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포토] ‘선재 업고 튀어’ 팝업스토어 현장의 뜨거운 열기
2024.05.27

02

버려진 스마트폰, CJ대한통운 거쳐 금🥇이 되다
2024.06.10

03

이 노래 들리면 세일이다! 2024 ‘올영세일송’ 제작 비하인드
2024.05.31

04

100번 봐도 눈물 나는 그 장면, CGV 피규어로 만나다
2024.05.30

05

[CGV아트하우스] 홀로코스트가 남긴 유산과 질문들
2024.06.04
고추장의 매운맛과 된장의 감칠맛, 은은한 단맛이 한데 어우러진 ‘쌈장’. 쌈장은 돼지고기, 소고기 등 육류와 환상의 궁합을 자랑하고 상추, 양배추 등 야채나 생선회에 곁들여 먹으면 맛이 그만이다. 푸성귀에 밥을 올려 쌈장을 살짝만 얹어 먹어도 잃어버린 식욕이 금세 돌아온다. 우리는 언제부터 쌈장을 먹기 시작한 걸까? 고추장과 된장에 이어 한국을 대표하는 전통 장류로 자리매김한 쌈장의 발자취를 짚어본다. 호기심이 쏘아 올린💥 쌈장의 탄생? 1980년대 경제가 급속도로 성장하며 돼지고기 소비량이 함께 늘었다. 고깃집을 찾는 소비자들이 많아졌지만 고추장, 된장 외에 고기전용 장류는 없었다. 당시 삼원식품(현 CJ제일제당) 기술팀의 한 직원이 고기전용 장류가 있으면 어떨까 하는 호기심에 고추장과 된장을 섞어보았다. 공장 직원들과 주변 식당에 나눠주며 반응을 살펴보니 된장, 고추장, 쌈장 세 가지 장 중 쌈장 그릇만 동이 날 정도로 인기였다. CJ제일제당은 곧바로 최적의 쌈장 배합을 찾기 위한 연구개발에 착수했다. 1983년 CJ제일제당은 고추장과 된장에 갖은양념을 넣어 고기와 야채에 모두 어울리는 ‘쌈장’을 국내 최초로 선보였다. 기술팀 직원의 호기심에서 시작된 고기전용 쌈장이 오늘날 대한민국 원조 쌈장, CJ제일제당 ‘해찬들 쌈장’의 시초가 됐다. 쌈장은 삼국시대부터 내려온 한국의 ‘쌈’ 문화에 없어서는 안 되는 장으로 자리 잡았다. 특히 포화지방이 많은 삼겹살과 함께 먹으면 맛뿐 아니라 영양 궁합도 좋다. 쌈장의 주요 성분인 대두가 콜레스테롤 농도를 떨어뜨려 성인병 예방에 도움을 준다. 발효식품인 만큼 섬유질이 풍부해 변비 예방에도 좋다. 쌈장은 고기뿐 아니라 야채, 회 등 다양한 음식과 어울린다. 경상도에서는 순대를 쌈장에 찍어 먹는다. 라면을 끓일 때 쌈장을 넣으면 맛이 더 좋아진다고 하니 그야말로 만능 소스가 따로 없다. 두유 노 쌈장🧐? 글로벌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다! 한국인의 식탁에 빼놓을 수 없는 쌈장은 글로벌 소비자에게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원더풀 브라운소스’라는 별명도 붙었다. 쌈장이 글로벌 소비자들의 눈에 든 건 ‘K-Culture’ 유행 덕분이 아닐까. 드라마, 먹방 등 K-콘텐츠들이 인기를 끌면서 외국인이 한식을 접할 기회가 늘었다. 불판에 직접 고기를 올려 야채에 싸 먹는 삼겹살은 해외에서 특히 인기 있는 K-푸드다. 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먹는 음식으로도 꼽힌다. 삼겹살과 최강 궁합을 자랑하는 쌈장이 인기를 끄는 건 자연스러운 일이다. 한국 전통 소스인 고추장이나 된장은 맵거나 향이 강해 거부감을 갖는 외국인이 많다. 반면 쌈장은 짭조름하면서도 담백한 맛을 자랑한다. 고추장과 된장의 장점은 취하고 단점은 덜어내 외국인의 입맛까지 사로잡은 것이다. 근래에는 쌈장을 자국 요리에도 다양하게 활용하면서 매년 26%씩 수출이 증가하는 추세다. 자막 보기고추장의 매운맛과 은은한 단맛,된장의 감칠맛이 한데 어우러진 쌈장.돼지고기나 소고기 등 고기 종류와 상관 없이구운 고기나 삶은 고기나 너나 할 것 없이어디에 찍어 먹어도 맛있는 쌈장근데 언제부터 쌈장을 먹기 시작한 걸까?우리 음식에 담긴 알수록 재미있는 포인트1980년대 경제가 급속도로 성장하고돼지고기 소비량이 급증하면서자연스럽게 고깃집을 찾는 손님이 많아졌다.당시엔 돼지고기에 주로 고추장이나 된장을 찍어 먹었고,고기 전용 장류는 따로 없었다.지금은 CJ제일제당이 된 당시 삼원식품 기술팀에 근무했던 한 직원은고기 전용 장류가 있으면 어떨까 하는 호기심에고추장과 된장을 섞어봤다.그리고 회사 근처 식당에 나눠주고 반응을 살펴봤는데고추장, 된장엔 손도 안 대고 쌈장 그릇만 동이 날 정도였다.이후 최적의 배합을 찾기 위한 연구와 개발에 착수했고,1983년 CJ제일제당이 고추장과 된장은 물론갖은 양념까지 넣어고기와 야채에 모두 잘 어울리는 ‘쌈장’을 국내 최초로 선보였다.그 이후 고기를 먹을 때 필수 요소가 됐다.쌈장은 고기 뿐만 아니라 야채만 찍어 먹어도 잘 어울리는 것은 물론, 회와도 잘 어울린다.경상도에서는 순대를 쌈장에 찍어 먹으며 라면을 끓일 때 넣으면 맛이 더 좋아진다고 한다.그야말로 만능 소스다.쌈장은 삼겹살이랑 맛 뿐만 아니라 영양 궁합도 아주 잘 맞다.주요 성분인 대두는 콜레스테롤 농도를 저하시켜 성인병 예방에 도움이 되니콜레스테롤 발생률이 높은 고기와 조합이 좋다.또 발효식품인 만큼 섬유질이 풍부해 변비를 예방해줄 수 있다.쌈장은 외국인들에게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외국인들은 쌈장을 원더풀 브라운 소스라고 부를 정도다.쌈장이 인기를 끌 수 있었던 것은 바로 ‘K-Culture’의 유행 덕분.드라마, 먹방 등으로 한식을 접하며 자연스럽게 한식 소비로 이어졌고그중 가장 인기가 많은 삼겹살로 인해 삼겹살의 단짝인 쌈장도 외국인들의 눈길을 끌게 된 것.한국 전통 소스인 고추장이나 된장은 외국인들에게 너무 맵기도 하고 향에 거부감을 보이는 경우가 있는 반면,쌈장은 짭조름하고 담백한 맛으로 매운 맛은 덜하고 된장 냄새 또한 연해서인기가 많다.또 식당에서만 접했던 쌈장을 집에서도 소비하게 되면서 자국 요리에 다양하게 활용하기도 한다.대표 K-소스로 성장하고 있는 쌈장.쌈장이 더욱 많은 글로벌 소비자들 입맛을 사로잡아쌈장 뿐만 아니라 고추장, 된장도 함께 사랑받는 그 날을 기다려본다. 대한민국 원조 쌈장, CJ제일제당의 ‘해찬들 쌈장’은 올해 탄생 40주년을 맞았다. 국내에 처음으로 ‘쌈장’ 장류를 개척한 CJ제일제당은 그간 쌓아온 발효기술과 연구개발을 토대로 장류 시장을 이끌어왔다. 대표 K-소스로 성장하고 있는 쌈장이 더 많은 글로벌 소비자의 입맛을 사로잡는 그날까지! CJ제일제당은 소비자의 취향과 식습관을 고려해 다양한 장류와 소스류를 선보일 계획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