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보낸 택배도 곤지암까지 갔다 오는 이유는?

내 택배는 지금 어디에? 세상 가장 기다리는 물건이 어디쯤 왔는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부랴부랴 운송장 번호를 확인해 배송 조회했는데, 웬걸! 서울에서 발송된 물건이 더 멀리 가 있다? 걱정마시라! 곤지암까지 갔다 오는 택배가 더 빠르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택배 속도의 관건은 허브 터미널!

메가허브 곤지암 소개 영상 캡쳐본으로, 고객이 주문하면 간선상차, 간선하차, 서브터미널, 허브 등 수 많은 과정을 거쳐 택배가 전해진다는 내용이다. 이미지 중앙에는 택배로 받은 화분을 들고 있는 여성이 서 있다.

배송 조회하다 보면 생기는 궁금증 하나, 택배가 여러 군데 거쳐 오는 데도 어떻게 하루 만에 무사히 도착할 수 있을까? 간선 상차, 간선 하차, 서브 터미널, 허브 터미널 등등. 많은 단계를 지나오는데 어느새 배송 완료다.

택배가 거쳐 오는 곳 중 한 군데에 그 비밀이 숨겨져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연간 27억9,000만 박스의 택배가 배송된다. 이 많은 택배 상자들을 각각 하나씩 보내는 건 굉장히 힘든 일. 때문에 한 곳에서 지역별로 분류할 필요가 있다. 한곳에 모아 분류할 만한 대규모의 장소와 설비를 갖춘 허브 터미널이 바로 그 장소다.

각 지역에 위치한 허브터미널의 중요성을 소개하는 이미지로 
여성이 의자에 앉아 허브터미널이란 글씨가 써있는 박스에 작은 택배 박스를 꺼내 테이블 위로 옮기고 있다. 테이블 위에는 서울, 충청도, 전라도 펫말이 있고, 그 아래 작은 택배 박스가 놓여져 있다.

허브 터미널에선 전국적으로 배송되는 택배가 분류된다. 이곳의 택배는 분류가 끝나야 배송지로 출발할 수 있기 때문에, 분류 과정에 따라 배송 속도가 결정된다. 따라서 허브 터미널의 시스템이 배송 속도의 관건!

아시아 최대 규모! CJ대한통운 메가허브 곤지암

CJ대한통운 메가허브 곤지암의 대단함을 설명하는 이미지로, 중앙에 한 여성이 서 있고, 양 옆 텍스트는 아시아 1위, 전 세계 3위라는 글씨가 삽입되어 CJ대한통운 메가허브 곤지암을 수식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의 메가허브 곤지암은 아시아 1위, 전 세계 3위 규모의 허브 터미널이다. 90,750평으로, 축구장 40개 면적과 맞먹는다. 컨베이어 벨트 길이 만해도 마라톤 풀 코스 길이와 같으니, 어마어마하지 않나?

전국에 있는 CJ대한통운 허브터미널을 소개하는 이미지로 기상캐스터 복장을 한 여성이 지도에 표시되어 있는 충북 옥천 허브, 대전 허브, 경기 광주 메가허브 곤지암을 소개하고 있다.

왜 서울이 아닌 곤지암에 있느냐고 묻는다면? 허브 터미널에선 전국으로 배송되는 택배가 분류된다고 했다. 따라서 분류된 택배가 전국 곳곳으로 흩어지려면 허브 터미널이 국토의 중간 즈음에 위치해 있는 것이 효율이 좋기 때문이다.

메가허브 곤지암에 설치되어 있는 택배 분류 시스템을 소개하는 이미지로, 붉은색 회오리 미끄럼틀처럼 생긴 설치물에 택배가 분류되는 모습이다.
허브터미널 내 설치된 컨베이어벨트 위에 놓은 택배 상자가 계속해서 옮겨지고 있는 모습이다.

메가허브 곤지암 터미널은 규모나 위치 만으로 승부하는 게 아니다. 수많은 택배 박스를 빠르게 이동시키는 스파이럴 슈트, 자동으로 택배를 분류하는 크로스벨트 소터 등등. 이곳이 갖추고 있는 시스템 덕분에 우리가 택배를 빨리 받아 볼 수 있다. 덤으로, 택배 기사님들의 고생도 줄었다.

허브 터미널에 택배 찾으러 가도 되나?

파란색인 CJ대한통운 택배 직원 조끼를 입운 헌 여성이 중앙에 서서 손가락으로 자신이 들고 있는 CJ대한통운 로고 삽입 택배 상자를 가리키고 있다.

수많은 택배가 허브 터미널에서 한 번에 분류되기 때문에 택배가 빨리 올 수 있다는 걸 알았다. 그렇다면, 분류된 택배를 직접 받으러 가도 될까? 그러면 조금이라도 더 빨리 받을 수 있지 않나. 허브 터미널에서 지역으로 배송되는 시간이 사라지니까 말이다.

직접 메가허브 곤지암 터미널에 문의해 봤다. 메가허브 곤지암 터미널엔 하루에 170만 개 이상, 어마어마한 양의 택배가 들어오고 나간단다. 이 많은 택배들은 자동화된 시스템으로 분류되기 때문에, 직접 내 택배를 콕(!) 찍어 찾아 내는 건 불가능하다고. 그러니 배송은 기사님께 맡기고, 우리는 집에서 편하게 택배를 맞이하도록.

택배 상자를 들고 있는 한 여성이 CJ대한통운로고가 새겨진 10개의 택배 상자에 둘러 싸여 중앙에 앉아 있다.

수많은 택배를 자동화 시스템으로 빠르게 분류하는 CJ대한통운의 메가허브 곤지암 터미널. 이 거대한 정체를 알고 나니, 택배를 안심하고 기다려도 될 것 같지 않나? 수많은 단계를 거치는데도 빠르고 안전하게 오는 택배의 이동 과정을 알았으니까 말이다. 곤지암까지 갔다 와서 더 빨랐다는 거!

자막 보기

스크립트











0:00
그거 아나 세상에서 잘 설 되는 마리님
0:04
4 있다 다 이런 굉장히 얇습니다
0:07
가수 살 얘기한 주 때 그런 즉시 조금이라도 빨리 덮기 위해 내가 내 반
0:12
후 직접 터미널을 찾아가서 기쁜 바로
0:16
[음악]
0:20
불펜 오겠지만 있어 최소 돌을 활동에 유무 생각이 안났는데 간사 이상
0:25
간성 악창 대리점 그리고 회복의 준비 이렇게 많은 단계를 거칠 떠
0:30
오는데도 보도 그 책 빨리 이렇게 빨리 올 줄 워터 그건 바로 택배가
0:34
체계적이고 실링 가면 실기 1 기술이 있기 때문에 가능 우리나라에서는
0:40
연관이 17억 9000만 박씨 드 캐롤 2 온 이래 많은 댓글 생사를
0:44
각각 1씩 는것 굉장히 힘든 얘기겠지
0:48
그렇기 때문에 한곳에 쪽 지역별로 분류해야 미래 대기 모의 장소와 설비가
0:52
인 헤드 터미널이 퀸의 없어 예
0:57
허브 터미널은 전국적으로 발송되는 색깔을 분류한 할까요
1:00
배신 숙소에 받는 영향을 끼치고 개요 본 자매가 혹은
1:05
아시아 최대 전 세계에서 3번째로 큰 그대로 촉구 사라사 쉽게 면적
1:10
이규만 705 형이 에 컨베이어 벨트 길이가 막 게이트 보스가 없다고
1:15
하니
1:15
어마어마 하지 그리고 태클 박씨의 파리 이동시킬 수 있는 스타일 아시죠
1:22
자동으로 택배 리뷰 해진 터로
1:24
팩스 볼일 시간도 의 위상 1 우승으로 들어 들었죠
1:28
깜깜 그런데 말이야 허브 터미널이 사유리 1인자 메뉴는 데이터
1:34
각 대형 서부 터미널 에서 분리된 택배가 각자의 동료일 옮겨지기 예산을
1:38
극도의 중간쯤에 1차로 있는 것이 효율이 좋기 때문이에요
1:42
프로 터는 c 공기와 물과 만 팩트를 미리 받으십시오
1:46
직접 곰 잠을 흩어 민어 램이 해봤는데 하루에 1백 70만 개의
1:50
어마어마한 양의 택배가 들어오고
1:52
이 택배 들은 자동화된 시스템으로 굴 되겠네 직접 팩 칼을 찾는 건
1:57
불가능하다 고 현 마음 편하게 백송 색 – 승인 에게 맡기고 우리는 치듯
2:01
않은 즐거움을 느끼자 그
2:03
어택 수많은 단계를 거치고 오는데도 5 제품으로써 빠르고 안전하게 오늘
2:08
택배 과정을 알고 본 좀 더 믿음이 가지않아
2:12
이것보다 심각한 깨끗이 스트 유미리
2:14
궁금하면 요기 양상을 확인해봐 진짜냐 낸
2:24
ce
2:26
[음악]

CJ뉴스룸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