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드래곤즈, 아동학대 예방 캠페인 진행

용산 드래곤즈, 아동학대 예방 캠페인 진행_01
지난 16일 용산 드래곤즈 봉사자들이 ‘아동학대 예방의 날’을 맞아 호야토토 키트 제작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CJ CGV와 아모레퍼시픽 등이 속한 용산 소재 민관학 연합 봉사단체 ‘용산 드래곤즈’가 지난 16일 ‘아동학대 예방 캠페인’을 진행했다.

용산 드래곤즈는 지난해 아동학대 예방의 날(11월 19일)을 맞아 서울특별시와 디자인거버넌스 구축을 통한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함께 하기로 뜻을 모은 바 있다.

CJ CGV 등 회원사 직원 4천여 명 아동학대 예방 심벌 마스크 착용하고 근무

그 일환으로 올해도 아동학대 예방의 날을 앞두고 용산 드래곤즈 회원사들은 아동의 건강한 성장을 도모하고 아동학대의 예방과 방지를 위한 캠페인에 동참했다. 이를 위해 CJ CGV와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복지재단을 비롯한 용산 드래곤즈 회원사 국민건강보험공단 용산지사, 삼일회계법인, 삼일미래재단, 숙명여자대학교, 오리온재단, 서울용산경찰서, 코레일네트웍스, GKL(그랜드코리아레저), HDC 신라면세점 관계자들이 16일 한 자리에 모였다.

세이브더칠드런과 함께 아동학대대응 정책개선 캠페인 동참

용산 드래곤즈, 아동학대 예방 캠페인 진행_02

용산 드래곤즈의 12개 회원사 및 서울시 임직원 4천여 명은 이날 아동학대 예방 심벌 ‘호야토토’가 그려진 마스크를 착용한 채 근무했다. 용산역 광장에 집결한 봉사자 80명은 학대 피해 아동들에게 전달할 호야토토 인형, 헝겊책, 말랑이 키트 500개를 제작하고, 메시지 카드와 함께 서울시 25개 자치구 아동보호팀과 10곳의 아동보호전문기관 및 쉼터 등에 전달했다. 이 밖에도 국제아동권리 NGO 세이브더칠드런의 아동학대대응 정책개선 캠페인 ‘#당신의 이름을 보태주세요’에 동참해 아동학대 사망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 조사와 전문적 대응을 요구하는 온라인 서명에도 참여했다.

캠페인에 참여한 CJ CGV 국내사업지원팀 고형찬 대리는 “아동학대 예방에 대해서는 사내에서 진행되는 온라인 교육 등으로 접할 기회가 있었는데, 아동학대 예방의 날을 맞아 시민들의 인식 제고에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번 캠페인에 동참하게 되었다”며 “이번 캠페인을 통해 시민들이 주변에 학대 피해 아동이 없는지 한번 더 적극적으로 살펴보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8년 결성된 용산 드래곤즈는 게릴라 가드닝, 미스터리 나눔버스, 플라스틱컵·쓰레기 올림픽 활동에 이어 올해 쪽방촌 물품 나눔, 청년 직무 멘토링 등을 통해 지역 사회 문제해결을 위한 상생 활동을 펼치고 있다.

CJ뉴스룸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