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한류의 여왕 된 <눈물의 여왕>, 일본서 ‘5차 한류’ 견인 중
2024.04.26

02

[CGV아트하우스] 공포는 언제나 가까운 곳에
2024.05.03

03

6세 아이 가족의 ‘키즈 프렌들리’ 빕스 은평롯데점 방문기
2024.04.25

04

설렘부터 카타르시스까지! 5월 CJ ENM 신규 콘텐츠
2024.05.09

05

뷰티 리테일의 혁신, CJ올리브영 홍대타운점을 가다
2024.04.30
2라운드 포디엄에 오른 서한GP 김중군(왼쪽부터), 장현진, 정의철이 경기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4 오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2라운드, 21일(일) 경기도 용인의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개최 서한GP가 ‘싹쓸이’했다. 서한GP 장현진, 김중군, 정의철이 포디엄 세 자리를 모두 차지했다. 2024 오네(O-NE)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2라운드가 21일 경기도 용인의 에버랜드 스피드웨이(4.346km)에서 열렸다. 슈퍼 6000 클래스에서 장현진이 ‘폴 투 윈(Pole To Win/최선두 그리드에서 우승하는 것)’을 차지했다. 예선에서 가장 빨랐던 장현진은 결승에서도 가장 빨리 체커기를 받았다. 슈퍼 6000 2라운드 장현진 폴 투 윈(Pole To Win)…2, 3위도 소속팀 동료 김중군, 정의철 장현진은 1차 예선에서 6위로 통과한 뒤 2차 예선에서 1분 54초 299로 1위를 기록했다. 그의 소속팀 동료 김중군과 정의철은 각각 3그리드, 5그리드를 차지했다. 결승 출발과 동시에 서한GP 3총사가 인코스를 공략했다. 가장 앞에서 출발한 장현진이 선두를 유지한 채 김중군과 정의철이 2위와 3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그 뒤를 오한솔(오네 레이싱)이 바짝 추격했다. 하지만 3위 정의철이 4위 오한솔을 견제하면서 선두권과의 격차를 벌렸다. 그 사이 장현진과 김중군의 ‘집안싸움’이 펼쳐졌다. 두 차량 간의 간격은 0.2초 내로 좁혀지기도 했다. 승패는 14랩에 갈렸다. 김중군이 추월 기회를 엿보다 바깥쪽에서 과감하게 파고들었으나 장현진과의 컨택이 발생했다. 이 과정에서 김중군이 데미지를 입으면서 1, 2위의 간격이 크게 벌어졌다. 이후에도 정의철이 오한솔을 잘 막아내면서 포디엄 ‘원투쓰리’를 장식했다. 경기 후 장현진은 “사실 어제 경기가 안 풀려서 마음에 구름이 많이 꼈다. 가족 생각하면서 마음을 추스르고 편하게 가고 싶었는데 김중군 선수가 엄청 괴롭히더라(웃음). 그래도 폴 투 윈으로 마무리해서 기쁘다. 올해 목표는 시즌 챔피언이기도 하나, 이제까지 못 해본 (시즌) 3승을 목표로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GT 클래스에서는 정경훈(비트알앤디)이 7연패 도전에 다시 한번 시동을 걸었다. 전날 치른 수중전 예선에서 7위로 마친 그는 결승에서 추월쇼를 벌였다. 앞에 있는 차량을 하나둘 제치면서 순위를 야금야금 끌어올렸다. 위기도 있었다. 경기 중 이동호와의 컨택으로 트랙을 벗어나기도 했다. 그러나 정경훈은 역시나 노련했다. 16랩에서 2위 이동호를 추월했고, 마지막 17랩에서 문세은까지 제쳐냈다. 그렇게 정경훈이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더블 라운드로 진행된 개막전에 총 31,417명 관람객 방문…1라운드(20일) 12,962명, 2라운드(21일) 18,455명 한편, 더블 라운드로 진행된 이번 개막전에 이틀 간 총 31,417명의 관람객이 주말 나들이로 슈퍼레이스를 찾았다. 굵은 빗방울이 떨어진 20일에는 12,962명이, 곧바로 이어진 21일에는 18,455명이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 방문했다. 3라운드 다음 달 19일(일)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피트 스톱(Pit-Stop)’ 레이스로 펼쳐져 다음 라운드는 피트 스톱(Pit-Stop) 레이스로 펼쳐진다. 다음 달 19일 전라남도 영암에 위치한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GT 클래스 1라운드 기자회견 – 정경훈(비트알앤디), 문세은(비엠피퍼포먼스), 이동호(이레인모터스포트)] GT 클래스에서 우승을 차지한 정경훈이 세레머니를 펼치고 있다. Q. 경기 소감은 ? 정경훈 : 다행히 오늘 비가 안 와서 경기를 잘 마무리해서 기분이 좋다. 일정이 빠듯했음에도 팀 크루들이 차량을 밤 새면서 준비해 준 것에 대해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문세은 : 개막전에 입상하게 되어서 기분이 좋다. 팀들이 너무 고생을 많이 했다. 우승하고 싶었는데 못해서 미안하다. 다음에는 우승하겠다. 이동호 : 웜업 때도 문제가 있었는데, 오늘 완주만 해도 감사하게 생각하려고 했다. 여기까지 오게 되어서 고맙다. Q. (TO 정경훈) 어제, 오늘 트랙 상황이 완전 달랐다. 어제 예상과 오늘 결승 결과에 대해서 브리핑하자면? 정 : 구동 방식의 차이가 있어 어제 개인적으로 비가 안 왔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다. 어쨌든 날씨가 그렇게 되는 바람에 아쉬웠다. 제네시스 차량 중에서는 가장 앞에 서고 싶었다. 전륜 차량과 성격이 다르다 보니, 결승에서는 추월하기 쉽지 않을 거 같아서 후륜 차량 중에서는 앞에서 서는 게 전략이었다. 오늘은 비가 안 와서 우승까지는 정말 생각하지 않았다. 욕심이지만 ‘3위 안에만 들어갔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했다. 스타트 때 사고만 안 났으면 했다. 이동호 선수가 문세은 선수와 경합하면서 (문세은 선수가) 타이어를 많이 썼다. (이)동호에게 고맙게 생각한다. 그래서 라스트랩에 문세은 선수를 추월할 수 있었다. 결과만 봤을 때 문세은 선수 멘탈을 털리게 한 것 같아 시리즈 운영하는 데 도움이 될 거 같다. Q. (TO 정경훈) 우승 자신감이 있는가? 정 : 옆에 선수들이 최대 경쟁자라고 생각한다. 이동호 선수는 금요일에 사고가 있어서 100% 컨디션은 아닌 것 같다. 어쨌든 오늘 이겼기 때문에 기분은 좋다. 그래서 이동호 선수 멘탈도 정상적이지 않을 것이다. 문세은 선수도 마지막 라운드에 추월당하면 심리적으로 많이 흔들린다. 다음 라운드에 이 영상을 계속 보여줄 거다(웃음). Q. (TO 문세은) 정경훈 선수의 말에 대해서 답한다면? 문 : 이미 정경훈 선수가 뒤로 왔을 때 ‘힘들겠다’라고 생각을 하고 있었다. 최대한 막으려고 했으나 막을 수가 없었다. 영암에서 한 번 열심히 달려보겠다. Q. (TO 문세은) 마지막 랩에서 정경훈 선수에게 추월을 내줬는데, 이동호 선수가 경기 내내 경합했다. 문 : (타이어) 마일리지 관리를 못했다. 선두를 내주고 싶지 않았다. 그래서 동호형이랑 배틀하면서 무리하게 막으면서 데미지가 컸다. 이후 ‘버티자’라는 전략으로 가져가고자 했다. 정경훈 선수가 보이기 시작하면서 ‘막기 힘들겠구나’ 생각했다. Q. (TO 정경훈, 이동호) 한 차례 아찔한 상황이 있었다. 그때 상황에 대한 설명은? 정 : 사실 저는 이동호 선수랑 레이스를 몇 번 해봤다. 제가 레이스를 해봤을 때 상대 선수를 믿는 부분이 있다. 브레이크를 밟으면서 같이 코너를 돌 때 믿음이 가는 선수가 있고, 없는 선수가 있다. 그동안 이동호 선수는 그런 믿음이 있어서 공간도 내주기도 했다. 서로 브레이크를 무리하게 가지고 가면서 싸움을 피하는 과정에서 미끄러졌다. 두세 번 반복하면서 오기가 생기더라. 마지막에는 ‘나도 박을 거다’라는 생각을 하고 들어갔는데 그때는 이동호 선수가 양보해주는 느낌이었다. 이 : 저도 정경훈 선수에 대한 믿음이 있다. 배려를 많이 해준다. 마음의 준비는 하고 있었다. 저도 최대한 브레이크를 들어갔는데, 한 번 정도 컨택이 있었다. 조금이라도 같이 들어가려고 하다 보니 오버스티어가 난 뒤에 제가 미안해서 바로 비상등을 키고 용서를 빌었다(웃음). Q. (TO 정경훈) 배 시즌 우승을 차지하면서 ‘올해는 마지막이다’라고 외치는데, 올 시즌에 다시 GT 클래스에 출전하게 됐는데? 정 : 저는 정말 진심으로 차를 타는 걸 좋아한다. 한 해 한 해 경기를 치르면서 경기장에서 들리는 이야기가 스트레스로 오기도 한다. 계속 고민이 많아지는 게 사실이다. 올해 유독 심하다. ‘그만 해야 하는 게 아닐까’라는 생각이 든다. [슈퍼 6000 클래스 2라운드 – 장현진(서한GP), 김중군(서한GP), 정의철(서한GP)] 경기 종료 후 서로를 축하하고 있는 서한GP 정의철, 장현진, 김중군. Q. 경기 소감은? 장현진 : 사실은 어제 비만 안 왔으면 어제 우승하고 싶었다. 오늘 ‘폴 투 윈’으로 잘 마무리됐다. ‘폴 투 윈’ 한 게 약 2년만인 것 같다. 폴 투 윈이라는 성과를 가져와서 기분이 좋다. 팀에서 5년 동안 원투쓰리를 했으면 좋겠다라고 했는데 드디어 오늘 이뤄져서 기분이 좋다. 김중군 : 어제도 2위로 마무리했는데 페널티로 4위로 떨어져서 아쉬웠는데 2위로 마무리되어서 기분이 좋다. 정의철 : 어제에 이어 오늘도 포디엄에 오를 수 있어서 포인트 관리를 할 수 있어 기쁘다. 원투쓰리를 하게 되어서 너무나도 특별한 날인 것 같다. Q. (TO 김중군) 장현진 선수와의 컨택 상황을 설명해 보자면? 김 : 스타트부터 장현진 선수와 다투고 있었다. 무리한 레이스보다는 뒤에 정의철 선수가 있는 것을 알고, 팀 원투쓰리를 하는 게 목표였다. 사실 무리하기보다는 여유 있게 주행했다. 그러다 뜻하지 않게 추월 기회가 있어 시도했다. 결과는 원투쓰리로 마무리되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Q. (TO 정의철) 스타트 직후에 경기 초반을 제외하고 4위 오한솔 선수를 블로킹하는 데 집중했던 거 같다. 처음부터 그렇게 하려고 했던 것인지? 레이스 도중에 상황이 바뀐 것인지? 정 : 후자인 것 같다. 처음부터 하려고 한 것은 아니다. 스타트가 좋았다. 5위에서 3위로 점프할 수 있었다. 그 이후에는 앞을 보는 것보다는 포지션 유지에 초점을 맞췄다. 오한솔 선수와 제 페이스가 엎치락뒤치락한 것으로 알고 있다. 최대한 신중하게 실수하지 않고 포지션 유지하려고 했다. 그게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Q. (TO 장현진)) 올해 포디엄 스윕을 계속해서 할 수 있을까? 장 : 올해는 기회가 주어졌다. 타이어 웍스팀이 아닌 팀들도 언제든지 드라이버 챔피언십, 팀 챔피언십을 가져갈 수 있다고 각인시켜 주고 싶다. 모든 챔피언은 그 누구나 갈망하는 거다. 포디엄 스윕은 매 라운드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웃음). Q. (TO ALL) 오히려 라이벌이 내부에 있는 거 같다. 올해 세 드라이버의 계획은? 정 : 전체적인 큰 틀에서 보여지기에는 서한GP가 제일 강력하다고 볼 수 있지만 이제 겨우 두 경기를 치렀다. 함께 하는 팀들이 빠른 팀들이다. 그들이 페이스를 찾는다면 매 라운드 레이스가 될 거 같다. 오네 레이싱의 페이스가 빠르다. 가장 견제해야 하는 팀이 되지 않을까 싶다. 개인적인 목표는 당연히 시즌 챔피언이다. 장 : 정의철 선수가 이야기한 것처럼 시작이 좋을 뿐이지 앞날을 예측하기는 힘들다. 팀 내 정의철 선수가 와서 시너지가 나는 것도 있지만 최대 라이벌이 팀 동료라고 생각한다. 모든 데이터를 공유하고 있다. 오늘 레이스가 그래서 김중군 선수가 뒤에 있어서 더 힘들었다. 김중군 선수가 저의 장단점을 잘 알고 있어서 신경 쓰였다. 오네 레이싱이 가장 거슬리는 라이벌 팀인 것 같다. 나머지 미쉐린 팀들은 올해 어떤 구조로 올 지 모르겠다. 아직은 썩 경쟁력이 있다고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 김 : 포디엄 스윕은 럭키한 부분이다. 앞으로는 힘들다고 본다. 오네 레이싱의 드라이버가 공백기가 있었음에도 좋았다. 개막전에 다행인 것이 포인트를 우위를 점했다. 시리즈 소화가 수월한 것이지 올해는 9라운드이기 때문에 최종 라운드까지 최선을 다해야 좋은 결과를 받지 않을까 싶다. 드라이버 챔피언은 셋 다 동일한 목표일 것이다. 그러다 보면 팀 챔피언도 따라오고, 하반기 되면 윤곽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 Q. (TO ALL) 오늘 스윕에 가장 크게 공헌한 드라이버는? 정 : 서로가 각자 위치에서 잘해줬다. 좋은 결과가 따라왔다. 제가 뒤에서 잘 서포트한 것도 있었다(웃음). 장현진 선수와 김중군 선수가 정체되지 않고 잘 나가줘서 리듬이 끊기지 않았다. 장 : 맞는 것 같다. 정의철 선수의 한 수가 좋은 기회가 됐다. 김중군 선수와의 컨택이 위기도 됐다(웃음). 정의철 선수가 잘 서포트하고 또 다른 경쟁이 되지 않아서 원투쓰리라는 값진 성과를 냈다. 몇 년 전에도 이런 기회가 있었으나, 마지막 랩에서 다른 선수가 스핀 하는 바람이 놓쳤었다(웃음). 또 한 번 있을 수 있을까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값지다. 김 : 저는 개인적으로 원투쓰리에 공을 한 것이 저라고 생각한다. 물론 정의철 선수는 제 컨택이 강하길 바래 연승으로 이어가고 싶었겠지만, 제가 잘 조절해서 끝까지 완주를 해서 원투쓰리를 할 수 있었다. 정 : 어느 정도 동의한다(웃음). Q. (TO 장현진, 김중군) 어제 10초 페널티를 받았다. 두 분의 의견은? 김 : 선수는 열심히 달려야 생각한다. 무조건 승복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다시는 그런 거리를 주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어제는 어제로 잊었다. 이게 더블 라운드의 매력이다. 포디엄 올라가서 깨끗하게 잊었다. 장 : 오늘 이런 결과가 안 나왔으면 아쉬웠을 거다. 팀에서의 실수가 드라이버가 가져가야 되나라는 생각을 하면 10초 페널티만큼 순위를 끌어낼 수 있을 만큼의 중대한 사안이었을까 싶다. 시간을 분배하긴 쉽지 않다. 처음 시도되다 보니, 과하지 않았나 라는 생각을 개인적으로 생각한다. 하지만 결과에 대해서는 승복해야 한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어떤 이유도 달지 않았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