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의사생활><갯마을 차차차> OST부터 유명 K팝 히트곡까지···국내 유일 작곡가 공모전으로 K-뮤직 이끌 동량지재 키운다 CJ ENM <오펜 뮤직> 4기 모집

CJ ENM 오펜 뮤직이 대중 음악 산업의 미래를 이끌 재목을 찾는다.

씨제이 이앤엠 오펜 뮤직 4기 모집 포스터 이미지

오는 14일(월)부터 7일간 공식 홈페이지에서 모집…총 20명 내외 선발 예정

CJ ENM이 오는 14일(월)부터 20일(일)까지 오펜 뮤직 4기를 모집한다고 7일 밝혔다. 오펜 뮤직 4기는 총 20명 내외로 선발할 예정이며 최종 합격자는 현업 작곡가를 포함한 업계 전문가들의 심사를 거쳐 오는 5월 중 발표된다. 지원자는 오펜의 공식 홈페이지에서 장르 제한 없이 순수 창작물 2곡을 제출하면 된다. 최종 선발되는 오펜 뮤직 4기 작곡가들에게는 ▲창작 지원금 500만원 및 창작공간 지원 ▲업계 전문가와의 멘토링 ▲작사, 작곡, 믹싱, 제작, 저작권 관련 특강 및 실습 프로그램 ▲비즈매칭 등 다양한 혜택이 제공된다.

오펜 뮤직은 ‘창작자(Pen)를 꿈꾸는 이들에게 열려 있는(Open) 창작공간과 기회(Opportunity)를 제공한다는 의미’를 가진 CJ ENM의 신인 창작자 지원 사업 ‘오펜(O’PEN)’의 일환이다. 지난 2017년 출범한 오펜은 작곡, 시리즈물 등 모집 분야를 확장하며 꾸준히 지원 대상을 넓혀왔다.

신인의 업계 진출 장벽 높은 음악 산업에서 유일한 신인 작곡가 공모전으로 명맥 이어

2018년 발족한 오펜 뮤직은 ‘곡’이 아닌 잠재력을 가진 ‘작곡가’ 발굴에 초점을 맞추고, 모든 창작물에 대한 저작권은 창작자에게 귀속하는 등 신인 작곡가가 업계에서 자생적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운영과 아낌없는 지원을 이어오고 있다. 특히, K팝의 높은 위상과 수요에도 불구하고 신인 작곡가들의 입지는 점차 좁아지고 있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오펜 뮤직은 국내 유일한 신인 작곡가 공모전을 개최하며 업계와 신인 창작자가 동반 성장할 수 있는 선진적인 사례로 주목 받고 있다.

오펜 뮤직 소속 신인 작곡가, 인기 드라마 OST부터 정승환·TO1·화사·송수우 비롯한 유명 K팝 아티스트 음원 참여 등 업계 활동 활발해

ENM_press_20220307_14

그동안 오펜 뮤직이 배출한 총 53명의 신인 작곡가들은 다양한 장르에서 두각을 드러내며 업계에서 활발히 활동 중이다.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리즈와 <사랑의 불시착>, <갯마을 차차차>, 그리고 티빙 <유미의 세포들>, <술꾼도시여자들> 등 인기 드라마 OST들은 물론, 정승환의 ‘그런 사람’(최은혜, 1기), TO1의 ‘신기루(Mirage)’(이상민, 2기), 마마무 화사의 ‘FOMO’(박창인, 2기), 송수우의 ‘Love Me or Hate Me'(박주현, 2기) 등 유명 K팝 아티스트들의 히트곡까지 총 223곡에 달하는 음원이 발매됐다.

오펜 뮤직 1기의 룬디블루스는 “신인이 전문 작곡가로 성장하기까지 지속적인 지원과 업계 네트워크는 매우 중요하다. 그 어떤 곳보다 신인의 업계 진출 장벽이 높은 음악 산업에서 신인으로서 접하기 어려운 현업 관계자들과의 멘토링과 다양한 특강 등 오펜 뮤직의 실효성 있고 체계적인 지원들이 업계 진출에 든든한 발판이 됐다”고 전했다.

CJ ENM의 남궁종 오펜 사업국장은 “한국의 대중음악 산업은 이제 세계 시장을 리딩하는 수준이다. 주도권을 잃지 않고 시시각각 변화하는 글로벌 음악 트렌드를 이끌기 위해서는 끊임없이 새로운 자극이 필요하다”라며 “신인 작곡가들과 함께 업계의 선도자로서 장기적으로 대중음악 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오펜 뮤직은 NO.1 K콘텐츠 채널인 tvN을 대표하는 브랜드 노래 ‘2022 tvN 즐거움송’을 제작하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오펜 뮤직 소속 작곡가 노지영(JAYINS, 1기), 박재홍(NAIV, 1기), 룬디 블루스(1기)가 이번 즐거움송 리뉴얼에 참여했으며, 박창인(JEMMA, 2기), 송시윤(RUNY, 2기)는 오리지널 버전 외에 어쿠스틱, 재즈, 락 버전으로 장르별 가창을 진행하는 등 폭 넓은 음악 활동을 전개해나가고 있다.

CJ뉴스룸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