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진제약 마곡 연구센터,제40회 서울시 건축상 최다 부문 수상

삼진제약 마곡 연구센터,제40회 서울시 건축상 최다 부문 수상

삼진제약(대표이사 최용주) 마곡 연구센터가 14일 열린 제40회 서울특별시 건축상 시상식에서 완공부문 우수상, 녹색건축상, 시민공감특별상 등 총 3개 부분을 수상했다.

삼진제약 마곡 연구센터는 ㈜더시스템랩건축사사무소, ㈜정림건축종합건축사사무소에서 설계하고 CJ대한통운 건설부문에서 시공하여 2021년 9월에 준공했으며, 연면적 13,339㎡(4,035평)로 지하 4층~지상 8층 규모이다.

완공부문 우수상, 녹색건축상, 시민공감특별상 등 3개 부문 최다 수상

제40회 서울특별시 건축상에는 지난 5월 12일부터 6월 17일까지 총 90작품(중복 포함)이 접수되었다. 이 중 삼진제약 마곡 연구센터는 완공부문에서 우수상을, 에너지 효율 우수 건축물에 수여하는 녹색건축상을 유일하게 수상했으며, 시민투표로 선정되는 시민공감특별상도 수상하는 등 총 3개 부문에 걸쳐 올해 최다 수상 기록을 세우게 되었다.

현재 입주한 지 약 1년이 지나 마곡시대를 열고 있는 삼진제약 마곡 연구센터는 최첨단 시설과 연구 인프라를 활용해 삼진제약 R&D의 허브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연구원 친화적으로 건축된 쾌적한 연구실을 중심으로 여러 바이오 벤처, 플랫폼 기업들과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심도 깊은 연구활동에 매진하고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정교한 파이프라인을 구축해 나가고 있는 중이다.

설계를 담당한 ㈜더시스템랩건축사사무소의 김찬중 건축가는 “삼진제약 연구소의 서쪽을 향한 주(主) 입면에 대해 오후 시간대의 적절한 태양광 조절이 가능하도록 부풀어 오른 커튼 형식의 입면을 디자인하였고, 이는 오후 시간대의 서측 태양광을 차단하여 열부하를 감소시킴과 동시에 아래쪽을 살짝 들어올린 디자인으로 외부의 도시전경을 내려다 볼 수 있는 감성적인 장치이다”고 밝혔다. 또한 “로비에는 3개 층 높이 약 13m의 수직농장인 스마트팜을 설치하여 고품질의 유기농 채소를 연구원들이 일상에서 즐길 수 있는 생활환경을 제공하였다”고도 했다.

더시스템랩&정림건축 설계, CJ대한통운 건설부문 시공

시공을 맡은 CJ대한통운 건설부문 민영학 대표이사 역시 “발주처의 니즈와 이를 잘 구현한 설계사의 노력, 현장에서 오차없이 실행한 시공사의 3박자가 잘 맞아 떨어져 이번 건축상에서 3개부문이나 수상하는 결과가 나와 더할 나위 없이 기쁘다”며 “다수의 식품, 제약, 바이오 R&D센터 시공 경험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CJ 대한통운 건설부문은 관련 분야의 수주에 더욱 적극적으로 임할 것이며, 고품질 시공으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제40회 서울시 건축상 수상작은 시청역 서울도시건축전시관과 시청광장에서 9월 14일부터 25일까지 전시될 예정이다.

CJ뉴스룸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