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CGV아트하우스] 어느 멋진 날, 완벽한 순간
2024.07.02

02

‘K-뷰티 파라다이스’ 올리브영 명동 타운에 도슨트가 떴다!
2024.07.03

03

국립공원에 버려진 음료수 캔🥫, O-NE 타고 철강 원료 됐다
2024.07.12

04

스무 살 된 CGV 아트하우스, 앞으로의 20년을 꿈꾸다
2024.06.25

05

한여름 밤의 신선한 케미스트리 한가득! 7월 CJ ENM 신규 콘텐츠
2024.07.03
2023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4라운드 인제 나이트 레이스에서 슈퍼 6000 클래스 머신의 도열 모습. 2024시즌 첫 번째 ‘밤의 황제’는 누가 될까.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 짜릿한 어둠 속 질주를 시작한다. 썸머 시즌 알리는 강원 모터 페스타, 오는 15일(토) 인제 스피디움에서 나이트 레이스로 개최 ‘강원 모터 페스타’로 열리는 2024 오네(O-NE)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4라운드가 오는 15일 인제 스피디움(3.908km)에서 나이트 레이스로 펼쳐진다. 나이트 레이스 우승자에게는 ‘밤의 황제’ 칭호가 붙는다. 매 시즌 모든 선수가 탐낼 정도로 특별하다. 나이트 레이스 최다 우승(2회) 정의철 vs. 최다 포디엄(4회) 김동은…황진우 6000 통산 100경기 출전 눈 앞 슈퍼 6000에서 가장 유력한 우승 후보는 정의철(서한 GP)이 꼽힌다. 나이트 레이스에서 두 차례(2015, 2016년)나 포디엄 정상에 올라선 좋은 기억이 있을뿐더러 인제 스피디움 슈퍼 6000 코스 레코드(1분35초252, 2020시즌 5라운드 예선)도 보유하고 있다. 게다가 지난 3라운드에서 핸디캡 웨이트 50kg까지 덜어내 정의철은 더욱이 자신감이 차 있다. 이에 김동은(오네 레이싱)이 맞불을 놓는다. 그는 2019시즌 우승을 포함해 나이트 레이스 최다 포디엄 피니쉬(4회)를 기록할 정도로 유독 심야에 강한 모습을 보여왔다. 오랜만에 슈퍼 6000에 복귀한 김동은은 세 라운드 연속 포인트 피니쉬를 기록하며 조금씩 자신의 기량을 회복 중이다. ‘살아있는 전설’ 황진우(준피티드 레이싱) 역시 기세가 좋다. 개막전을 2위로 출발한 황진우는 시즌 종합 3위에 이름을 올려두고 있다. 게다가 황진우에게 이번 라운드는 특별하다. 슈퍼 6000 통산 100번째 결승 출전을 단 한 경기만 남겨두고 있어서다. 이는 국내 단일 클래스 최초의 기록이다. 이보다 훌륭한 동기부여는 없어 보인다. 시즌 종합 1위를 달리고 있는 장현진은 한 템포 쉬어갈 가능성이 크다. 2, 3라운드에서 모두 우승을 차지하며 핸디캡 웨이트가 100kg로 늘어났기 때문이다. 장현진은 지난 라운드 직후 “다음 라운드 100kg은 (포디엄이) 어려울 거 같다”며 난색을 표했다. GT 클래스, 2라운드까지는 후륜(제네시스 쿠페) 승리…전륜(아반떼N) 이동호, 정회원 상승세도 눈여겨봐야 GT 클래스에서는 전륜(아반떼N)과 후륜(제네시스 쿠페) 차량의 맞대결이 관전 포인트다. 1, 2라운드에서는 정경훈(비트알앤디)와 박석찬(브랜뉴 레이싱)이 제네시스 쿠페로 우승을 차지했다. 다만, 이번 라운드에서 각각 핸디캡 웨이트 70kg, 50kg을 짊어져 부담스러운 게 사실이다. 이 틈을 이동호(이레인모터스포트)와 정회원(이고 레이싱)이 노린다. 아반떼N을 운전하는 이들의 최근 페이스가 무섭다. 지난 라운드 이동호는 최후미에서 출발해 5위에 올랐고, 정회원은 GT 클래스 복귀전에서 2위를 기록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