히려 파란 직접 저희가 조리해서 듭니다7:53아래 두 개를 먹어야 되니까 2 종료 아 아 아 저도 이제 오늘 쉬어7:58갔다는 알아 근데 따라서 외부에서 오셨기 때문에 앞에 그 허가 뭐8:03부탁드리겠습니다8:04다 넘 하면은 행성 인데 하루정도 좀 저 어 정말 조일 1 욕실 기가8:11베타 양에서 3 문질 주더라구요8:13아 좀 성 이라 해서 한국어 무조건 좋고 어이가 없어요8:19자 우리나라는 지난 합니다 제가 브랜드가 아닐까 그 서로 지역 다르고8:23하지 마 치가 좋아요 등의 재난 지역에 가르지 나나코8:26아 1 안에 안 날렸어요 갈 씀 주장하며 감행하여 극복해 걔한테 대한8:33되겠 안방 때 대한 주장 짜리 안방 따뜻 한 때 나한테 다 빠 아 어 싸8:39웃었다 아 아 분이 어느 추첨해 줘 예쁘게 좀 주고 받나 봐8:46치아 코어8:49[음악]8:5394 하시더라도8:54[음악]8:57숫자가 있어 활동 통한 온양 1동 wr 4년 말 나름의 엔터 했어요 진짜9:02저희 그 친구가 지역 농가 살리려고 한 달 동안 돌아다니면서 이거 장수의9:08너무 죄송하게 결말을 만약 근데 너무 맛있어 버리죠 뭐 백성이 와서야9:13걸쳐 즐기시면 될 뻔 계속 서 우시고9:16음 원래 하시던 대로 왜 저희가 남매는 쉽게 하세요 서점 컨텐츠를 49:21진행하고 있는 좀있다 할수록 c d e f 다 들려요 왜 어 머 나9:27증명서 19:28나이 라운딩을 달지 않습니다 달 콤9:32혼자 세워줍니다 아 다행히 번씩 반짝 붕대 어제9:36어쨌든 루팅을9:39까 왜 c 그런 쏨 맛있게 해먹을 거 아닙니까9:45겉옷 하루 것도 a 신지의 듯 있어야 합니다9:48얘를 못 하게 된다9:505 박스9:54복구로 먹어봤다 싸움터 깜빡 속아 배고파9:58뭐라 거야 뭐 한번 가봐10:02빵 빵 빵 빵 빵 빵 빵 빵 빵 빵 빵 빵 빵 빵 빵 빵 빵 빵 빵 빵10:05빵 빵 빵 으 맘에 듭니당 썻던 방법 야동동 나 아 아 아 아 아10:12아 아 아 뭐야10:15예 굿잡 오 거야 410:20아 빛10:22어10:24제거와 이게 핥아 증가와 해봤어10:28또마 무아로 어 아니야 너무 아무도 를 하려고 했는데 뭐10:37에 어 그런데 그10:39굉음이 그래서 있는것 중에 와 놓이게 뭐 뭐 따라 분말 하시더라구요10:44유리도 110:46넛지 뭐가 좋고 뭐가 텐데 떠봐 볼수 있고 정도 했거든요10:50포토 공부 학교 ceo 가 짤10:57[음악]11:01바꿈 함 한다고 하자11:04아 그냥 더 빨라 갔어 갔어 얼 들어와 좀 풀었으면11:08얻은 지금까지 열심히 했고11:14에11:23예배자 10,000원 샵 입니다 아11:26공을 정말 대단하 아크에 더 있느냐 네 오늘 같이 있었다면 좋겠습니다11:30본대가 하세요11:32뭐 모자 9.29 요기가 첫해는 말 타고 않은 쪽 히 탄게 2등급 일하고11:38싶지만 2등 것 같지가 지금도 쉽지가 않구요 머 리클 입고 뻔히 그리고11:42그 국내 코 게다가 벽이 너무 까지 뭐 보니까 그래서 한 이도 더러 노는11:48쏘아 숫자가 아직 잘 먹었는데 킵 온 의 피크 껌이나 정말 맛있었어요11:52신분 만들고 들여 이젠 연어가 떵 말까지 막 으11:56어쩜 만점 한 장면이 온 점이 구요 왜 그 하우스 지역 꿈과 프로젝트12:01많이 응원해 주시고요 붙여서 은혼 1기 012:04[음악]12:06오오오 오오오12:09nae 아 잘 안 왔잖아 어쩌다가 감사의 무진장 수 없을까봐12:15아12:23[음악]12:26[박수]12:26[음악]12:35we 4편 모두 밥굽납 님도 함께 기획과 장소 물색 등을 함께 했으며, 특히 팝업 스테이크하우스 장소도 직접 눈으로 확인하며 선택을 할 정도 열의를 보였다. 그 결과 해당 콘텐츠는 유튜브에서 4편 도합 200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콘텐츠의 힘이 더해서 다이아 마켓에 런칭한 ‘밥굽남 스테이크’는 현재 5차 판매까지 완판! 고객들의 좋은 반응을 이끌고 있다. 밥굽남 님은 좋은 제품을 소개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의미적 소비라는 ‘가치’를 더한 스테이크를 구매해준 많은 분께 정말 고맙다는 말을 잊지 않았다. 어려운 농가에 힘이 되고 싶은 크리에이터! 홍천군에 농가상생 프로젝트 수익을 기부한 밥굽남 님. 허필홍 홍천군수와 한 컷! 물론 첫 술에 배부를 수는 없다. 밥굽남 님은 이번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조금 더 적극적으로 하지 못한 것에 아쉬움을 표했다. 아이디어를 내고 기획에 참여한 당사자로서 보다 채널을 통해 드라이에이징 스테이크의 장점과 맛, 그리고 의미를 더 정확하고 확실하게 알리지 못한 게 마음에 걸린다고. 이를 위해 조만간 밥굽남 스테이크르 먹방 콘텐츠를 계획중이라 밝혔다. 여기에 자신과 육즈비의 이름으로 홍천군에 농가상생 수익을 기부하기도 하며 좋은 일에 동참했다. 다이아 티비 또한 소비자들에 최상의 상품을 제공하기 위해 퀄리티 체크와 상품 리스크를 줄이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어려운 농가 사정이 더 어려워진 상황에서 밥굽남 님은 지인들의 힘들어하는 모습을 가까이에서 지켜보며 매번 안타까워한다. 농업, 축산업에 종사하는 이들의 가치는 말로 표현할 수 없다는 그는 이들이 없으면 우리 식탁에 먹거리가 나오지 않기에 더더욱 농축산인들이 잘 살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싶다고 말한다. 이번 농가상생 프로젝트가 좋은 시작의 의미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도 이 때문이다. 올 여름, ‘밥굽납 스테이크’에 이어 ‘홍천군 남면 친환경 유기농 찰옥수수’를 준비중이다. 프로젝트의 연속성을 위해 그가 준비할 농산물은 ‘홍천군 남면 친환경 유기농 찰옥수수’다.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인정한 전국 옥수수 생산량 1위가 바로 홍천일 정도 생산량이 가장 많은 곳이다. 하지만 판로가 불안정하고 다양하지 못해 생산자들은 행복보다 걱정이 앞선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밥굽남 님은 다음 농가상생 프로젝트를 유기농 찰옥수수로 정하고 다이아 티비를 통해 선계약을 마무리, 농가의 걱정을 덜어줬다. 이미 팔릴 곳이 정해졌으니 옥수수 농가들은 미소를 지으며 더 열심히 일한다는 후문도 전했다. 푸드 크리에이터인 동시에 농축산인인 밥굽남 님은 앞으로 홍천을 넘어 전국에 있는 청년 농업인들을 위해 농축산물 및 판로 개척 홍보에도 힘쓸 예정이다. 당연히 그에 따른 수익금은 그 지역 농업인들에게 환원할 계획. 받은 만큼 돌려주는 게 맞다고 생각하는 그는 크리에이터 활동을 하면서 농가상생 프로젝트를 지속적으로 펼칠 것이라고 말한다. 크리에이터를 하면서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이제 농가상생 프로젝트를 통해 그 사랑을 돌려드려야 한다고 생각해요.앞으로 육즈비들과 착한 영향력을 많이 선사할 예정이니 지켜봐 주시고,우리 농축수산물도 많이 사랑해주세요! 인터뷰를 하면서 크리에이터 관련 이야기가 주를 이루는 듯 했지만, 농가의 어려움을 어떻게든 알리고, 발전하기 위해서는 어떤 노력을 해야 하는지에 대한 설명을 쭉 이어 나갔던 밥굽남 님. 우리나라 농축수산물을 먹는 사람으로서 산적TV 밥굽남 채널 구독자의 한 사람으로서 ‘좋아요’를 꾸~욱 눌러주고 싶었다. 받은 만큼 돌려줘야 한다는 그의 생각처럼 앞으로 농가상생 프로젝트 ‘농가덕상’이 계속해서 이어나가길 희망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