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복, 극장-OTT “두 마리 토끼 잡았다”, “한국 영화 배급 새 활로 제시”

공유, 박보검 주연의 영화 '서복' 오리지널 포스터로, 두 주인공이 서로 다른 곳을 보며 서 있다.

극장과 티빙(TVING) 동시 공개로 화제를 모은 <서복>이 영화 산업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제공/배급: CJ ENM, 티빙(TVING) | 제작: STUDIO101, CJ ENM | 공동제작: TPS COMPANY | 감독: 이용주 | 출연: 공유, 박보검, 조우진, 장영남, 박병은]

공유, 박보검 주연 영화 <서복>이 극장과 국내 대표 OTT 티빙(TVING) 동시 공개라는 새로운 방식을 성공적으로 제시하며 침체된 영화 산업에 새 활로를 열었다.

<서복>은 개봉 3주차인 4월 28일 현재 영화진흥위원회 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 35만 관객을 모았다. <서복>은 지난 15일 극장 개봉과 동시에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으며, 개봉 첫 주말 박스오피스 1위에 이어 올해 개봉한 한국영화 중 가장 빠른 속도로 30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는 극장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점과 티빙 오리지널 동시 공개라는 상황에서 적지 않은 성과로 평가받고 있다.

국내뿐 아니라 해외 성과도 주목할 만하다. <서복>은 해외 56개국에 선판매되었으며 홍콩, 대만, 싱가포르 등의 지역에서 동시 개봉했다. 홍콩에서는 개봉주 1위를 차지했으며, 대만에서는 개봉주 기준 <기생충>보다 많은 관객을 동원하며 인기를 얻고 있다. 일본, 독일, 북미, 중동 등에서도 개봉 준비 중이다.


<서복>은 지난 15일 티빙 오리지널로 공개 후 현재까지 2주 동안 ‘실시간 인기 영화’ 1위 자리를 지키며 의미 있는 성과를 내고 있다. 특히 공유, 박보검이라는 탄탄한 팬덤을 가진 스타 배우 출연작이라는 점에서 유료 가입자의 리텐션 콘텐츠로 탄탄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티빙 관계자는 “티빙의 첫 오리지널 영화 <서복>이 극장과의 상생 의미를 준 것에 더해, 티빙의 오리지널 라이브러리 확대에 구심점이 되었다. 앞으로도 <서복>과 같이 시청 다변화 흐름에 맞는 다채로운 시도를 거듭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영화계에서는 극장-OTT 동시 공개라는 새로운 배급 방식에 긍정적인 평가를 하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한국 영화의 개봉이 쉽지 않은 상황에서, 극장과 OTT는 개봉작을 공급받을 수 있어 좋고, 투자배급사는 제작비의 일부를 리쿱함으로써 코로나 팬데믹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앞으로도 많은 작품이 극장 개봉과 OTT 동시 공개를 고민할 것으로 보인다. 콘텐츠를 다양한 플랫폼에서 소비하는 시대로 접어드는 상황에서 극장과 OTT의 경계가 자유로워지고 있기 때문이다. 영화진흥위원회는 최근 뉴스레터에서 “<서복>은 극장과 OTT가 적대적인 관계가 아닌 상생의 관계로 접어드는 길목의 첫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CJ ENM 영화사업본부 관계자는 “<서복>의 첫 시도가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둔 만큼, 앞으로도 완성도 높은 콘텐츠를 제작해 극장뿐 아니라 다변화된 플랫폼에 유연하게 유통함으로써 부가가치를 극대화하는데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CJ ENM은 <서복>에 이어 한지민, 이동욱, 강하늘, 임윤아, 원진아, 김영광, 서강준, 이광수 등의 호화 출연진이 합류해 촬영에 들어간 곽재용 감독의 영화 <해피 뉴 이어>도 티빙 오리지널 공개와 함께 극장에서 개봉할 계획이다.


<서복>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을 극비리에 옮기는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게 된 정보국 요원 ‘기헌’이 ‘서복’을 노리는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특별한 동행을 하며 예기치 못한 상황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감성 드라마.

 공유와 박보검이 주연을 맡고 <건축학개론>의 이용주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작품으로 극장 개봉과 함께 티빙 오리지널 공개를 선택해 개봉 전부터 큰 관심을 모았다.

채널 CJ의 새로운 소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