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하버드에서 배우는 CJ제일제당 ‘K-푸드 세계화’ 성공 사례
2024.02.05

02

CJ그룹 2024년 정기임원인사
2024.02.16

03

K팝 신화의 주역, ‘K-무대기술팀’을 만나다
2024.02.14

04

매일 먹는 한식의 재발견… 퀴진케이 팝업 레스토랑 ‘DOORI’를 만나다
2024.02.16

05

CGV에서 영화볼 때 꼭 필요한 것은? 🌭
2024.02.08
CJ그룹 이재현 회장이 지난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동자동 CJ올리브영 본사에서 임직원들을 만나고 있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새해 첫 현장경영으로 CJ올리브영과 CJ대한통운 사옥을 방문해 임직원들을 만났다. 이 회장이 계열사 현장을 찾은 건 2019년 CJ제일제당 식품·바이오 연구소인 CJ블로썸파크를 다녀간 이후 5년 만으로, 코로나 이후 첫 계열사 방문이다. CJ올리브영과 CJ대한통운은 지난 한해 그룹의 대내외적 위기 상황에서도 의미 있는 성과를 낸 대표적인 계열사로 꼽힌다. CJ올리브영은 코로나와 포스트 코로나를 거치며 미래 위기를 미리 대비해 ONLYONE* 성과를 만들었고, CJ대한통운 역시 사업 구조를 혁신하고 기술 경쟁력을 갖춰 미래 성장의 토대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모든 면에서 최초·최고·차별화를 추구하며 초격차역량을 갖춘 1등이 되자는 의미의 CJ그룹 경영철학 이 회장이 두 회사 임직원들에게 전한 메시지는 ‘글로벌 공략 가속화’와 ‘협력업체 상생’ 두 가지로 압축된다. 국내 성과에 안주하지 말고 글로벌 공략에 박차를 가하자고 당부하는 한편 CJ올리브영에 대해선 건전한 뷰티 생태계 조성과 동반 성장을, CJ대한통운에는 물류산업 전반의 상생을 강조했다. “CJ올리브영, 어엿한 그룹의 주력 사업… 글로벌 성장 속도 높이자” 이 회장은 10일 오후 2시쯤 서울 용산구 동자동 CJ 올리브영 본사를 찾았다. 경영진과 함께 올해 사업 계획을 점검한 후 일선 사업 부서들을 직접 돌며 젊은 직원들과 만났다.이날 회의엔 이선정 대표를 비롯한 올리브영 주요 경영진 10여 명과 김홍기 CJ주식회사(지주) 대표 등 지주사 경영진 일부가 참석했다. 이 회장은 CJ올리브영이 코로나 시기 ‘오늘드림’ 서비스 등 O2O(Online to Offline) 역량을 강화한 점과 코로나 이후 오프라인 시장 재확대에 성공적으로 대비한 점 등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한 점을 높이 평가했다. 이 회장은 “실적뿐 아니라, 일하는 방식 등 질적으로도 큰 발전을 이뤘다”며 “올리브영은 ‘글로벌 생활문화기업’에 가장 잘 맞는 사업을 하고 있고, 이제는 내세울만한 체력과 여건을 갖추어 그룹의 어엿한 주력사업으로 성장했다”고 했다. 이어 O2O 사업의 초격차를 강화할 것과 글로벌 진출 가속화를 주문했다. 오프라인 유통업체가 온라인에서 성과를 낸 국내 첫 사례인 O2O 서비스를 더욱 발전시켜 국내에서 초격차 역량을 확대하고, 포화상태로 가는 국내에 안주하지 말고 글로벌 공략에 박차를 가해 사업영역을 더 넓혀달라는 메시지다. “상생과 동반성장은 기본… 건강한 뷰티생태계 조성해야”  CJ그룹 이재현 회장이 지난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동자동 CJ올리브영 본사에서 임직원들과 만나고 있다. 경영진과 회의를 마친 이 회장은 CJ올리브영 본사의 MD사업본부, 브랜드사업본부, 디지털사업본부 등 4개 층을 직접 돌며 한 시간에 걸쳐 수백 명의 젊은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 회장은 직원들을 만나 상생과 생태계 활성화 등 ‘사회적 책임’을 각별히 당부했다. 이 회장은 “시장을 선도하는 사업자로서 건강한 뷰티 생태계를 조성할 책임이 여러분에게 있다”고 강조하며 “유통업의 기본은 상생과 동반성장이다. 협력업체에 손해를 보도록 강요하는 회사는 결코 성공할 수 없다”고 했다. 이 회장은 “올리브영은 트렌드와 환경 변화에 맞춰 끊임없이 진화하고 도전해 현재의 성과를 냈다. 자부심을 가져도 된다”고 격려하면서도 “실적에 안주하면 반드시 위기가 오더라. 지금 자세를 흩트리지 말자”고 했다. 현장에 있던 한 직원은 “이재현 님이 편안한 모습으로 농담을 던지고, 영파워로 그룹의 큰 계열사도 못한 일을 했다고 격려해 주셨다. 직원들도 다 함께 박수를 치며 환호하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였다.”고 했다. “국가 물류 산업 선도한다는 책임감 가져달라” CJ그룹 이재현 회장이 지난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진동 CJ대한통운 본사에서 임직원들과 만나고 있다. 이재현 회장은 이틀 뒤인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진동 CJ대한통운 본사를 방문했다. 강신호 CJ대한통운 대표와 경영진 10여 명, 김홍기 CJ주식회사 대표 등과 신년 회의를 진행하고 주요 부서를 돌며 직원들을 격려했다. CJ대한통운은 지난 3년간 주요 사업부문을 중심으로 구조를 혁신하고 조직문화를 개선해 수익성을 제고했다. ‘내일 꼭! 오네’ 등 택배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구축했고 CL(계약물류), 글로벌 등 사업 부문에서도 좋은 성과를 냈다. TES* 기술경쟁력을 기반으로 미래 성장을 위한 기반을 성공적으로 구축했다는 평가다. *Technology, Engineering, System&Solution의 약자로, 로봇이 사람처럼 일하고 데이터로 미래를 보며 시스템이 사람을 리딩하는 물류의 미래를 디자인하겠다는 CJ대한통운의 핵심 역량 이 회장은 이날 O-NE본부, FT본부, TES물류기술연구소 등 사업 부서를 돌며 직원들을 직접 만났다. “CJ대한통운은 체질을 강화하고 기본기를 다지는 데 집중해 사업구조와 조직문화가 질적으로 많이 개선됐다”며 “지금까지 뛸 준비를 했다면 이제부턴 정말 뛰어야 하겠다. 여러분들에게 굉장히 고맙게 생각하고 수고들 많았다”고 격려했다. 직원들은 박수와 커다란 환호로 화답했다. 이 회장은 또 2024년이 TES 기술력과 초격차 역량을 바탕으로 한 ‘글로벌 도약’의 원년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이 기술만큼은 대한통운이 세계 최고다’라는 말을 듣겠다는 각오로 최고의 기술력을 확보해야 한다. 현재 성과에 안주하지 말고 글로벌 TOP10으로 도약하자”고 했다. 이어 “국가 물류 산업을 선도한다는 책임감과 자부심을 가져달라”며 협력업체 등 물류 산업 전반의 상생도 특히 강조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