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겹살엔 쌈장, 이제는 전 세계가 인정한 조합?!

노릇노릇하게 구운 삼겹살, 채소 쌈, 마늘, 파절이는 없어도 쌈장 없이 먹는다면? 이는 곧 팥 없는 찐빵! 이처럼 환상의 궁합을 자랑하는 삼겹살과 쌈장. 이제는 외국인들도 이 조합에 빠져들었다는데…. 고추장, 된장, 간장 수많은 장 중에서 쌈장이 이토록 글로벌한 소스가 된 비결은 무엇일까.  

쌈장은 언제부터 삼겹살의 소울메이트가 됐을까

노란색 테이블 위에 쌈장과 파절이, 삽겹살, 고추, 상추 등의 채소가 각각 그릇, 야채 바구니에 담겨져 있고, 누군가 젓가락으로 삼겹살 한 점을 잡아 쌈장을 찍고 있다.

이제는 음식계의 소울메이트처럼 여겨지는 삼겹살과 쌈장. 하지만 이 두 음식이 함께한 역사는 생각보다 오래되지 않았다. 1983년 쌈장이 만들어지기 전에는 고추장이나 된장 중 하나를 찍어 먹었다. 1980년대, 경제가 급성장하면서 돼지고기 수요 즉, 삼겹살을 즐기는 사람이 늘어나면서 비로소 고기 전용 장류에 대한 고민이 시작됐다.   

연구원 복을 입은 한 여성이 테이블 위에 놓인 연구실 물품 중 스포이드를 활용해 된장과 고추장의 최적 비율을 찾고 있다.

고기 전용 소스를 개발할 생각을 가장 먼저 한 사람은? 바로 (구) 삼원식품(현 CJ제일제당 ‘해찬들’) 기술팀의 한 연구원이다. ‘고기 전용 장류’ 개발을 위해 고추장과 된장을 적절히 섞어 쌈장 시제품을 만든 것이다. 제품을 출시하기에 앞서 시제품 테스트는 필수. 소비자의 반응을 살피기 위해 근처 식당에 된장, 고추장, 쌈장 세 가지를 장을 제공했는데, 결과는 쌈장의 압도적인 승리!  

테이블 중앙에 해찬들 사계절 쌈장 제품이 놓여져 있고, 이미지 상단 위에는 '경죽 국내 최초 쌈장 탄생!' 문구가 새겨진 현수막이 일러스트로 구현되어 삽입되었다.

쌈장에 대한 확신을 얻고 난 뒤, 삼원식품에서는 최적의 배합비를 찾기 위해 연구가 시작됐다. 1983년, 고추장 된장의 황금 비율에 갖은양념을 넣어 고기와 야채에 모두 어울리는 국내 최초 쌈장을 만들어냈다.  

K-콘텐츠가 낳은 K-소스의 인기 

금색 가발을 쓴 한 여성이 왼손에는 쌈장을 오른손에는 접시에 담긴 식빵을 들고 있다. 그녀의 앞에는 가스버너와 프라이팬, 냅비 등이 놓여져 있다.
쌈장 수출 성장 관련 이미지로, 중앙에는 세계 지도가 새겨진 지구 모형에 쌈장 이미지가 삽입되어 있고, 그 옆에는 상승 표시 화살표와, 26% 라는 수치가 적혀 있다.

삼겹살에는 쌈장이 하나의 공식처럼 돼 버린 지금, 우리 입맛에 꼭 맞는 이 소스가 이제는 외국인에게도 사랑받고 있다. ‘원더풀 브라운 소스’ 라는 애칭(?)으로 불리며 인기를 끌고 있는 것. 이를 증명이라도 하듯, 쌈장은 매년 26%씩 수출이 증가하는 추세다.  

외국인 여자가 스마트폰을 통해 쌈장을 먹는 오빠를 흐뭇하게 지켜본다.

외국에서 한국의 음식을 알고, 이를 소비까지 이어지게 만드는 데에는 K-콘텐츠의 힘이 컸다. 얼마 전 방영됐던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하이바이, 마마!’ 등에서도 심심찮게 볼 수 있었던 식사 장면, 삼겹살 굽는 장면이 외국인에게 한국 음식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외국인 여자가 쌈장을 숟가락으로 뜨기 직전이다.
외국인 여자가 쌈장을 먹고 따봉을 날린다.

한국 음식에 대한 관심은 비빔밥 김치, 삼겹살의 인기로 이어졌다. 그 덕에 삼겹살의 단짝, 쌈장도 함께 주목받았다. 고추장은 너무 맵고, 된장은 향이 너무 센 데 비해 쌈장은 짭조름하면서 구수한 맛이 외국인이 먹기에도 부담이 없기 때문. 이처럼 쌈장은 고추장과 된장의 장점은 더하고 단점을 덜어내 ‘장’이 낯선 외국인의 입맛도 사로잡을 수 있었다.  

전 세계에서 사랑받는 디핑 소스?

글로벌 유망주 쌈장이 뉴스 속보에 등장한다.
여자가 식빵에 쌈장을 발라 맛있게 먹는다.

한국의 콘텐츠로 시작해 한국 음식의 매력을 알게 된 외국인들이 점점 늘고 있다. 실제 필리핀에 생긴 ‘낭만 돼지’, ‘삼겹살라맛’ 식당은 평일, 주말 할 것 없이 줄을 서서 먹어야 할 정도라고. 한 번 맛들인 음식은 쉬이 잊지 못하는 법. 음식점에서만 먹다가 직접 요리해 먹는 것으로 발전(?)하는 경우가 많다. 이 때문일까. 보통 식문화는 B2B에서 B2C로 옮겨 가며 전파된다.  

여자가 장바구니를 들고 쌈장을 내민다.

삼겹살을 더 맛있게 먹기 위한 단순한 고민이 낳은 쌈장! 최근에는 코로나 19 상황으로 인해 밖에서 즐기던 쌈장을 집에서 먹기 위해 직접 구매하는 해외 소비자가 더욱 늘고 있다. 꼭 삼겹살과 먹지 않더라도 쌈장을 자신의 입맛에 맞게 음식에 곁들여 먹기도 한다고. 외국인 친구를 둔 사람은 쌈장을 보내 달라는 부탁을 받을 정도로 쌈장은 전 세계적으로 나날이 인기를 더하고 있다.  

K-POP, K-드라마 등 한류 열풍으로 이제는 전 세계 어디서든 한국의 음악을 쉽게 들을 수 있고, 한국 문화를 좋아하는 사람을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요즘. 이제는 한국의 쌈장이 전 세계 식탁에서 볼 수 있는 K-소스로 거듭나길 기대해 본다.  

채널 CJ의 새로운 소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