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포토] ‘선재 업고 튀어’ 팝업스토어 현장의 뜨거운 열기
2024.05.27

02

이 노래 들리면 세일이다! 2024 ‘올영세일송’ 제작 비하인드
2024.05.31

03

CGV에서 ‘선재 업고 튀어’ 마지막 회를 즐겨보세요!
2024.05.22

04

[CGV아트하우스] 홀로코스트가 남긴 유산과 질문들
2024.06.04

05

100번 봐도 눈물 나는 그 장면, CGV 피규어로 만나다
2024.05.30
CJ ENM & A24 공동투자배급작 <패스트 라이브즈>(PAST LIVES) 2월 베를린 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정조준 CJ ENM과 미국 할리우드 스튜디오 A24가 공동으로 투자배급하는 글로벌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PAST LIVES)가 제73회 베를린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데 이어 해외 유수의 매체에서 호평받으며 수상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패스트 라이브즈>는 한국에서 만나 어린 시절을 보낸 두 남녀가 20여년이 흐른 후 뉴욕에서 재회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넷플릭스 TV시리즈 <러시안 인형처럼>의 그레타 리와 배우 유태오가 출연하고 한국계 캐나다인 셀린 송이 연출을 맡았다. 연내 북미 개봉을 시작으로 A24와 CJ ENM이 배급 국가를 나누어 전 세계에 공개할 예정이다. 지난 1월 개최된 제39회 선댄스 영화제에 초청된 <패스트 라이브즈>는 상영 이후 현지 매체, 평론가, 관객들의 극찬을 받으며 올해 주목할 만한 작품으로 떠오르고 있다. 유력 외신 가디언(Guardian)은 별점 4개를 (5개 만점) 부여하며 “섬세하게 슬픈 로맨틱 드라마로 진정한 성공작이다. 셀린 송 감독은 놀라울 정도로 완벽한 데뷔작을 만들었다”고 호평했다. 이어 버라이어티(Variety)는 “언어뿐 아니라 주인공들 사이에 흐르는 깊은 감정으로 극을 이끌어간다”, 데드라인(Deadline)은 “셀린 송 감독은 매혹적인 캐릭터를 통해 현대의 사랑에 대한 개념을 깊이 있게 이야기한다”, 인디와이어(Indiewire)는 “올해 최고의 영화가 될 것”이라고 평했다. 더 데일리 닷(THE DAILY DOT)의 미쉘 평론가는 “마음이 아릴 정도로 아름답고 자아 성찰적인 영화이며, 나를 완전히 사로잡았다. 그레타 리와 유태오 또한 환상적인 연기를 보여줬다. 셀린 송에게 극찬을 보낸다”, 스크린 인터내셔날(SCREEN INTERNATIONAL)의 팀 평론가는 “강렬하게 로맨틱하면서도 압도적으로 현실적인 스토리”라고 호평했다. “올해 최고의 영화가 될 것” 해외에서 릴레이 호평 또한 인디와이어에서 선댄스 영화제에서 공개된 영화를 대상으로 367명의 비평가에게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패스트 라이브즈> 는 ‘Best Film’(최고의 작품) 2위, ‘Best Directing’(최고의 감독) 4위, ‘Best Screenwriting’(최고의 각본) 3위, ‘Best First Film’(최고의 데뷔작) 2위를 차지하는 영광을 안았다. 이러한 호평과 기대감에 힘입어 베를린 국제영화제에서도 좋은 성과를 얻을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베를린 국제영화제는 오는 2/16일부터 2/26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된다. 경쟁부문에는 <패스트 라이브즈>를 포함해 19개 후보가 올라 경합을 벌일 예정이다. 고경범 CJ ENM 영화사업부장은 “<패스트 라이브즈>는 한국적인 세계관과 풍경을 담고 있는 영화로, 새로운 영화를 발굴하는 선댄스영화제에서 가장 반응이 뜨거운 영화 중 하나였다”며 “<에브리씽 에브리웨어 올 앳 원스> 등으로 최근 할리우드에서 가장 주목받는 스튜디오인 A24와 함께 글로벌 영화계에 새로운 에너지를 불어넣는 작품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