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매주 신용카드를 먹고 있는 이유는?

많은 사람이 습관처럼 긁는 신용카드. 나도 모르는 사이 매주 하나씩 먹고 있었다면? 하루빨리 그 원인을 찾아내 신용카드 섭취(?)를 막아야만 한다! 신용카드만큼이나 자주 사용하는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면 그 해답을 찾을 수 있다는데…지금부터 그 비밀을 알아보자!

우리 집 밥상 불청객? 미세 플라스틱!

핑크색 배경을 등 뒤로, 아이보리 니트를 입은 한 여성이 밥과 반찬, 생선 구이 등이 놓인 밥상에서 젓가락으로 신용카드를 먹고 있다.

연간 수산물 소비량이 세계 1위인 대한민국. 수산물을 자주 먹는 만큼 우리 몸에 미세 플라스틱이 쌓이고 있다는데…그 양은 무려 매년 18만 7,000개. 쉽게 말해 매주 신용카드를 한 장씩 먹고 있는 것과 같다는 것! 그렇다면 우리는 왜 원하지도 않은 미세 플라스틱을 먹게 된 걸까?

핑크색 배경을 등 뒤로, 아이보리 니트를 입은 한 여성이 파란색 바탕에 '함께 해요! 플라스틱 줄이기 환경오염 ZERO 플라스틱 ZERO' 텍스트가 삽입된 판넬을 들고 있다.

석기시대, 청동기시대, 철기시대를 넘어 현재는 플라스틱 시대를 살고 있다고 해도 무방할 정도로 산업, 일상생활 등 전반에서 많이 사용되고 있다. 그만큼 편리함의 대명사로 사용되는 플라스틱. 이제는 ‘환경 오염’의 주범으로 꼽힌다. 바다로 흘러간 플라스틱은 육지의 일반 쓰레기와 달리 썩거나 분해되지 않고 파도에 부딪혀 점점 작아지면서 미세 플라스틱이 되기 때문!

핑크색 테이블 위 놓인 플라스틱을 물고기 모형들이 먹는 모습이다.

바다 속 작은 물고기는 작아진 플라스틱을 플랑크톤으로 착각하고, 계속 먹어서 몸에 미세 플라스틱이 쌓이게 된다. 플라스틱을 먹은 작은 물고기를 큰 물고기가, 큰 물고기가 먹은 플라스틱은 결국 우리의 밥상까지 오게 되면서 사람들은 자신들이 버린 플라스틱에 되려 습격을 받게 된 것이다.

기업들이 환경과 친해지는 법, 이렇게!

핑크색 배경을 등 뒤로, 코카콜라 티셔츠와 북극곰 모자를 쓴 한 여성이 왼손엔 코카콜라 음료를 그냥 들고 있고, 오른손에 들고 있는 코카콜라 음료는 마시고 있다.

이러한 악순환을 막기 위해 여러 기업이 플라스틱 줄이기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상황! 대표적으로 2030년까지 플라스틱 음료병의 50%를 친환경 재생 원료로 사용하겠다는 코카콜라, 친환경 재생 소재로 만든 운동화를 출시한 나이키 등을 꼽을 수 있다.

핑크색 배경을 등 뒤로, 아이보리 니트를 입은 한 여성이 햇반 용기를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놀랍다는 표정을 짓고 있다.

우리나라 기업에서도 환경을 지키려는 움직임은 이어지고 있다. 빨대를 사용하지 않는 테이크아웃 잔이나 뚜껑 없는 스팸, 플라스틱 대신 종이 트레이를 활용한 선물세트가 그 예. CJ제일제당에서는 햇반의 용기 두께를 얇게 만들어 매년 약 340톤의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였다. 그 외에도 자연에서 분해되는 생분해 소재를 식품 포장에 적용시켜 환경을 위한 사회적 책임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핑크색 배경으로 상단엔 '생분해성 플라스틱 시장 규모(단위: 억 위안)' 텍스트가 삽입되어 있고, 하단엔 막대그래프로 2012년 25.12 억 위안 2019년 61.47 억 위안까지 각각의 시장규모 수치가 삽입되어 있다.

단순하게 플라스틱을 덜 사용하거나, 재생하는 것만으로 환경 문제를 해결하기엔 역부족이다. 따라서 세계 각국이 플라스틱 규제를 강화하며 앞서 언급한 생분해 플라스틱 소재에 대한 연구에 열을 올리고 있다. 그만큼 생분해성 플라스틱 시장 규모는 날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친환경에 가장 가까운 생분해 플라스틱은 무엇?

  1. 가성비 갑, 가장 많이 사용되는 PLA
핑크색 배경으로 안경을 쓴 한 여성이 양 손을 펼치고 있고, 그 위에 일러스트 이미지로 옥수수와 대나무가 삽입되어 있다.

생분해 플라스틱의 가장 보편적인 소재는 옥수수 전분이나 사탕수수로 만든 PLA(Poly Lactic Acid). 가격이 저렴하고 환경호르몬이나 중금속 등 유해 물질이 검출되지 않아 식품 용기로 사용하기에 적합하다. 다만, 수분 70% 이상, 온도 58℃ 이상의 특정 설비 조건에서만 생분해된다는 단점을 갖고 있다.

2. 튼튼 그 자체! 강도와 가공성이 뛰어난 PBAT

핑크색 테이블 위 두 손에 담긴 흙을 보여주고 있다.

PBAT(Polybuthylene co-adipate co-terephthalate)는 특별한 공정 없이 토양에서 생분해가 가능하면서 강도와 가공성이 좋은 생분해 플라스틱 소재다. 다만, 100% 석유계의 소재라는 아쉬움이 따른다. 그렇다면 이 두 소재의 단점을 보완하면서 가장 친환경에 가까운 바이오 플라스틱 소재는 무엇일까?

3. 바닷속에서도 분해되는 유일한 주자! PHA

핑크색 배경으로 일러스트로 구현된 각각의 미생물들이 놓여있고, 돋보기로 한 세포와 PHA를 자세하게 보여주고 있다. 하단엔 '세포 내에 저장하는 물질이야'라는 텍스트가 삽입되어 있다.

그것은 바로 미생물이 식물 유래의 성분을 먹고 세포 내에 쌓아놓는 고분자 물질인 PHA(Polyhydroxyalkanoate)다. 미생물이 직접 만들고 분해하기 때문에 산업, 가정, 토양과 해양을 비롯한 모든 환경에서 자연 분해가 가능하다.

생분해 난이도를 보여주는 이미지로, 분해 쉬움에서 어려움 순으로 산업, 가정, 토양, 해양 텍스트와 해당 관련 일러스트 이미지가 삽입되어 있다. 그 아래에는 PLA, PBAT, PHA 와 화살표가 표시되어 있는데, PLA의 화살표는 산업까지, PBAT는 토양까지, PHA는 해양까지 생분해가 될 수 있다고 표시되어 있다.
생분해 소재별 특징을 기술한 표로 상단엔 소재, 바이오 함량(%), 특징으로 나뉘어 있고, 좌측엔 PLA, PBAT, PHA가 삽입되어 있다. PLA는 바이오 함량 100%로 투명성 우수, 파손에 약하며 낮은 성분해도(자연 생태계에서 생분해 불가), 식품용기 등 사용 *현재 가장 보편화된 생분해 소재, PBAT 바이오함량은 0%로, 토양 생분해가 가능하고 유연성이 좋으나 100% 석유계 소재, PHA는 바이오 함량 100% 유일한 해양 생분해 소재, 다양한 용도에 적용 가능 * 전세계 극소수 기업만 생산 중이란 텍스트가 삽입되어 있다.
PHA, PLA, PBAT 등 주요 생분해 소재 생분해도 수준 및 특징

그 말인 즉 슨, 생분해 플라스틱의 분해가 가장 어려운 바다에서도 분해가 가능한 유일한 소재라는 것. 우리 일상 속에서 가장 흔히 쓰이지만 특정적인 산업에서만 분해가 가능한 PLA와 토양 생분해가 가능하지만 100% 석유계 소재라는 단점을 가진 PBAT가 가진 한계를 보완한 가장 친환경적인 생분해 플라스틱이라 할 수 있다.

핑크색 배경으로 중앙엔 일러스트로 구현된 CJ제일제당 건물과 'since 1964, 바이오회사'가 양 옆엔 CJ제일제당의 바이오 기술로 만든 각종 제품들이 삽입되어 있다.
CJ제일제당 PHA로 만든 플라ㅅ틱 제품으로 빨대, 종이 컵, 플라스틱 컵, 플라스틱 백 등이 담겨있다.
PHA를 활용해 만든 다양한 플라스틱 제품

기존에는 이러한 PHA의 생산 기술을 미국과 일본의 극소수 기업만이 보유하고 있어 일반적으로 사용하기에 어려움이 따랐다. 하지만 1964년부터 미생물 발효를 통해 사료용 필수 아미노산과 식품 조미소재 등의 바이오 제품을 생산하는 바이오 회사의 역할을 함께 해 온 CJ제일제당이 PHA를 생산할 수 있게 됐다는 소식! 오랜 시간 동안 독보적으로 쌓아온 미생물 발효 기술 노하우와 이를 바탕으로 한 친환경 공법 덕분이라고.  

전 세계적으로 환경을 지키려는 움직임이 커지고 있는 지금. 우리의 일상과 너무나 가까운 플라스틱을 당장 끊을 순 없겠지만 사소한 습관부터 하나하나 바꿔 가는 게 어떨까? 아주 작은 날갯짓이 지구를 포함한 많은 생명을 살릴 수 있는 폭풍이 될지도 모를 일이다.

채널 CJ의 새로운 소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