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포토] ‘선재 업고 튀어’ 팝업스토어 현장의 뜨거운 열기
2024.05.27

02

버려진 스마트폰, CJ대한통운 거쳐 금🥇이 되다
2024.06.10

03

이 노래 들리면 세일이다! 2024 ‘올영세일송’ 제작 비하인드
2024.05.31

04

액션, 요리, 스포츠… 오감이 즐거운 6월 CJ ENM 신규 콘텐츠
2024.05.22

05

CGV에서 ‘선재 업고 튀어’ 마지막 회를 즐겨보세요!
2024.05.22
박규승(브랜뉴 레이싱, 38번)의 주행하는 레이싱 차량. 물음표를 느낌표로 바꾸는 데 하루면 충분했다. 미쉐린이 글로벌 타이어 브랜드다운 진한 인상을 남겼다. 3일(수)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2024 오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1차 공식 테스트 진행 2024 오네(O-NE)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 6000 클래스 1차 오피셜 테스트가 3일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에버랜드 스피드웨이(1랩=4.346km)에서 펼쳐졌다. 1차 오피셜 테스트는 최종 모의고사 격이다. 개막을 앞두고 드라이버와 레이싱 차량이 합을 맞출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오전부터 굵은 장대비가 쏟아지면서 레이스에 변수가 발생했다. 수중 레이스에서 가장 빨랐던 타이어는 미쉐린…박규승과 황진우 번갈아가며 베스트 랩 타임 기록 미쉐린 타이어를 끼고 달리는 황진우(준피티드 레이싱, 12번)의 레이싱 차량. 빗속에서 가장 빠른 타이어는 미쉐린이었다. 미쉐린은 4개 세션으로 진행된 이번 테스트에서 모두 가장 높은 자리에 위치했다. 올 시즌 미쉐린 타이어를 끼고 달리는 브랜뉴 레이싱과 준피티드 레이싱이 함박 웃음을 지었다. 박규승(브랜뉴 레이싱)과 황진우(준피티드 레이싱)가 번갈아가며 세션 별로 베스트 랩타임을 기록했다. 미쉐린 타이어의 성능에 대해 박규승은 “굉장히 놀라웠다”라면서 “사실 미쉐린은 타 브랜드처럼 라운드 별로 타이어 컨셉을 개발하는 것이 아닌, 기존의 타이어를 활용하다보니 경쟁할 수 있을지에 대한 의구심이 있었다. 하지만 오늘 웨트(Wet) 타이어를 써보면서 ‘드라이(Dry) 타이어도 경쟁력이 있지 않을까?’라는 믿음이 생기기 시작했다”고 경기 후 소감을 전했다. 최종 모의고사 치른 슈퍼 6000 클래스, 개막전은 오는 20일(토)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펼쳐져 올 시즌에는 3개 타이어 브랜드가 경쟁한다. 지난 시즌 타이어 제조사 챔피언에 오른 ‘디펜딩 챔피언’ 넥센 타이어를 비롯해, 글로벌 브랜드 미쉐린과 랜드세일 타이어가 슈퍼 6000에 출사표를 던졌다. 이들의 피 튀기는 경쟁은 오는 20일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리는 개막전을 통해 본격적으로 시작될 전망이다.
맨 위로