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포토] ‘선재 업고 튀어’ 팝업스토어 현장의 뜨거운 열기
2024.05.27

02

버려진 스마트폰, CJ대한통운 거쳐 금🥇이 되다
2024.06.10

03

이 노래 들리면 세일이다! 2024 ‘올영세일송’ 제작 비하인드
2024.05.31

04

100번 봐도 눈물 나는 그 장면, CGV 피규어로 만나다
2024.05.30

05

[CGV아트하우스] 홀로코스트가 남긴 유산과 질문들
2024.06.04
신영수 CJ대한통운 택배∙이커머스부문 대표가 지난 9일 코엑스에서 알리익스프레스 주최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축사를 전하고 있다. 해외직구 물량 국내 택배배송 서비스 담당 … 중국發 상품 주문후 ‘3~5일 내 배송’ 가능 해외직구를 국내 쇼핑처럼 쉽고 편리하게 즐길 수 있도록 CJ대한통운이 알리바바그룹 산하 알리익스프레스(AliExpress) 및 차이니아오(CaiNiao)와 협업을 강화한다. 혁신기술기업 CJ대한통운은 국내 소비자들이 ‘알리익스프레스’를 통해 해외직구 상품을 더 빠르고 안전하게 받아 볼 수 있도록 다양한 배송 서비스를 확대 제공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협력의 핵심은 길게는 1~2주가량 소요되던 해외직구 상품을 3~5일 내로 받을 수 있게 단축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양사는 합리적 소비를 추구하는 이른바 ‘체리슈머Cherry-sumer)’에게 가성비 높은 상품을 더 빨리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등 혁신적인 쇼핑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략협업 통해 획기적 물류 서비스 제공 … 통합 브랜드 ‘오네’ 마케팅으로 시너지 창출 최근 물류산업의 핵심 키워드는 ‘초국경’이다. 국경을 넘나드는 ‘초국경 택배(CBE·Cross Border E-commerce)’ 시장의 성장과 더불어, 전세계 어느 나라에서든 국내 배송처럼 빠르고 편리한 배송 서비스를 받아보고 싶어 하는 소비자들의 니즈도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트랜드에 발맞춰 CJ대한통운은 지난해 9월 알리바바그룹 산하물류 차이니아오(CaiNiao)와 파트너십을 체결했으며, 알리익스프레스 해외직구 물량의 배송을 담당하고 있다. 특히 중국에서 출발한 상품이 ‘3~5일 내 배송’ 될 수 있도록 압도적 규모의 인프라 및 전국 택배 네트워크를 활용한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차이니아오와 전략적 협업을 통해 한중 국경을 초월하는 획기적인 물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최근 새롭게 론칭한 단 하나의 통합 배송브랜드 ‘오네(O-NE)’를 기반으로 마케팅 시너지창출은 물론, 주말에도 해외직구 상품을 받을 수 있는 ‘일요일 오네’ 서비스도 추가할 예정이다. ‘일요일 오네’, ‘내일 꼭! 오네’, ‘오늘 오네’ 등 다양하고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도 논의 이외에도 향후 내일 반드시 도착하는 내일 도착 보장 서비스 ‘내일 꼭! 오네’, 오늘 안에 받는 당일 도착보장 서비스 ‘오늘 오네’ 등 더욱 편리하고 즐거운 쇼핑 경험을 선사할 수 있도록 별도의 풀필먼트 센터 구축도 논의 중이다. 신영수 CJ대한통운 택배∙이커머스부문 대표는 “글로벌 이커머스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알리익스프레스 및 차이니아오와 함께 협력관계를 맺은 것은 더 큰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기회”라며 “최고의 물류전문 역량을 기반으로 소비자들에게 혁신적인 해외직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 대표는 지난 9일 코엑스에서 열린 알리익스프레스 주최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양사의 전략적 협력을 약속했다. 한편 관세청이 발표한 ‘해외직구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발 해외직구는 5540만건, 금액으로는 17억 달러로 수입통관 기준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