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에서 주문하고 가까운 매장에서 바로 찾아가세요~” 올리브영, ‘오늘드림’ 매장 픽업 서비스 선봬…O2O 시너지 늘린다

CJ올리브영이 온·오프라인을 넘나들며 쇼핑하는 ‘옴니슈머(Omni-sumer)’ 공략에 나선다.

온라인몰 주문 상품 원하는 매장에서 바로 수령…전국 매장 650여 곳에서 가능해

올리브영 매장안에서 직원이 '오늘드림 픽업 서비스'를 알리는 판넬을 들고 미소를 짓고 있다.
올리브영이 온라인몰 주문 상품을 매장에서 바로 수령할 수 있는 ‘오늘드림 픽업 서비스’를 선보인다.

CJ올리브영(이하 올리브영)은 온라인몰(www.oliveyoung.co.kr) 구매 상품을 가까운 매장에서 바로 찾아갈 수 있는 ‘오늘드림 픽업(Pick-up) 서비스’를 새롭게 론칭했다고 10일 밝혔다.

‘오늘드림 픽업 서비스’는 필요한 상품을 온라인에서 간편하게 주문하고, 원하는 매장을 직접 선택 방문하여 수령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는 올리브영의 즉시 배송 서비스 ‘오늘드림’의 주문 옵션을 확대한 것으로, 전국 650여 개의 주요 매장에서 이용 가능하다.

온라인 구매 혜택 누리며 배송비 부담은 줄여…온·오프라인서 자유롭게 쇼핑하는 ‘옴니슈머’ 공략

특히 온라인몰 구매 혜택은 그대로 누리면서, 배송비 부담 없이 필요한 상품을 빠르게 만나볼 수 있다는 것이 강점이다. 매장 구매와 마찬가지로 배송비가 책정되지 않는다. 올리브영은 온·오프라인을 넘나들며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에 맞게 쇼핑하는 고객들의 편의를 한층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서비스 이용 방법은 간단하다. 온라인몰에서 ‘오늘드림’ 가능 상품 주문 시 배송 옵션 대신 ‘픽업’을 선택하면 된다. 상품이 준비되면 발송되는 ‘픽업 바코드’ 메시지 확인 후 3일간 선택한 매장의 영업시간 내에 상품을 수령할 수 있다. 오후 8시 이전 주문 건에 한하여 당일 픽업도 가능하다.

즉시 배송·스마트 반품 등 편리한 O2O 서비스로 전국 매장망과 온라인몰 간 시너지 강화 지속

앞서 올리브영은 지난 2018년말 업계 최초로 선보인 ‘오늘드림’을 시작으로 온라인몰 구매 상품을 주요 매장에서 반품할 수 있는 ‘스마트 반품’ 서비스 등을 통해 전국 매장망과 온라인몰 간의 O2O(Online to Offline) 시너지 확대에 주력해 왔다.

실제로 고객 주소지와 가까운 매장에서 상품을 포장·배송하는 ‘오늘드림’은 지난해 주문 건수가 전년비 12배가량 늘었다. 또한 올해 1~4월 ‘스마트 반품’ 서비스 이용 고객 중 20% 이상이 매장에서 추가 구매를 하는 등 옴니채널을 활용한 편의 서비스에 고객들의 호응이 이어지는 추세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고객들이 온·오프라인 채널을 자유롭게 오가며 보다 편리한 쇼핑을 즐길 수 있도록 고객 편의에 맞춘 O2O 서비스를 꾸준히 제공하고 있다”며 “올리브영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차별화된 쇼핑 경험을 선사하며 ‘헬스앤뷰티 No.1 옴니채널 사업자’로의 입지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올리브영은 ‘오늘드림 픽업 서비스’ 론칭을 기념해 오는 5월 31일까지 특별한 이벤트를 펼친다. 온라인몰에서 매장 픽업 옵션으로 3만원 이상 구매 시 5천원 할인하는 쿠폰을 1인 1회 발급받을 수 있다. 또한 3만원 이상 구매 후 매장에서 픽업하는 고객에게 건강 간식 브랜드 ‘딜라이트 프로젝트’ 인기 상품 등을 담은 간식 박스를 선착순 증정한다.

채널 CJ의 새로운 소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