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청자와 팬미팅 개념 랜선 돌잔치 개최’ CJ온스타일 대표 라이브커머스 프로그램 ‘엣지쇼’ 1주년 기념 방송 성료

라이브커머스 프로그램 ‘엣지쇼’ 1주년 기념 방송 성료

‘엣지쇼’, 지난 8/30 프로그램 론칭 1주 년 기념 특집 방송…약 8천 명의 팬과 함께 랜선 돌잔치 개최

CJ온스타일 대표 라이브커머스 프로그램인 ‘엣지쇼’가 지난 30일 론칭 1주년을 기념하는 특집 방송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팬미팅 콘셉트로 진행된 이날 방송은 편지를 보내온 프로그램 애청자들에게 실제로 전화 통화를 연결하고 시청자의 활발한 채팅 참여를 유도하는 등 실시간 고객 소통을 대폭 높이는 방향으로 진행됐다.

이날 방송은 ‘엣지쇼’ 식구가 모두 한 자리에 모여 축하하는 랜선 돌잔치를 방불케 했다. 1주년을 기념하는 특집 방송인만큼 케이크 커팅ㆍ돌잡이ㆍ편지 낭독 등 다양한 식순으로 구성됐다. 프로그램 특징에 맞게 ‘더엣지’ 의류 FW 신상품들로 돌잡이 품목을 구성해 재미를 더했고, “‘엣지쇼’를 통해 잃어버렸던 스타일에 대한 자신감을 되찾았다”는 등 애청자 사연을 소개하는 시간에는 웃음과 감동이 뒤섞이며 허심탄회한 소통의 장이 펼쳐졌다. ‘엣지쇼’는 3050 여성 주축의 폭넓은 시청자 층과 팬덤을 기반으로 성장한 만큼 실제로 이날 방송에도 총 8천여 명이 참여할 정도로 반응이 뜨거웠다. 이날 판매한 FW시즌 패션 의류에 총 1억 원이 넘는 주문이 몰렸으며 방송 채팅창에는 6천 개 이상의 댓글이 달릴 정도로 높은 방송 참여율을 기록했다.

약 3만 5천 명 팬덤 ‘모서리’ 절대적 지지로 누적 시청 수 200만 달성하며 CJ온스타일 라방 대표 프로그램 성장

‘엣지쇼’의 인기 요인으로는 작년 9월 이후 평일 저녁이면 어김없이 시청자를 찾아가는 이솔지 쇼호스트와 애청자를 지칭하는 ‘모서리(엣지를 해석한 표현)’ 간의 활발한 소통과 끈끈한 신뢰가 첫번째로 손꼽힌다. 모서리들은 마치 라디오를 듣듯이 저녁 7시가 되면 ‘엣지쇼’에 접속해 다양한 주제로 채팅창으로 이솔지 쇼호스트와 편안하게 대화를 이어 나간다. 꼭 구매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패션, 반려동물, 다이어트 등에 대해 일상적인 대화를 나누며 고민을 해결하고 필요에 따라 물건을 구매하기도 한다. 이런 활발한 쌍방향 소통 기반 판매 방식에 고객이 큰 호응을 보이면서 평일에 매일 진행되는 본방 사수를 위해 알림 신청을 한 고객 수만 3만 5천 명에 달한다. 프로그램 론칭 이후 약 1년 간 일명 ‘모서리’들이 반복적으로 방송을 시청하면서 누적 방송 시청 수는 이미 총 200만을 훌쩍 넘겼을 정도이며, 최근 총 160억 원과 약 20만 건의 고객 주문을 달성하는 등 매출 측면에서의 성과 또한 가시화되고 있다.

활발한 소통과 다변화된 프로그램 콘텐츠가 인기 요인…꾸준히 프로그램 콘텐츠 경쟁력 향상해 인기 브랜드 입점 ‘메가쇼’로 성장

‘엣지쇼’의 또 다른 강점은 다양하고 특색 있는 방송 프로그램 포맷이다. 시즌제를 도입해 지난 1년 간 프로그램 콘텐츠 경쟁력을 꾸준히 향상시켜 오고 있다. ‘엣지쇼’는 CJ온스타일 단독 패션 브랜드인 ‘더엣지(the AtG)’만을 판매하는 패션 전문 프로그램으로 시작했으나 다양한 패션 브랜드 소개를 원하는 시청자의 요청이 점차 증가하면서 시즌 2부터는 ‘더엣지’와 믹스앤매치하면 좋을 패션/잡화 아이템을 선보이고 있다. 지난 8월 론칭한 시즌 3는 견고한 팬덤 기반의 셀링 파워를 기반으로 카테고리와 외연 확장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패션 상품이 아님에도 ‘엣지쇼’에 입점을 원하는 다양한 인기 브랜드가 많아지면서 스핀오프 프로그램인 ‘엣지쇼+’ 등을 통해 판매 상품 라인업을 대폭 확장하고 있다. 다양한 방송 콘텐츠와 연계한 특별한 이벤트와 프로모션도 상시 전개함으로써 고객의 방송 참여도를 지속적으로 높여가고 있다.

CJ온스타일 김신유 모바일라이브 담당은 “CJ온스타일 ‘엣지쇼’는 상품 운영 노하우와 방송 제작 역량을 총동원해 론칭 1년 만에 ‘믿고 구매할 수 있는’ 대표 라이브커머스 프로그램으로 성장했다”라며, “차별화된 양질의 상품 추천 큐레이션과 쌍방향 소통 기능을 극대화한 방송 콘텐츠를 통해 고객의 쇼핑 만족도를 더욱 높여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CJ뉴스룸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