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기한 없는 설탕? 식품인데 그래도 돼?

제일제당 알포인트 유통기한 없는 설탕 메인 이미지

우리의 일상에 달콤함과 행복을 더해주는 설탕! 설탕은 혀를 즐겁게 하는 것뿐 아니라 식품의 맛과 풍미를 높여주는 이른바 팔방 식품이라 할 수 있다. 요리할 때 안 넣으면 서운한 설탕인 만큼 모든 이들의 주방 찬장 한편에는 설탕이 자리 잡고 있을 것이다.

그런데 설탕을 사거나 사용해본 사람이라면 한 번쯤 가졌을 의문이 있다. 바로, 설탕에는 제조 일자만 적혀있고 유통기한은 찾아볼 수 없다는 점! 식품에 유통기한이 없다는 점이 의아하기만 한데… 그 의문을 명쾌하게 해결해보자!

설탕 팩트 체크 1. 설탕에는 유통기한이 없다?

설탕은 원래 유통기한이 없다. 변질, 부패 등의 우려가 없기 때문에 식품위생법상 유통기한 표시를 생략하고도 판매할 수 있다.

하얀 설탕은 0.04%, 갈색 설탕은 0.15%, 흑설탕은 2.5%로 수분 함량이 매우 낮다

시간이 지나도 멀쩡한 이유는 설탕은 수분이 없기 때문! 하얀 설탕은 0.04%, 갈색 설탕은 0.15%, 흑설탕은 2.5% 수준으로 수분 함량이 매우 낮다. 대개 식품이 상하는 이유는 미생물 때문인데, 미생물은 식품의 성분과 산소, 그리고 수분을 먹으면서 번식하고 활동한다. 이에 따라 식품의 세균 오염, 변질, 부패 등의 현상이 일어나는 것.

설탕은 수분 활성도가 낮다

하지만, 설탕은 수분이 거의 없기 때문에 미생물이 살 수 있는 수분 활성도가 현저히 낮아진다. 세균이 생기는 최저 수분 활성도(aw)는 0.91 aw곰팡이는 0.8 aw다. 하지만 설탕류는 이보다 훨씬 낮은 0.4 aw이기에 미생물이 살 수 없는 것이다. 

단, 흑설탕은 다른 설탕보다 수분 함량이 많기 때문에(2.5%) 약 3년의 유통기한이 있다는 점, 기억해두자!

설탕 팩트 체크 2. 설탕을 표백한다?

또 한 가지 설탕에 대한 오해가 있다. 하얀 설탕은 갈색 설탕을 표백해서 만든 거라는 소문, 한 번쯤 들어봤을 것이다.

설탕 제조 과정

결론부터 말하자면, 설탕을 표백하는 일은 절대, 전혀 없다. 설탕을 만들 때는 사탕수수에서 추출한 원당을 깨끗하게 여과하고 정제한다. 이 원당을 농축하고 결정화시킨 것이 바로, 하얀 설탕이다. 즉, 하얀 설탕이 가장 먼저 생산되는 순도 100%의 설탕이라는 뜻이다.

하얀설탕은 가장 먼저 생산되는 순도 100% 설탕이다

이후 추가로 제조 공정을 거쳐 갈색 설탕과 흑설탕이 만들어진다. 순도 높은 하얀 설탕에 원당 시럽을 혼합하면 갈색 설탕이 되고, 여기에 시럽과 흑당을 혼합하면 흑설탕이 되는 것이다.

설탕 사용백서: 설탕 보관법

제일제당 알포인트 올바른 설탕 보관법

설탕에 대한 오해가 풀렸으니, 이제 안심하고 먹을 수 있을 텐데. 여기서 마지막! 설탕에 유통기한이 없긴 하지만, 설탕을 아무렇게나 보관하면 안 된다. 설탕은 냄새를 흡수하는 성질이 강해 다른 향이 스며들 수 있기 때문! 올바른 설탕 보관법을 마지막으로 소개한다.

설탕은 실온 보관보다 냉장 보관을 추천한다

설탕은 단단히 밀봉해서 햇빛이 닿지 않는 서늘한 곳에 보관하는 게 좋다. 실온보다는 냉장 보관을 추천! 가장 중요한 건, 설탕이 굳지 않게 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굳은 설탕은 버려야 할까? 이럴 땐 전자레인지로 약간만 데워볼 것을 추천한다. 전자레인지 열기로 수분이 날아가기 때문에 굳어버린 덩어리가 사르르 풀릴 것이다. 

자막 보기

스크립트











0:00
우리의 일상에 달콤함과 행복을
0:01
더해주는 스파 그런데 설탕의 유통 제
0:03
적혀있지 않아서 언제까지 먹어도 되나
0:05
궁금했던 자 다들 한번씩은 이제 우리
0:07
생활속에서 꼭 알아야할 포인트를
0:09
알려줄 때
0:10
[음악]
0:14
식품을 구입할 때 유통된 후지 다는거
0:15
새누리 지 이런데 어느 설탕이 벳
0:17
제조일자 만저 결코 우리 통제하는
0:19
눈씻고 찾아봐도 없어 아닌 식품의
0:21
유통 장이 없는 게 말이 더 안성의
0:22
안 썼고 얼렁 부터 말하자면 설탕은
0:24
원래 유통기한이 없어 식품위생법 3
0:26
웃음 d 한테 지를 3 약 사서
0:28
판매할 수 있게 될 설탕의 유통 자녀
0:29
풀풀 지금부터 알려 줄게 설탕은
0:31
수북이 거의 없어 1 설탕은
0:33
0.04% 회색 살펴 는 0.15%
0:35
웹 쌀 차는 2.5% 수준으로 수분
0:38
함량이 매우 나체 식품 이상 하는
0:39
이유는 미생물 때문인데 제품의 성함과
0:41
상속 그리고 수분의 먹으면서 음식물의
0:43
번 직하고 및 등의 이루어 제휴도
0:45
연지 패딩이 이런 아니구요 그런데
0:46
사탄은 싶으니 거의 없으니 이 생물이
0:48
살 수 있는 손 활성도가 건 절
0:50
낮아져서 기니 스님을 찾아 수분 활성
0:52
분은 엄정 920 편지는 0점 하는데
0:54
손님 보다 훨씬 낮은 0점 살아서 이
0:56
생물이 살 써 팬 성적 놓여진 셈이야
0:57
한 맛이 나니까 몬드 은행 앞이
0:59
식물이 좋아할 똑같잖아 없애도 는
1:01
아니라는 거지 설탕을 유통기한 없이
1:03
먹어도 되는 이 옷에 잘 알겠지
1:05
참고로 북서 터렛 유통기한이 있어
1:06
3년 정도 있는 앵 설탕보다
1:08
수분함량이 많아서 그렇다고 하니 썰
1:10
타면 유통기한은 출처에서 먹기에 써빙
1:12
따뜻한 이야기가 나와서 말인데
1:13
소비자들이 선생에 대한 2배의 한 게
1:15
있어 어려운 얘기 하는 한 번씩
1:17
들어왔지 1 설탕 갈색설탕 을
1:19
선택해서 만든거라 는 소모로 이뻐여
1:21
획득한다 헐 플토 100 한다니 이런
1:23
정말 크나큰 오델로 어 결정을 만들
1:25
때는 먼저 사탕수수에서 추출한 원장을
1:27
깨끗하게 영화 하고 정쟁이 원단을
1:29
농지 카고 결정할 시킨 게 ron
1:31
한살 평에 아래 하얀 살 평이 제일
1:33
먼저 생산되는 순도 높은 설탕 이란
1:35
한때를 다음에 추대로 제조 공정을
1:37
거쳐서 회색 설탕 박사 패기 된 거야
1:38
하얀 쌀 등의 원단 기업을 혼합하면
1:40
발색 잘 타게 되고 여기에 취업과
1:42
땅을 부탁하면 썰 텐데 이제 하얀
1:44
스승을 스베테 섬 안 된다는 오해는
1:46
플렉스 안심하고 먹어도 되 영화라
1:48
중요한 줄 아무리 설탕의 유통기한이
1:50
없다 회동 아무렇게나 보관하는 안그래
1:52
을 통해 냄새를 흡수하는 섬들이
1:53
강해서 할인 향이 스며 들 수도
1:55
있거든 간단히 밀봉해서 하피 치닫지
1:57
않는 수단 곳에 보관하는 게 좋은데
1:59
새로운 보다는 냉장고가 를 추천할게
2:00
그리고 중요한 건 굳지 않게 하는
2:02
거야 할테니 구두는 버리지 말고 앉아
2:04
렌즈로 약간만 채워져 수분이 날아가서
2:06
오니까
2:08
설탕 꿀 들이 너희 먼저 저희 제
2:10
설탕의 통제 아니나 패드 대한 걱정을
2:13
보이 접어두고 5 일상의 달콤한 팜스
2:15
펄을 걸 보자
2:16
[음악]

설탕에 대한 궁금증도 풀고 보관 꿀팁까지 알아보았다. 우리는 흔히 기분이 안 좋을 때나 몸이 피곤할 때 ‘당 떨어진다’, ‘단 거 먹고 싶다’곤 한다. 설탕의 달콤함은 맛뿐 아니라 우리의 마음 안정까지 책임져준다. 여러모로 우리와 밀접한 관계가 있는 만능 재료, 설탕의 단맛으로 일상에 달콤함 한 스푼을 더해보자.

CJ뉴스룸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