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포토] ‘선재 업고 튀어’ 팝업스토어 현장의 뜨거운 열기
2024.05.27

02

버려진 스마트폰, CJ대한통운 거쳐 금🥇이 되다
2024.06.10

03

이 노래 들리면 세일이다! 2024 ‘올영세일송’ 제작 비하인드
2024.05.31

04

100번 봐도 눈물 나는 그 장면, CGV 피규어로 만나다
2024.05.30

05

[CGV아트하우스] 홀로코스트가 남긴 유산과 질문들
2024.06.04
경기 광주시에 위치한 곤지암 메가허브터미널 안전체험관에서 한 직원이 VR 기기를 활용해 안전 체험을 하고 있다. #VR(가상현실) 기기를 착용하자 눈앞에서 컨베이어 벨트가 빠른 속도로 돌아가고 있었다. 그때 지나가는 택배 상자를 잡기 위해 컨베이어에 올랐다. 몸이 살짝 기울어지는 느낌이 들더니 바닥에 떨어지는 아찔함이 그대로 느껴졌다. 안전 원칙을 지켜야 한다는 마음이 강하게 들었다. 이는 CJ대한통운이 VR로 구현한 사고 시나리오 중 하나다. 지게차·컨베이어 등 사고 위험 높은 상황 가상체험 … VR 등 첨단 장비 통해 몰입 극대화 혁신기술기업 CJ대한통운은 경기 광주시에 위치한 곤지암 메가허브터미널에 ‘안전체험관’을 열었다고 13일 밝혔다. 곤지암 허브는 CJ대한통운의 핵심 택배 터미널이다. 이곳에 최첨단 기술을 활용한 교육 시설을 설립해 안전 의식을 함양한다는 방침이다. 이 체험관은 현장 상황을 그대로 재현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지게차, 컨베이어 벨트, 도크(화물을 싣는 문) 작업 등 물류센터에서 발생 가능성이 높은 사고 상황을 연출하고, 이에 대처하는 훈련을 통해 실제 사고에 대비할 수 있도록 했다. 물류 거점인 곤지암 허브에 42대 VR 기기 갖춰 … 신영수 택배부문 대표 등 경영진 안전 교육 수료 VR 등 최첨단 장비를 도입해 위기 상황들을 생동감 있게 재현한 것도 특징이다. 국내 안전체험관 중 가장 많은 42대의 VR 기기를 설치했다. 교육 참가자들은 VR 기기를 착용한 후 시뮬레이터 위를 직접 걸으며 협착, 낙상, 화재 등의 상황을 3D로 체험해 볼 수 있다. 이를 통해 몰입감을 높이고 작업 현장에서의 안전 불감증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업계 최초 ‘심폐소생술 교육기관’ 인증 … 심폐소생술·자동심장충격기 위탁→자체 교육 전환 응급상황을 대비한 심폐소생술 및 자동심장충격기 작동법을 익히기 위한 교육도 진행한다. CJ대한통운은 업계 최초로 대한심폐소생협회의 심폐소생술 교육기관(TS : Training Site) 인증을 받아 공신력을 확보했다. 지금까지 심폐소생술 교육을 하기 위해서는 위탁교육을 받아야 했지만 이제는 자체적으로 임직원의 대응 역량을 키울 수 있게 됐다. CJ대한통운은 최근 권역별 안전·보건관리자를 대상으로 시범운영을 거쳤고, 앞으로 임직원을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수강생에게는 별도의 수료증을 지급한다. 신영수 택배‧이커머스부문 대표를 비롯한 경영진 30여 명이 먼저 교육을 받았다. 물류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험 요소를 임직원이 직접 체험하고 대처 능력을 키워 중대재해를 예방한다는 취지다. 엄상용 안전경영담당은 “고객에게 질 높은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만큼 임직원이 안전한 환경에서 작업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안전의 내재화를 위해서는 지속적인 교육과 습관 형성이 필요한 만큼 안전체험관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