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브영 사회공헌활동, UN 서면 의견서로 채택… 여성·친환경 지원 노력 인정받아

올리브영 사회공헌활동, UN 서면 의견서로 채택 본문 이미지

美 유엔 본부서 열린 ‘제66차 유엔 여성지위위원회’서 서면 의견서로 채택, 국내 기업 중 두 번째

소외 여성 지원, 환경과의 공존에 앞장서 온 올리브영의 노력이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

CJ올리브영(이하 올리브영)은 UN SDGs(유엔 지속가능개발목표) 협회를 통해 제출한 여성 지원 및 친환경 사회공헌활동이 ‘제66차 유엔 여성지위위원회’에서 서면 의견서로 채택됐다고 30일 밝혔다.

유엔 여성지위위원회는 여성 권한 강화와 권익 증진을 위한 정책 사례를 공유하고, 효과적인 이행 방안을 모색하는 유엔 경제사회이사회 산하 국제기구다.

서면 의견서는 유엔 경제사회이사회 회원국이 참여하는 위원회에서 채택되는 유엔의 공식 문서다. 채택된 의견서는 유엔 공식 문서함에 영구 보관돼 193개 유엔 회원국 전체가 상시 열람할 수 있게 된다.

기업 사회공헌 활동이 유엔 산하 위원회의 공식 의견서로 채택된 것은 국내에서는 두 번째다. 올리브영은 소외 여성의 자기 개발 및 건강한 생활을 지원하는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실시하고, 다양한 환경 캠페인 등을 선도적으로 도입한 점을 인정받았다.

교육 기회 지원하는 ‘소녀교육 캠페인’, 화장품 공병 재활용하는 ‘뷰티사이클’ 등 우수 사례로 소개

이번 위원회는 기후 변화와 환경 관련 정책, 여성과 소녀들의 경제적 역량 강화를 주제로 진행됐다. 이 가운데 각국이 주목해야 할 우수 사례로 국내외 소녀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지원하는 ‘소녀교육 캠페인’, 화장품 공병 수거 활동인 ‘뷰티사이클’, 지구와 공존하기 위해 노력하는 화장품 브랜드를 선별해 추천하는 ‘올리브영 클린뷰티’ 등을 소개했다.

특히 국내 및 개발도상국 소녀들의 교육 기회를 보장하기 위해 실시한 ‘소녀교육 캠페인’은 현재까지 약 2,200만 명의 고객이 동참하며 대표적인 나눔 활동으로 자리 잡았다. 또 지난 2016년부터 진행한 ‘핑크박스 캠페인’을 통해 임직원과 고객이 함께 만든 위생용품을 담은 ‘핑크박스’ 약 6천600개를 저소득층 여성 청소년에게 전달했다.

이 밖에도 ‘뷰티사이클’ 캠페인은 접근성이 좋은 올리브영 매장을 활용해 재활용이 어려운 화장품 용기의 수거율을 높이고, 고객이 일상 속에서 환경 보호를 실천할 수 있도록 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올리브영은 올해 공병 1톤 수거를 목표로 캠페인을 본격 확대, 자원 선순환 체계 구축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소외 여성 지원, 환경 공존 위해 꾸준히 노력… 사회적 책임 다하며 지속가능한 경영에 앞장설 것”

올리브영 관계자는 “소외 여성을 지원하고 환경과 공존하기 위해 올리브영이 실천해 온 다양한 노력이 국제 사회에서 인정을 받게 되어 매우 뜻깊다”며 “앞으로도 올리브영은 ‘건강한 아름다움’을 만나볼 수 있는 대표 채널로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지속가능한 경영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CJ뉴스룸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