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자동차부품 기업 서한산업, 삼성화재 6000 차량 하체를 책임진다!

세계적인 자동차부품 기업 서한산업, 삼성화재 6000 차량 하체를 책임진다!01
서한 GP의 미케닉들이 삼성화재 6000에 출전하는 팀 차량을 정비하고 있다.

국내 최대 모터스포츠 대회인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모터스포츠 발전 위해 서한산업과 손잡아

국내 최대 규모, 최고 수준의 모터스포츠 대회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을 주관하는 ㈜슈퍼레이스가 세계적인 자동차 부품 생산 기업인 서한산업㈜과 공식 부품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에 따라 서한산업은 2023시즌부터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메인 클래스인 6000 클래스에 ‘하프샤프트’ 부품을 제작, 공급한다.

하프샤프트는 엔진과 변속기로부터 나오는 동력을 바퀴에 전달하는 역할을 하는 자동차 핵심 부품이며,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한 서한산업은 끊임없는 기술 개발로 우수한 성능과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서한산업, 슈퍼레이스 메인 클래스 ‘삼성화재 6000’ 차량에 하프샤프트 제작, 공급 확정

세계적인 자동차부품 기업 서한산업, 삼성화재 6000 차량 하체를 책임진다!_02
23시즌 삼성화재 6000 클래스 공식 부품으로 공급될 서한산업의 하프샤프트 제품사진

서한산업은 자사의 기술 역량을 높이기 위해, 자동차 산업의 기술 집합소인 모터스포츠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모터스포츠를 통해 얻은 데이터를 바탕으로 노하우와 기술력을 쌓으며 제품을 양산하고 있다.

그결과, 서한산업의 부품은 강도 및 내구성이 우수하다고 널리 알려지며, 국내 자동차 기업뿐만 아니라 전 세계 자동차 업체에도 자사 제품을 공급하게 되었고, 국내 최고 수준의 삼성화재 6000 클래스의 하체까지 책임지게 되었다.

또한, 국내 모터스포츠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슈퍼레이스는 이번 계약을 통해 국내기업인 서한산업과 손잡으면서, 안정적인 부품 수급이 가능해졌다. 부품을 해외로부터 수입하다보면 국제 정세의 영향을 받으며 늘 불안정한 상황에 놓일 수밖에 없지만, 스톡카 부품을 국산화하며 안정적인 리그 운영을 통한 모터스포츠 대중화에 더욱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레이스를 위해 특별히 제작된 스톡카의 핵심 부품인 하프샤프트 국산화 나서며 기술력 뽐내

㈜슈퍼레이스 김동빈 대표는 “오직 레이스만을 위해 국내에서 특별하게 제작된 스톡카(삼성화재 6000 클래스 레이스카)의 핵심 부품 중의 하나인 하프샤프트를 공급해주어 안정된 경기를 할 수 있게 되어 감사하게 생각한다”라며 “세계적으로 우수한 기술력이 증명된 기업이니 만큼 국내 모터스포츠의 발전을 위한 앞으로의 동행이 더욱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오는 10월 1일부터 양일간 전라남도 영암군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에서 2022 전남GT가 개최된다. 서한 GP팀이 출전하고 있는 삼성화재 6000 클래스를 비롯해 전남내구 등 다양한 레이스를 볼 수 있을 전망이다.

CJ뉴스룸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